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서지혜, 털털·친근한 일상 공개..냉미녀 아닌 동네언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5:42]

‘나 혼자 산다’ 서지혜, 털털·친근한 일상 공개..냉미녀 아닌 동네언니?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0/22 [15:42]

▲ MBC ‘나 혼자 산다’ 서지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황지영, 김지우)에 ‘냉미녀’ 배우 서지혜가 첫 출연, 털털하고 친근한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혜는 온종일 부기와 혈액순환 관리를 위해 사투를 벌인다. 첫 일과로 체중계에 올라선 그녀는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반신욕으로 시간을 보낸다. 반신욕을 하는 내내 귀여운 동물 사진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친근한 매력을 발산한다고.

 

그런가 하면 자신만의 특별한 몸매 관리 비법을 선보인다. 온몸에 벨트를 장착한 뒤 요가 매트 위에서 ‘구르기’를 시작,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신기한 운동법에 스튜디오 회원들도 호기심을 보였다는 후문. 서지혜는 무려 4단계로 나뉜 구르기 운동에 머리가 산발이 될 정도로 열정을 불태운다고 해 궁금증이 한층 더해진다.

 

또한 그녀의 집에 평소 친하게 지내던 ‘동네 친구’가 등장, 한 차례 ‘건강식’ 먹방을 즐긴 뒤 설거지를 건 댄스 대결에 나선다. 서지혜는 진땀을 흘리며 모든 동작을 소화해 ‘승부욕 끝판왕’다운 면모를 보인다. 

 

이어 대결 섹시 댄스까지 도전하지만 개다리 춤을 연상케 하는 코믹한(?) 춤 실력을 뽐내고 과도한 열정 탓에 눈물까지 쏟는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동네 언니’같은 서지혜의 친근한 반전 일상은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Cold Beauty' actor Seo Ji-hye first appeared on MBC's'I Live Alone' (Planning Ahn Soo-young / Director Hwang Ji-young, Kim Ji-woo), which airs on the 23rd, and reveals her fluffy and friendly daily life.

 

On this broadcast, Seo Ji-hye fights all day for swelling and blood circulation management. On her first routine, she climbs a scale and spends her half-bath time trying to relieve her swelling. It is said that she smiles warmly while looking at cute animal pictures throughout her half-bath, giving off a friendly charm.

 

On the other hand, they show off their own special body management secrets. After attaching a belt all over the body, they started rolling on a yoga mat, and the studio members also showed curiosity about a strange exercise method that they had never seen before. Seo Ji-hye is even more curious about the fact that she burns her passion to the extent that her head is sporadic in the rolling exercise divided into four stages.

 

In addition, a “town friend”, whom she usually gets close to, appears at her house, and after enjoying a “healthy meal” food room, they go to a dance showdown to wash the dishes. Ji-hye Seo is sweaty and digests all the movements, showing off the face of a “winning king”.

 

He also challenges the showdown sexy dance, but raises the expectation by showing off his comical (?) dancing skills reminiscent of a dog-legged dance and pouring tears from excessive passion.

 

Seo Ji-hye's familiar anti-war routine, such as "Neighborhood Sister," can be found in MBC's "I Live Alone" aired on the 23r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