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체납관리단 효과 톡톡! 자동차세 징수율 껑충!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5 [23:23]

양주시, 체납관리단 효과 톡톡! 자동차세 징수율 껑충!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25 [23:23]

▲ 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체납관리단을 활용한 체계적인 자동차 영치예고 활동을 통해 자동차세 징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자동차 등록번호판 영치는 지방세법 시행령 제128조의 따라 자동차세를 납부하지 않는 경우 해당 자동차 등록번호판을 영치해 실질적인 차량 운행을 제한하는 제도다.

 

영치 대상은 ▲자동차세 체납 2회 이상인 차량 ▲과태료 체납기간이 60일 이상 지나고 체납금액이 30만원 이상인 차량이다.

 

시는 자동차세 체납액 자진 납부 분위기를 조성하고 납세 민원 예방을 위해 체납 차량 번호판을 영치하기 앞서 체납관리단을 통한 번호판 영치 사전안내문 부착, 전화 상담 등 비대면 징수 활동을 추진했다.

 

납세자 편의를 위해 자동차세 1회 체납 차량을 대상으로 번호판 영치 사전예고를 적극 추진한 결과 자동차 영치(예고) 대수는 2019년 943건에서 2020년 2,040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또한 자동차세 징수액은 2019년 2억 8천여만원에서 2020년 3억 2천여만원으로 늘어나면서 징수율이 2019년 4.6%에서 2020년 5.7%로 전년대비 1.1% 향상됐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남은 하반기에도 비대면 징수활동을 강화해 체납액 징수에 힘쓰겠다”며 “지속적인 예고 안내에도 불구하고 납부하지 않는 고질적인 체납자에 대해서는 번호판을 영치해 차량운행을 제한하는 등 강력한 징수방안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경기도 주관 2019년 지방세 체납관리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 올해 경기도 체납자실태조사 시·군 평가에서 장려상을 수상하는 등 징수행정 분야의 우수한 행정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is achieving results in collecting automobile taxes through a systematic campaign to warn the delinquency of automobiles using arrears management team.

 

In accordance with Article 128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Local Tax Act, the vehicle registration license plate is retained to restrict actual vehicle operation if the vehicle tax is not paid.

 

Targets for delinquency are ▲vehicles with two or more arrears of vehicle tax ▲vehicles with more than 60 days of arrears in negligence and arrears of 300,000 won or more.

 

The city promoted non-face-to-face collection activities such as attaching advance notices on license plates through the arrears management team and telephone consultation before installing license plates for delinquent vehicles to create an atmosphere for voluntarily paying automobile tax arrears and to prevent tax complaints.

 

For the convenience of taxpayers, as a result of proactively promoting the preliminary notice of license plate removal for vehicles that are delinquent once vehicle tax, the number of license plates (notified)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943 in 2019 to 2,040 in 2020.

 

In addition, the amount of automobile tax collected increased from 280 million won in 2019 to 322 million won in 2020, resulting in a 1.1%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from 4.6% in 2019 to 5.7% in 2020.

 

A city official said, “As the Corona 19 situation is prolonged, we will strengthen non-face-to-face collection activities in the remaining second half of the year to collect arrears,” said a city official. He said, “We plan to implement strong collection measures such as limiting money.”

 

On the other hand, Yangju City has been recognized internally and externally for its excellent administrative power in the field of collection administration, such as being selected as an excellent institution for two years in a row following last year in the 2019 local tax arrears management evaluation conducted by Gyeonggi-do, and receiving an incentive award in the city and county evaluation of the Gyeonggi-do delinquency survey this year. .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