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나이스팩" 수거 캠페인... 수거원정대로 나서

NYJ + 아이스팩? = 나이스팩! 안쓰는 아이스팩 삽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20:29]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나이스팩" 수거 캠페인... 수거원정대로 나서

NYJ + 아이스팩? = 나이스팩! 안쓰는 아이스팩 삽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21 [20:29]

▲ 조광한 남양주시장, 홍보대사 김종석, 남양주시 아나운서와 '아이스팩 나이스팩' 캠페인 스티커 주민에게 홍보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아이스팩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아이스팩 나이스팩」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시민들이 아이스팩을 모아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하면 종량제봉투 10L로 교환해주는 수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슬로건의 ‘나이스팩(NICE PACK)’은 남양주의 약자 ‘NYJ’와 ‘아이스팩(ICE PACK)’의 합성어로 가정에서 처치곤란인 아이스팩이 돈이 되는 나이스팩으로 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21일 조광한 시장은 시 홍보대사 김종석, 남양주시 아나운서와 함께“수거원정대”를 구성해 아이스팩 수거 사업을 적극 홍보하기 위해 평내동으로 나섰다.

 

▲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가지고 온 주민에게 종량제봉투를 나누어 주고 있다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날 수거원정대는 수거트럭을 타고 평내동 소재 화성아파트로 직접 찾아가 사전 안내방송을 듣고 아이스팩을 가지고 나온 시민들에게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며 더 많은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으며, 총 264kg의 아이스팩을 수거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아이스팩이 애물단지였는데 종량제봉투로 바꿔주니 기분도 좋고, 환경까지 지킬 수 있다는 생각에 뿌듯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은 “아이스팩 처리방법을 정확히 몰라 내용물을 씽크대에 버리는 사람들도 있다고 들었는데 시에서 분리배출 방법을 제시해 주니 마음이 놓인다”며 앞으로 캠페인에 적극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교환행사를 마친 조 시장은 “아이스팩은 자연분해 되는데 500년이 걸리고 미세플라스틱으로 남게 되니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하다. 그래서 각 읍면동을 돌며 아이스팩 재활용을 위한 교환행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조 시장은 “현재 아이스팩을 종량제봉투로 교환해주고 있지만, 내년부터는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며 “환경을 지키는 작은 실천이 지구를 구하는 큰 힘으로 작용할 수 있으니 더 많은 시민들이 캠페인의 취지를 이해하시고 동참해주시길 바란다 ”며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한편, 시는 쓰레기 20% 감량을 위해 아이스팩 분리배출 사업 관련 UCC공모전, 홍보영상 제작, 공식SNS 게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종량제봉투 교환행사 품목을 아이스팩에 이어 스티로폼까지 확대하는 등 환경혁신의 모범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Namyangju City (Mayor Kwang-han Jo) puts up the slogan ``Ice Pack Nice Pack'' in order to efficiently deal with ice packs that have been increasing rapidl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prolonged period, and citizens gathered ice packs to residents of Eup, Myeon-dong. When you visit the center, we are promoting a collection campaign that exchanges 10L of volume-based bags.

 

The slogan'NICE PACK' is a compound word of Namyangju's abbreviation'NYJ' and'ICE PACK', meaning that the ice pack, which is difficult to deal with at home, turns into a money pack.

 

On the 21st, Mayor Kwang-han Jo formed a “collection expedition” with the city's public relations ambassador Kim Jong-seok and Namyangju city announcer, and went out to Pyeongnae-dong to actively promote the ice pack collection business.

 

On this day, the collection expedition took a collection truck to the Hwaseong apartment in Pyeongnae-dong, listened to the pre-announcement broadcast, and exchanged it for a pay-as-you-go bag to the citizens who came out with ice packs, and conducted publicity activities to attract more citizens to participate. The ice pack was collected.

 

A citizen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said, "I have an ice pack that was an aemul complex, but I am proud of the idea that I can save the environment and feel good when I change it to a pay-as-you-go bag."

 

Another citizen promised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campaign in the future, saying, “I heard that there are people who dispose of the contents in the sink because they do not know exactly how to dispose of ice packs.

 

After the exchange event, Mayor Cho said, “It takes 500 years for ice packs to naturally decompose and remains as microplastic, so the environmental impact is serious. That is why we are steadily holding exchange events for recycling ice packs going around each eup, myeon-dong.

 

Mayor Cho said, “Currently, we are exchanging ice packs for pay-as-you-go bags, but from next year we plan to review ways to pay them in local currency.” “Since small actions to protect the environment can act as a big force to save the planet, more citizens campaign We hope that you will understand the purpose of this and join us.”

 

On the other hand, the city is continuing its promotion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UCC contest related to the ice pack separation business, production of promotional video, and official SNS posting to reduce 20% of garbage.Environmental environment, such as expanding the items for pay-as-you-go bag exchange events from ice packs to styrofoam. He said he plans to continue making best practices for innovation.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