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형, ‘구미호뎐’ 사또 역 특별출연..이동욱과 ‘라이프’ 인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5:47]

이규형, ‘구미호뎐’ 사또 역 특별출연..이동욱과 ‘라이프’ 인연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0/22 [15:47]

▲ 이규형, ‘구미호뎐’ 사또 역 특별출연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규형이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 특별출연, 뇌리에서 콕 박히는 최고의 활약을 펼친다.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연출 강신효/ 극본 한우리/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우픽쳐스)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매혹적이고 잔혹한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설화 속 인물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신선한 발상과 독보적인 시퀀스로 ‘K-판타지’의 탄생을 알리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서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순정남 구미호 이연(이동욱)이 아음의 환생인 남지아(조보아)가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 남지아의 잃어버린 부모를 찾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우고개의 장승을 협박해 21년 전 남지아의 부모가 실종된 사건을 사또가 봤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연은 남지아와 함께 민속촌으로 향했다. 더불어 이연은 아음이 살아 돌아온 것 같은, 한복 입은 남지아의 모습에 애틋하고 애절한 입맞춤을 건네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이규형이 21년 전 여우고개 사건의 실마리가 되어줄 ‘사또’ 역으로 특별출연하며 극의 활력을 불어 넣는다. 이규형의 특별출연은 드라마 ‘라이프’의 인연으로 절친이 된 이동욱의 부탁으로 이뤄졌던 상황. 이동욱의 제안을 듣고 단번에 출연을 승낙한 이규형은 촬영을 진행하는 내내 이동욱과의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며 각별한 의리를 증명했다.

 

특히 사또로 변신한 이규형은 강렬한 눈빛과 날 선 몸짓으로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발산, 압도적인 분위기를 드리웠다. 더욱이 이규형은 이연 역을 맡은 이동욱과 함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연기까지 펼쳐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는 이규형이 맡은 사또 역의 정체는 무엇인지, 이연과 남지아에게 21년 전 여우고개 사건에 대한 특급 힌트를 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규형의 특별출연은 지난 8월 민속촌에서 진행됐다. 이규형은 무한 에너지를 쏟아내며 활기를 북돋웠고, 촬영 내내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이규형에게 이동욱은 고맙다는 인사를 거듭했다. 

 

조보아 역시 밝은 미소로 엄지척 응원을 안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더욱이 사또 역을 통해 진지함부터 반전 매력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 이규형은 ‘구미호뎐’의 본방사수까지 독려하면서 모두를 감동시켰다.

 

제작진 측은 “쉽지 않은 촬영임에도 불구, 흔쾌히 특별출연을 수락해준 이규형에게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한다”라는 말과 함께 “짧은 등장이지만 임팩트 넘치는 활약을 펼치게 될 이규형의 모습을 꼭 본 방송을 통해 지켜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 6화는 2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Actor Lee Gyu-hyung will perform a special appearance in the tvN Wednesday-Thursday drama “Gumiho,” and will perform the best in his mind.

 

tvN's Wednesday and Thursday drama'Gumiho' (Director Shinhyo Kang/ Play Hanwoori/ Production Studio Dragon, How Pictures) is a fascinating and cruel fantasy action romance drama between Gumiho who settled in the city and the producer who follows him. It stands at the center of the topic every day, announcing the birth of “K-fantasy,” with a fresh idea and unique sequence that reinterprets the characters in the story in a modern way.

 

Above all, in the last broadcast, the figure of Soon Jeong-nam Gumi-ho, Lee Yeon (Lee Dong-wook), decided to find Nam Jia's lost parents, hoping that Nam Jia (Jo Bo-a), who is Aum's reincarnation, live a happy life.

 

After learning that Sato saw the disappearance of Nam Jia's parents 21 years ago by threatening Jang Seung of the Fox Pass, Lee Yeon went to the folk village with Nam Jia. In addition, Lee Yeon gave a heartfelt and sorrowful kiss to Nam Jia's appearance in Hanbok, as if Aeum came back alive, and aroused a hot response from viewers.

 

In this regard, Lee Gyu-hyung plays a special role in the role of “Sato,” which will be the clue of the Fox Pass incident 21 years ago, invigorating the play. Lee Gyu-hyung's special appearance was made at the request of Lee Dong-wook, who became his best friend through the relationship of the drama “Life.” Lee Gyu-hyung, who received the proposal from Lee Dong-wook and accepted the appearance at once, showed a strong friendship with Lee Dong-wook throughout the filming process, proving his special loyalty.

 

In particular, Lee Gyu-hyung, who transformed into a sato, radiated a sharp charisma with intense eyes and sharp gestures, creating an overwhelming atmosphere. Moreover, with Lee Dong-wook, who plays the role of Lee Yeon, Lee Gyu-hyung is amplifying the expectation by spreading the action acting that does not let the body rest.

 

What is the identity of the Sato role, played by Lee Gyu-hyung, who perfectly digests the character with a solid acting ability, and whether it is possible to give Lee Yeon and Nam Jia a special hint about the Fox Pass incident 21 years ago.

 

Lee Gyu-hyung's special appearance took place in the folk village last August. Lee Gyu-hyung poured out infinite energy to energize him, and Lee Dong-wook repeatedly thanked him for his outstanding performance throughout the filming.

 

Jo Boa also cheered with a bright smile, and a friendly atmosphere continued. Moreover, Lee Gyu-hyung, who showed a variety of appearances from seriousness to anti-war charm through the role of Sato, impressed everyone by encouraging even the main shooter of'Gumihodi'.

 

The production crew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Lee Gyu-hyung for accepting the special appearance, even though it is not easy to shoot,” and “I hope you will watch the appearance of Lee Gyu-hyung, who will be showing a short appearance but full of impact, through this broadcast. ”

 

On the other hand, episode 6 of tvN's Wednesday and Thursday drama'Gumiho' will air at 10:30 pm on the 22n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