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승남 구리시장, 지역에서 시작하는 ‘그린뉴딜, 구리’ 종합계획 발표

G 3740 그린뉴딜 핵심 사업 전략추진 및 범시민 실천운동 전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01 [15:44]

안승남 구리시장, 지역에서 시작하는 ‘그린뉴딜, 구리’ 종합계획 발표

G 3740 그린뉴딜 핵심 사업 전략추진 및 범시민 실천운동 전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01 [15:44]

▲ 안승남 구리시장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역에서 시작하는‘그린뉴딜, 구리’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발전전략의 하나로 제시한 그린뉴딜은 화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신재생에너지,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면서 고용과 투자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구리시도 정책적으로 조직을 정비하고 시민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적극 추진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기후변화 대응 세부 실천 협약을 시 유관기관 및 기간단체와 체결하는 등 범시민 실천 운동으로 전개키로 했다. 먼저 협약체결 1호로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지역위원회 위원장 윤호중 국회의원과 안승남 구리시장이 30일 당정협의회를 통해 그린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어 민선7기 하반기 정책 방향의 하나로‘그린뉴딜, 구리’를 선정하고 오는 2030년 구리시 온실가스 배출량 50% 감축 달성을 통한 저탄소 경제구조로 전환하겠다는 목표와 더불어 그린뉴딜 핵심사업 40개 사업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구리시는 그린뉴딜 핵심사업 Guri 3740(3대 방향 7대 과제 40대 사업)을 통해 그린뉴딜 선도도시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대외적으로 선포했다.

 

G 3740 그린뉴딜 주요사업은 공공시설 제로 에너지화, 에너지 관리 스마트그리드 구축, 기후변화 대응 스마트 그린도시, 깨끗한 물 순환관리 및 재이용,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그린 모빌리티 보급확대, 녹색선도 저탄소 녹색산단 조성 등 환경부의 그린뉴딜 사업 전부를 반영하여 구성했다.

 

특히, 구리시의 핵심 사업인 E-커머스 조성사업, 구리농수산물 이전사업, 푸드테크벨리사업,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은 디지털과 친환경이 융합된 스마트 그린사업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생활 자전거 활성화 사업도 추진된다. 현행 도로를 다이어트하고 도로측구를 활용하는 인프라를 구축하여 교통체증 없는「자전거 천국」도시를 그린뉴딜 핵심사업으로 이끌어 간다는 방침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그린뉴딜, 구리는 기후 위기로부터 취약한 서민들을 보호하는 방안이며, 미래의 후손들을 위해 꼭 수행해야 할 친환경·일자리 창출의 시대적 과제이기도 하다”며“많은 시민의 참여와 관심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Guri City (Mayor Seung-Nam Ahn) announced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Green New Deal, Guri” starting in the region.

 

The Green New Deal, proposed by the government as one of the national development strategies in the post-corona era, is to expand employment and investment by converting fossil energy-centered energy policies to new renewable energy and low-carbon economic structures. The city of Guri also plans to reorganize its organization in a policy manner and actively promote it in a direction that citizens can sympathize.

 

To this end, the city decided to develop a cross-citizen action campaign by signing a detailed action agreement on climate change response with city-related institutions and key organizations. First of all, with the signing of the agreement No. 1, National Assembly Member Yun Ho-jung,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Guri City Regional Committee, and Guri Mayor Ahn Seung-nam, promised mutual cooperation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Green New Deal through the party-political council on the 30th.

 

Following that, as one of the policy directions for the second half of the 7th public election,'Green New Deal, Guri' was selected, and 40 projects were selected for the Green New Deal with the goal of converting to a low-carbon economic structure by achieving 50% reduction of greenhouse gas emissions in the city of Guri in 2030. .

 

Accordingly, the city of Guri declared its vision to leap forward as a leading city in the Green New Deal through Guri 3740, the core project of the Green New Deal (7 projects in three directions, and 40 projects).

 

G 3740 Green New Deal's main projects include zero-energy public facilities, energy management smart grid construction, climate change response smart green city, clean water circulation management and reuse, renewable energy supply business, green mobility supply expansion, green leading low-carbon green industrial complex It was composed by reflecting all the Green New Deal projects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particular, the E-commerce project,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 transfer project, the food technology project, and the Han Riverside urban development project, which are the core projects of Guri City, are planned to be built into a smart green business complex that combines digital and eco-friendly.

 

A life bike activation project is also promoted. It is a policy to lead the “bicycle paradise” city without traffic congestion as a core project of the Green New Deal by dieting the current roads and establishing an infrastructure that utilizes the sideways.

 

Guri Mayor Ahn Seung-nam said, “The Green New Deal, Guri is a way to protect vulnerable people from the climate crisis, and it is also a task in the era of creating eco-friendly jobs that must be carried out for future descendants.” I do.”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