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50년간 이어온 신읍동 토지경계 불부합지 지적재조사로 해소

50년간의 토지경계 분쟁, 이제 숙원이 이루어졌습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09:26]

포천시, 50년간 이어온 신읍동 토지경계 불부합지 지적재조사로 해소

50년간의 토지경계 분쟁, 이제 숙원이 이루어졌습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21 [09:26]

▲ 신읍동 토지경계 불부합지 지적재조사 (사진제공=포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포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포천시는 신읍동 지역 지적재조사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읍동 지역은 6․25전쟁 당시 격전지로, 지적도, 토지대장 등 토지 관련 문서가 모두 소실되어 지적불부합 문제가 발생했던 지역이다. 1963년에야 지적공부가 복구되었으나 토지경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분별한 건축행위로 인해 토지경계 지적불부합이 발생하게 되었다.

 

포천시는 신읍동 1,744필지 492,960㎡에 대해 1995년 4월 6일 등록사항정정대상토지로 등록해 20년간 측량을 정지하고 관리해왔다. 시는 지적불부합지 해결을 위해 2017년부터 신읍동 지역 1,924필지 495,820㎡에 대해 측량비 3억 5천만 원, 조정금 141억 원의 예산을 들여 지적재조사사업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는 98%의 정리율로, 2021년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로써 포천시는 6․25전쟁 이후 50여 년간 불부합 토지경계 분쟁이 있었던 신읍 1통~10통 주민의 숙원을 해소하고, 그동안 지적불부합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해결하여 토지소유권자의 재산권 보호에도 기여했다.

 

시는 지적재조사사업을 통해 정확한 포천시 디지털 토지정보를 제공하고, 각종 인허가 및 민원처리에 편의를 제공해 토지거래를 활성화시키는 등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한편, 포천시 민원토지과는 2020년부터 영북면 운천7리와 9리 365필지 213,129㎡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을 시작으로, 운천1리, 2리, 6리, 8리 운천 시내 및 일동면, 내촌면, 소흘읍 등 포천시 주요 거점 도시지역에 지적재조사사업을 추진해 디지털 지적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을 통해 포천시의 토지불부합지를 해소하고, 정확한 토지정보 제공으로 포천시의 균형발전의 기초를 다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ocheon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Pocheon city announced that it is proceeding smoothly with the intellectual re-investigation project in the Sineup-dong area.

 

The Sineup-dong area was a fierce battle during the Korean War, where all land-related documents such as cadastral maps and land ledgers were lost, causing the problem of cadastral nonconformity. Intellectual study was restored only in 1963, but in a situation where land boundaries were not confirmed, cadastral nonconformity occurred on land boundaries due to reckless construction practices.

 

Pocheon City registered 492,960㎡ of 1,744 lots in Sineup-dong as the subject land for registration correction on April 6, 1995, and has suspended and managed surveying for 20 years. The city has been promoting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with a budget of KRW 350 million for surveying and KRW 14.1 billion for adjustment for 495,820 square meters of 1,924 parcels in the Sineup-dong area from 2017 to resolve the cadastral nonconformity. Now, with a clearance rate of 98%, 2021 It is expected to complete the business in years.

 

As a result, Pocheon City resolved the longings of residents of 1 to 10 Sin-eups, who had been in conflict with land borders for 50 years after the Korean War, and contributed to the protection of property rights of land owners by resolving residents' inconvenience caused by intellectual non-conformity. .

 

The city predicted that it would be helpful for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providing accurate digital land information for Pocheon through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and revitalizing land transactions by providing convenience in handling various licenses and civil petitions.

 

On the other hand, the Civil Affairs Division of Pocheon City started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on 365 lots 213,129㎡ in Uncheon 7-ri and 9-ri, Yeongbuk-myeon from 2020. It is planning to build digital intellectual property by promoting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s in major urban areas of Pocheon City.

 

Pocheon Mayor Park Yun-guk said, “We will resolve the land inconsistency of Pocheon City through the cadastral re-investigation project and lay the foundation for balanced development of Pocheon City by providing accurate land information.”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