경기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단풍철 여행, 대규모 확산 빌미 될 수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정책단 16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8 [11:26]

경기도,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단풍철 여행, 대규모 확산 빌미 될 수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정책단 16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8 [11:26]

▲ 경기도 김재훈 보건건강국장 16일 정례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단풍철을 맞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여행으로 인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우려하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당부했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6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단풍절정기인 10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 가을철 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함에 따라 여행 중에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방역수칙에 대해 설명했다.

 

단풍철 산행을 다녀올 계획이 있다면 산악회나 야유회 등을 통한 단체 산행은 자제하고 집 근처에서, 가족 단위로, 개인차량을 이용해야 한다. 또 산행 중에는 2m 이상 거리를 두고, 침방울 감염의 위험도가 높은 함성이나 노래 부르기 등의 행위는 삼가야 한다. 음식물을 섭취할 때에는 서로 마주보지 않도록 하고 개방된 야외일지라도 마스크는 상시 착용해야 한다. 산행과 나들이 전후에는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지 꼭 확인하고 증상이 있다면 여행을 취소하거나 중도에 복귀해 지역 보건소에 방문해야 한다.

 

김 국장은 “가을 정취를 즐기되 대규모 확산의 빌미가 되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방역수칙을 꼭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16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7명 증가한 총 4,769명으로, 도내 9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 관련 2명, 수원 중부지방 국세청 확진 관련 1명, 의정부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 관련 2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11.7%인 2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3명으로 17.6%를 차지한다.

 

동두천시에서 친구모임을 통해 전파됐을 것이라 추정되는 집단 감염 확진자가 16일 0시 기준 2명이 추가되어 24명으로 늘었다. 현재 확진자들과 접촉한 1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고 1명에 대해서는 능동감시 중이다.

 

수원 중부지방 국세청 근무자 1명이 5일 증상발현 이후 16일 0시 기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14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남구 확진자인 모친과의 접촉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80명이 근무하던 7층을 폐쇄 후 소독완료했으며 총 25명을 검사 후 자가격리 14명, 능동감시 10명, 수동감시 1명 조치했다. 또한 팀별 2주간 자체 능동감시토록 했다.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 관련, 지난 6일 첫 발생 이후 16일 0시 기준 2명이 추가확진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는 모두 60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는 환자 1명과 보호자 1명으로, 13일 5층 격리환자 42명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된 이후 15일 진행한 4차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재활병원 특성상 보호자나 간병인과의 접촉이 많은 만큼 음성판정을 받은 40명에 대해서도 오는 19일 5차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병원 3층에 96명, 4층에 56명이 격리돼 있는 상태이며 추가 진단검사 후 검사결과에 따라 각각 21일과 19일에 격리 해제될 예정이다.

 

16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74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32.9%인 222병상이다. 이천시에 소재한 제3호 생활치료센터와 고양시에 소재한 제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5일 18시 기준 91명이 입소하고 있어 21.3%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336명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Gyeonggi Province is concerned about the outbreak of COVID-19 outbreak due to travel, which is expected to increase in the fall foliage season, and requested that the quarantine regulations be strictly followed.

 

Gyeonggi-do Health and Health Bureau chief Kim Jae-hoon at a regular press conference for Corona 19 response on the 16th, said, "As the government has set an intensive management period in autumn from October 17 to November 15, the peak of autumn leaves, we must thoroughly observe the quarantine regulations during travel." Explained the quarantine rules.

 

If you plan to go hiking during the autumn leaves season, you should refrain from group hikes through mountaineering or outings, and use a private vehicle near your house, as a family unit, or by a private vehicle. In addition, you should keep a distance of 2m or more while hiking and refrain from shouting or singing with a high risk of infection with saliva. When ingesting food, avoid facing each other and wear a mask at all times, even in the open outdoors. Before and after hiking and outing, be sure to check for fever and respiratory symptoms, and if there are symptoms, cancel the trip or return to the local public health center.

 

Director Kim said, "I hope you will enjoy the autumn atmosphere, but please follow personal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and washing your hands so that it does not become a prelude to large-scale spread."

 

As of 0 o'clock on the 16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was 4,769, an increase of 17 from the previous day,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9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 terms of the path of infection of new confirmed cases, two related to the Dongducheon-si neighborhood friend meeting, one related to the National Tax Service in the central region of Suwon, and 2 related to the Uijeongbu Master Plus Rehabilitation Hospital. Among the new confirmed cases, 11.7% of confirmed patients with unknown paths of infection were 2, and 3 people aged 60 years or older accounted for 17.6%.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group infection, which is believed to have been spread through a friend's meeting in Dongducheon City, increased to 24 with two additional cases as of 0 o'clock on the 16th. Currently, 11 people who have been in contact with the confirmed cases have been self-quarantined, and one is under active surveillance.

 

One employee of the National Tax Service in the central region of Suwon was confirmed as of 0 o'clock on the 16th after symptom onset on the 5th. The route of infection of the confirmed person is estimated to be contact with his mother, a confirmed person in Gangnam-gu, Seoul, who was confirmed on the 14th. The 7th floor, where 80 workers were currently working, was closed and disinfection was completed, and after inspection, a total of 25 people were self-quarantined, 14 people, active surveillance 10, and passive surveillance 1 took measures. In addition, each team had their own active monitoring for 2 weeks.

 

In relation to the Master Plus Rehabilitation Hospital in Uijeongbu City, after the first outbreak on the 6th, as of 0 o'clock on the 16th, two additional people were confirmed, and a total of 60 confirmed cases. The new confirmed cases were 1 patient and 1 guardian, and 42 quarantined patients on the 5th floor were transferred to Gyeonggi Medical Center Anseong Hospital on the 13th, and were positive at the 4th diagnostic test conducted on the 15th. Due to the nature of rehabilitation hospitals, the 5th diagnostic test is scheduled to be conducted on the 19th of the 19th for 40 people who have been negatively judged as there are many contacts with guardians or caregivers. Currently, 96 people are in quarantine on the 3rd floor of the hospital, and 56 people are in quarantine on the 4th floor, and the quarantine will be lifted on the 21st and 19th, respectively, depending on the test results after additional diagnostic tests.

 

As of 0 o'clock on the 16th, Gyeonggi Province has 674 treatment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n a total of 16 hospitals, and currently 222 beds (32.9%) are in use. The 3rd Life Therapy Center in Icheon City and the 4th Life Therapy Center in Goyang City have 91 people admitted at 18:00 on the 15th, showing an operation rate of 21.3%, and the remaining capacity is 336.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