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X박소담 ‘청춘기록’, 최고 시청률 9.9%로 종영..진한 여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0:25]

박보검X박소담 ‘청춘기록’, 최고 시청률 9.9%로 종영..진한 여운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0/28 [10:25]

▲ 박보검X박소담 ‘청춘기록’, 최고 시청률 9.9%로 종영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빛나는 내일을 위해 뜨거운 오늘을 써 내려간 청춘들의 성장기록이 마지막까지 진한 여운을 남겼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연출 안길호, 극본 하명희,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드래곤)이 지난 27일 가슴 벅찬 감동을 안기며 끝을 맺었다. 최종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수도권 기준 평균 10.7% 최고 12.1% 기록하며 자체 최고를 경신,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전국 기준 또한 자체 최고 기록인 평균 8.7% 최고 9.9%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켰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평균 4.7% 최고 5.6%, 전국 기준 평균 4.0% 최고 4.8%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차가운 현실을 딛고 꿈을 이뤄낸 사혜준(박보검 분)의 성공기는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녹록지 않은 현실에 상처받기도 했지만, 소신을 지키며 앞으로 나아가는 청춘들의 성장은 공감 그 이상의 감동을 안겼다. 

 

박보검, 박소담, 변우석의 열연은 그 무엇보다 빛났다. 이들이 써 내려간 청춘 기록에는 꿈을 위한 도전, 좌절에도 다시 일어서는 용기와 소신, 설레는 사랑, 우정과 가족애까지 빈틈없이 채우며 마지막 페이지를 완성했다. 

 

혹독한 성장통을 이겨낸 청춘들은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사혜준과 안정하(박소담 분)의 재회는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의미했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청춘들의 꿈과 사랑은 여전히 현재진행형. 마지막까지 청춘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공감을 안긴 ‘청춘기록’다운 결말에 뜨거운 찬사가 쏟아졌다.

 

이날 사혜준과 안정하는 서로의 꿈을 응원하며 친구 사이로 돌아갔다. 아픈 기억으로 남기 보다는 행복했던 순간을 아름답게 기억하고 싶었다.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했고, 유연한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음을 고마워했다. 사혜준을 거세게 흔든 위기는 소중한 것을 일깨우는 발판이 됐다. 주변의 만류에도 군입대를 결정한 것 역시 내일이 더 이상 두렵지 않기 때문. 

 

그렇게 2년 후, 사혜준과 안정하는 우연히 촬영장에서 재회했다. 어제 만난 친구처럼 담백한 두 사람의 인사는 단단해져 돌아온 두 청춘의 새로운 내일을 기대케 하며 설렘을 선사했다.

 

‘청춘기록’은 청춘들의 고민, 아픔을 이겨내고 성장하는 과정을 현실적으로 풀어내며 폭넓은 공감을 선사했다. 청춘의 페이지를 채워나간 배우들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포착한 안길호 감독과 따뜻하면서도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낸 하명희 작가의 대사는 공감의 깊이를 더했다. 여기에 저마다의 방식으로 청춘의 성장을 지켜보는 가족, 주변인들의 이야기도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호평을 이끌었다.

 

세상이 원하는 기준이 아닌 자신만의 속도로 꿈을 이뤄낸 사혜준의 성장은 특별했다. 뜻대로 되지 않는 현실에도 끊임없이 도전하고, 실패에 눈물을 삼키면서도 좌절하지 않았던 사혜준. 

 

때로 무모했던 그의 소신은 결국 빛나는 내일을 만들었다. 박보검은 불투명한 미래에 방황하고, 한없이 작아지기도 하는 사혜준의 복합적인 감정을 진폭 큰 연기로 빚어내며 그 진가를 보여줬다.

 

확실한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야무진 청춘 안정하를 연기한 박소담도 명불허전이었다. 안정하는 ‘청춘기록’을 더욱 현실적으로 와 닿게 하는 인물이었다. 박소담의 세밀한 연기는 이를 극대화하는데 주효했다. 

 

사혜준 만큼이나 소신 있는 청춘, 할 말은 하는 통쾌함으로 매 순간 공감을 불어넣었다. 부족함을 인정하고 채워나가기 위한 변화를 선택한 그의 야무진 성장도 끝까지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부모의 그늘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필드를 정립해가는 원해효의 성장통을 있는 그대로 풀어낸 변우석도 호평을 이끌었다.

 

‘청춘기록’은 방영 내내 국내외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tvN 역대 월화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1위를 갈아치우며 시작한 ‘청춘기록’은 숱한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잡는 데 성공했다. tvN 채널 타깃인 2049 시청률은 마지막까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각종 화제성 차트 역시 ‘올킬’하며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 해외 반응 역시 폭발적이었다. 타임지와 포브스 등 주요 외신에서 집중 조명하기도. 또한,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 개국에 스트리밍된 ‘청춘기록’은 방송 첫 주 만에 넷플릭스 국내 랭킹 1위에 올랐고, 2주 만에 세계 랭킹 TOP 10에 랭크돼 화제를 모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e youth's growth record, who wrote down a hot today for a shining tomorrow, left a deep lingering linger until the end.

 

tvN's Monday and Tuesday drama “Youth Records” (director Ahn Gil-ho, screenplay Ha Myung-hee, production fan entertainment, Studio Dragon) ended with a thrilling impression on the 27th. Amid the pouring popularity, the audience rating of the final episode recorded an average of 10.7% and 12.1% in the metropolitan area on a paid platform that integrated cable, IPTV, and satellite, and finished its own best, taking first place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broadcasting. The national standard also firmly kept the first place in the same time zone, including cables and long flights, with an average of 8.7% and 9.9%, which is its highest record.

 

The TVN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ratings were also on average 4.7% and up to 5.6%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4.0% and up to 4.8% on national averages, ranking first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channels at the same time. (Based on paid platform / provided by Nielsen Korea)

 

The success story of Sa Hye-jun (played by Park Bo-gum), who overcame the cold reality and achieved a dream, aroused sympathy by making viewers laugh and cry. Although I was hurt by the sloppy reality, the growth of young people who kept their beliefs and moved forward gave more than sympathy.

 

Bo-gum Park, So-dam Park, and Woo-seok Byun's passionate performance shined above all else. In the youth records they wrote, the last page was completed by filling up the challenge for dreams, the courage and confidence to rise again despite frustration, fluttering love, friendship and family love.

 

The youth who survived severe growth pains met the turning point of their lives. The reunion of Sa Hye-jun and Ahn Jung-ha (played by Park So-dam) meant a new beginning, not an end. The dreams and love of youth, who are looking forward to tomorrow more than today, are still in progress. Hot praise poured out for the ending like a “youth record,” reminiscent of the true meaning of youth until the end.

 

On this day, Sa Hye-jun and their friends went back to support each other's dream of being stable. Rather than leaving painful memories, I wanted to remember the happy moments beautifully. I tried to be a better person and thanked that I could grow into a flexible person. The crisis that shook Sa Hye-jun violently became a foothold to awaken precious things. The decision to enlist in the military despite the pressures of the surroundings is also because tomorrow is no longer afraid.

 

After that, two years later, Sa Hye-jun and stabilized accidentally reunited at the set. The two men's greetings, who were plain like a friend I met yesterday, became firm and excited, hoping for a new tomorrow of the two young men who returned.

 

The “Youth Record” presented a wide range of sympathies by realistically solving the process of overcoming youth's agony and pain and growing up. Director Ahn Gil-ho, who carefully captured the emotions of the actors filling the pages of youth, and Ha Myung-hee, who sharply pointed out the reality, added depth of empathy. In addition, the stories of family members and neighbors who watch the growth of youth in their own way also raised the level of immersion in the play and led to favorable reviews.

 

The growth of Sa Hye-jun, who achieved his dream at his own pace, not the standards the world wants, was special. Sa Hye-joon, who constantly challenged the reality that didn't go according to his will, and was not frustrated while swallowing tears over failure.

 

His beliefs, sometimes reckless, eventually made a brilliant tomorrow. Park Bo-gum showed the true value of the complex emotions of Sa Hye-jun, who wandered in an opaque future and became infinitely small, with large acting.

 

Park So-dam, who played Ahn Jung-ha, a youthful youth running toward a certain goal, was also famous. He was a person who made the stable “youth record” more realistic. Park So-dam's detailed acting was effective in maximizing this.

 

As well as Sa Hye-jun, a youth with confidence and the excitement of saying something to say gave empathy every moment. His fierce growth, which acknowledged his shortcomings and chose to make changes to fill them, also left a deep lingering effect until the end. Byun Woo-seok, who solved the growing pain of Won Hae-hyo, who is setting his own field out of the shade of his parents, also attracted favorable reviews.

 

‘Youth Records’ was loved by domestic and foreign viewers throughout the broadcast. ‘Youth Record’, which started by changing the number 1 in TVN’s previous monthly TV dramas, has succeeded in capturing both the ratings and the topic, arousing a number of topics. The TVN channel's target of 2049 ratings until the end took the first place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Various topical charts also ‘all-kill’ and enthusiastic viewers until the end. The overseas reaction was also explosive. Major foreign media such as Time magazine and Forbes have also focused on. In addition, the'Youth Record', which was streamed to over 190 countries through Netflix, reached No. 1 in the Netflix domestic rankings in the first week of broadcasting, and was ranked in the top 10 in the world rankings within two weeks and attracted attention.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