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 대책 마련 위해 靑 국민청원

3억2천개, 자연분해 500년, 소각불가능, 미세플라스틱 등 환경위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04 [16:22]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 대책 마련 위해 靑 국민청원

3억2천개, 자연분해 500년, 소각불가능, 미세플라스틱 등 환경위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04 [16:22]

▲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지난 2일 ‘더 늦기 전에 국가적인 아이스팩 재사용 활성화 대책마련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직접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청원 글에서 조 시장은 “최근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아이스팩 사용량이 3억2천여 개로 추정되는 등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으며, 아이스팩은 매립 시 자연분해에 500년이 소요되고, 불에 타지 않아 소각도 불가능하다”며, “주성분인 고흡수성수지는 미세플라스틱의 일종으로 하수 배출 시 심각한 수질오염을 일으켜 향후 환경위기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의 크기와 중량에 따라 표준 규격화를 법령으로 의무화하고, 아이스팩의 공용화를 위한 포장재에 업체명 미기재, 포장재 내구성 강화 및 친환경 소재 사용 의무화, 아이스팩 재사용 총량제 법제화 등 총 4가지 대책을 마련해 환경 위험을 최대한 줄일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히며 아이스팩 재사용을 통해 환경과 국민건강을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는 아이스팩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아이스팩 보상 수거개념을 도입한「아이스팩 나이스팩」사업을 시작하고 아이스팩 5개를 가져오는 시민들에게 종량제봉투(10리터)로 교환해 주고 있다.

 

조 시장은 아이스팩 수거사업 시작 이후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읍면동사무소를 돌며 아이스팩 수거 현장접수원으로 근무하고 사회단체 대상 환경 특강을 통해 시민들을 만나고 있으며, 지난 29일에 열린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정기회의에서는 아이스팩 재사용 촉진 공동 협력 방안을 건의해 만장일치로 채택되기도 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11월 3일 기준 아이스팩 약 11만2153kg을 수거했으며, 향후 수거 교환처를 마트나 농협 등으로 확대하고 보상방식도 지역화폐로 다변화하는 등 아이스팩 수거사업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Namyangju Mayor Jo Kwang-han posted an article on the Cheong Wa Dae public petition bulletin board on the 2nd, ‘I petition for a national ice pack re-use plan before it’s too late.’

 

In the petition, Mayor Cho said, “As non-face-to-face consumption has increased due to the recent corona, the amount of ice packs is estimated to be about 322 thousand, which is increasing exponentially. Ice packs take 500 years to biodegrade when landfilled and do not burn. It is impossible to incinerate," he said. "The super absorbent polymer, which is the main component, is a kind of microplastic, causing serious water pollution when discharged from sewage and will return to the future environmental crisis."

 

“The standardization of the product according to the size and weight of the product is mandated by law, and the company name is not stated on the packaging material for the common use of ice packs, the durability of the packaging material is reinforced, and the use of eco-friendly materials is mandatory, and the total amount of ice pack reuse is legal. I sincerely hope that we can reduce it as much as possible.” He emphasized that the environment and public health should be preserved through reuse of ice packs.

 

Namyangju City started the ``Ice Pack Nice Pack'' business, which introduced the concept of collecting ice pack rewards from last September, in order to efficiently process ice packs, which are rapidly increasing in usage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and provided a pay-as-you-go bag (10) to citizens who bring 5 ice packs. Liters).

 

After the start of the ice pack collection project, Mayor Cho worked as a receptionist for ice pack collection at the Eup, Myeon-dong office, and meets citizens through special environmental lectures for social groups.The regular meeting of the National Large City Mayors Council was held on the 29th. Also unanimously proposed a joint cooperation plan to promote ice pack reuse.

 

On the other hand, Namyang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focus on the ice pack collection business by expanding the collection point to marts and nonghyups in the future and diversifying the compensation method to local currency as of November 3, collecting about 112,153kg of ice pack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