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은남일반산업단지 내 양주소방서 은현119 안전센터 입주 확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31 [00:31]

양주시, 은남일반산업단지 내 양주소방서 은현119 안전센터 입주 확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31 [00:31]

▲ 양주은남일반산업단지 위치도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한국형 디지털뉴딜 대표기업 유치 등 E-commerce 특화 일반산업단지로 조성중인 양주은남일반산업단지 내에 은현119 안전센터 입주가 확정됐다.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은현119 안전센터 설립을 위한 ‘경기도 공유재산관리계획’이 지난 22일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와 본회의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은현119 안전센터는 총사업비 43여억원을 투입, 2,500㎡ 부지, 건축연면적 990㎡ 지상 2층 규모로 2023년 개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주시 은현면·남면 지역은 노후화된 산업단지와 개별입지 공장에서 크고 작은 화재 등 재난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119안전센터 신설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시는 이번 119안전센터 설립을 통해 은남일반산업단지를 비롯한 인근 산업단지와 개별공장의 소방수요와 구급 서비스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선제적인 재난사고 예방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은현119 안전센터 입주 확정에는 박재만·박태희 도의원이 직접 경기도 안전행정위원회 위원들에게 지역주민의 고충과 설립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고 건의하는 등 주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입주 확정을 위해 발 벗고 나서 준 박재만·박태희 도의원과 함께 안전한 기업 활동과 주민생활을 위한 은현119 안전센터의 조속한 개청을 위해 다각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Eunhyeon 119 Safety Center has been confirmed in the Yangju Eunn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which is being created as an E-commerce-specialized general industrial complex such as attracting a representative Korean digital new deal.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announced that the “Gyeonggi-do Shared Property Management Plan” to establish the Eunhyeon 119 Safety Center passed the final meeting with the Safety Administration Committee of Gyeonggi Province on the 22nd.

 

The Eunhyeon 119 Safety Center aims to open a building in 2023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4.3 billion won, a 2,500㎡ site and a building floor area of ​​990㎡ above the ground.

 

In the Eunhyeon-myeon and Nam-myeon areas of Yangju, the necessity for the establishment of a 119 safety center has been continuously raised as disaster accidents such as large and small fires frequently occur in aging industrial complexes and individual factories.

 

The city expects that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119 Safety Center, it will be possible to quickly respond to firefighting demand and emergency services of nearby industrial complexes and individual factories, including Eunnam General Industrial Complex, and preemptive disaster prevention activities.

 

In the decision to move in to the Eunhyun 119 Safety Center, Provincial Assemblymen Park Jae-man and Park Tae-hee directly explained and suggested the grievances of local residents and the necessity of establishment to the members of the Gyeonggi-do Safety Administration Committee.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said, "We will provide multi-faceted administrative support for the prompt opening of the Eunhyeon 119 Safety Center for safe corporate activities and residents' lives with Provincial Assemblymen Park Jae-man and Park Tae-hee, who took off their feet to confirm the occupancy."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