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최용덕 동두천시장,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담화문 발표

최용덕 동두천시장 담화문 발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03 [06:58]

최용덕 동두천시장,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담화문 발표

최용덕 동두천시장 담화문 발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03 [06:58]

▲ 최용덕 동두천시장 제2차 재난기본소득지급 담회문 발표 모습 (사진제공=동두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동두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동두천시 최용덕 시장은 2일 11시 시청 소회의실에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최용덕 시장은 지난 10월 갑작스럽게 코로나19가 확산되어, 지역경제가 마비되고, 시민의 삶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에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48번 확진자 이후 진정되고 있는 것은 시민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준 덕분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지난 4월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결과, 소상공인 매출이 3월 대비 56.1% 증가했다는 언론보도와 같이 복지정책이 아닌 경제정책으로 재난기본소득이 효과적인 정책이라며, 재난기본소득 지급에는 많은 예산이 소요되고, 시 예산이 넉넉하진 않지만, 시민 여러분께 쓰러지지 않고, 힘차게 걸어가시라는 소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대상은 10월 30일 기준으로 동두천시에 주소를 둔 모든 시민 중 신청일 현재 동두천시에 거주하는 시민과 외국인 등록이 되어있는 결혼이민자 및 영주권자로, 11월 9일부터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지역화폐로 10만원이 지급된다.

 

최용덕 시장은 “평온하고 행복한 우리의 일상은 반드시 돌아올 것이며, 동두천시민에게는 극복의 유전자가 있는 만큼, 뛰어난 시민의식으로 우리 모두가 이 어려운 시기를 반드시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께서 철저한 개인위생 관리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줄 것을 당부했다.아래는 담화문 전문이다.

 

코로나19 관련 동두천시 제2차 재난기본소득 담화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동두천시민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 !

 

동두천시장 최용덕입니다.

 

2020년은 참으로 어려운 한해라고 생각됩니다.

 

이러한 위기는 국경을 초월하고 시군경계 없이 대한민국 전체가 어려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지난 해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금년에 발생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동두천시는 지난 10월에 갑작스럽게 코로나 19가 확산되어, 지역경제가 마비되고, 시민의 삶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시에서는 많은 봉사사자와 함께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어쩔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었습니다.

 

이 점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현재 동두천시 코로나19 상황은 48번 확진자 발생 이후로 진정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모든 시민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신 덕분에 이루어지고 있는 성과라고 생각하며, 시민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러나,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두려움으로 시민여러분들 그리고 군인을 포함한 외부의 사람들이 찾지를 않아 지역경제는 더욱 더 침체되고 있습니다.

 

이에 동두천시는 전 시민에게 10만원씩 지급하는 2차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은 우리시 소상공인의 매출증가를 유도하며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마중물이 될 것이며, 바로지금이야말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의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상반기에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결과, 소상공인매출이 3월 대비56.1% 증가되었다는 경기도상권진흥원의 발표에 따른 언론보도가 있었습니다.

 

재난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이 아닌 현금흐름을 높여 경제활성화를 위하는 경제정책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취약계층의 복지도 중요하지만, 파탄 직전에 있는 소상공인들이지속적으로 영업을 하면서, 직원을 계속 고용하는 경제활동의 주체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동두천시의 예산은 그리 넉넉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동두천시민은 어느 때보다 현재 훨씬 더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저는 시민들이 아프고 곧 쓰러질 것 같아서 걱정됩니다. 쓰러진 후 일어서기는 더 어렵습니다. 쓰러지지 말고 힘차게 걸어 가시라는 소망으로 동두천시가 전 시민에게 지팡이를 하나씩 드린다는 뜻으로 해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집행함에 있어 많은 예산이 소요됩니다.

 

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님께 우리시의 재정 상황에 대하여보고하였으며, 우리시의 어려운 재정을 감안하여 경기도에서지원하는 재정적 도움과 시의원님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하게 된 것입니다.

 

2차 지급에 있어 비록 많은 시 예산이 소요되지만, 내년에 시가 추진하는 사업 진행에 커다란 문제점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시민여러분 !

 

동두천시청 공무원들도 1주일에 2회 외식의 날로 정하고, 당직비 또한 지역화폐로 지급받는 등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리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평온하고 행복한 우리의 일상은 반드시 돌아올 것입니다.

 

동두천시민에게는 극복의 유전자가 있습니다. 뛰어난 시민의식으로 우리 모두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반드시 이겨낼 수 있도록 서로를 배려하며 극복합시다.

 

동두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대상은 10월 30일 현재 동두천시에 주소를둔 모든 시민 중 신청일 현재 동두천시에 거주하는 시민과 외국인등록이 되어있는 결혼이민자 및 영주권자를 대상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신청일은 11월 9일부터 각 동행정복지센터에 직접 방문한 시민에게 지역화폐로 지급할 것이며, 세대주 또는 세대원 중 성인이 일괄 수령도 가능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우리시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 11. 2. 동두천시장 최 용 덕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gducheon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Mayor Choi Yong-deok of Dongducheon City announced a discourse on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payment in a small meeting room at 11 o'clock on the 2nd.

 

At this meeting, Mayor Choi Yong-deok feels heavy responsibility for the sudden spread of Corona 19 in October, paralyzing the local economy, and facing a difficult situation for citizens' lives, and it is that the citizens are calming down after the 48th confirmed. It was thanks to strict adherence to the quarantine regulations, and thanked him.

 

In addition, as a result of the first disaster basic income payment in April, the media reports that sales of small business owners increased 56.1% compared to March, saying that basic disaster income is an effective policy as an economic policy rather than a welfare policy. It is said that the basic disaster income has been paid to citizens in the hopes that they will not fall down and walk energetically, even though the city's budget is not sufficient.

 

Secondary disaster basic income payment targets are citizens residing in Dongducheon city as of October 30, and marriage immigrants and permanent residents registered as foreigners as of the date of application. If you visit and apply, 100,000 won will be paid in local currency.

 

Mayor Choi Yong-deok said, “Our peaceful and happy daily life will surely come back, and as Dongducheon citizens have the genes of overcoming, we will all be able to overcome these difficult times with excellent civic consciousness.” Citizens thoroughly manage personal hygiene. He asked them to practice social distancing.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discourse.

 

Dongducheon City 2nd Disaster Basic Income Statement on Corona 19

 

Honorable and loving Dongducheon citizens!

 

And dear journalists!

 

This is Dongducheon Mayor Choi Yong-deok.

 

I think 2020 is a very difficult year.

 

This crisis transcends national borders, and a difficult situation is unfolding for the entire Republic of Korea without border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All of this is thought to be a challenge due to the African swine fever last year and the coronavirus outbreak this year.

 

In particular, Dongducheon City faced a situation where Corona 19 suddenly spread in October, paralyzing the local economy, and making life for citizens very difficult.

 

The city is doing its best to quarantine Corona 19 with many volunteers, but an unavoidable situation has developed.

 

We sincerely apologize to the citizens for this.

 

Currently, the situation of Corona 19 in Dongducheon City has been calming down since the 48th confirmed case.

 

I think this is an achievement that is being achieved thanks to the strict adherence to the quarantine regulations by all citizens, an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all citizens.

 

However, the local economy is becoming more and more stagnant as citizens and outsiders, including soldiers, are unable to visit due to fear of corona 19 infection.

 

Accordingly, Dongducheon City decided to provide basic income for secondary disasters, which is paid 100,000 won to all citizens.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payment will induce an increase in sales of small business owners in our city, and will serve as a welcome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I think that right now is the golden time for the payment of basic disaster income.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as a result of the first disaster basic income payment, there was a media report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the Gyeonggi Commercial District Promotion Agency that sales of small businesses increased by 56.1% compared to March.

 

I would like to say that basic disaster income is not a welfare policy, but an economic policy aimed at boosting the economy by increasing cash flow.

 

The welfare of the vulnerable is also important, but we desperately want the small businessmen on the verge of collapse to continue to operate and become the subject of economic activities that continue to hire employees.

 

Dongducheon City's budget is not very large. Nevertheless, the citizens of Dongducheon are facing much more difficulties now than ever.

 

I am worried that the citizens are ill and will soon fall. It is more difficult to stand up after falling. Please interpret it to mean that Dongducheon City is giving a staff to all citizens in the hope that you do not fall down and walk vigorously.

 

It takes a lot of budget to execute the secondary disaster basic income.

 

I reported to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on the financial situation of our city, and in view of the difficult finances of our city, the financial assistance provided by Gyeonggi-do and the active cooperation of the city council members promoted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payment.

 

Although it takes a lot of city budget for the secondary payment, I don't think there will be any major problems with the business progress of the city next year.

 

Dear citizens!

 

Dongducheon City Hall officials also set a day for eating out twice a week, and they are also giving little help to small business owners, such as receiving payments in local currency, and making every effor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Our calm and happy daily life will surely come back.

 

Dongducheon citizens have the genes of overcoming. Let's take care of each other and overcome each other so that we can all overcome this difficult time together with excellent citizenship.

 

Dongducheon City Disaster Basic Income Payment Target was determined for all citizens residing in Dongducheon City as of October 30, and marriage immigrants and permanent residents registered as foreigners as of the application date.

 

The application date will be paid in local currency to citizens who directly visit each compani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from November 9th, and the head of household or an adult among household members can receive it in bulk. Details can be found on our city website.

 

Thank you.

 

2020. 11. 2. Dongducheon Mayor Choi Yong-deok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