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마지막 작별..제시 “지금 끝이라고요?” 울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1/13 [16:54]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마지막 작별..제시 “지금 끝이라고요?” 울컥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1/13 [16:54]

▲ MBC ‘놀면 뭐하니?’, 환불원정대 마지막 작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MBC ‘놀면 뭐하니?’ 신박기획과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작별 현장이 포착됐다. 

 

마지막 스케줄을 마치고 그동안 고생한 환불원정대 멤버들을 향해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 ‘지미 유(유재석)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아쉬움과 서운함에 만감이 교차하는 환불원정대 멤버들의 표정은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든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굿바이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환불원정대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실비(화사)는 2020년 걸그룹계 새로운 역사를 쓰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만의 빛을 발하던 이들은 환불원정대로 하나가 되어 더욱 멀리, 더욱 넓게 가요계를 빛내는 스타가 됐다.

 

환불원정대의 곁에는 바로 신박기획이 있었다. 신박기획의 ‘지미 유’(유재석)는 개성 강한 네 명의 디바를 하나의 그룹으로 모으고, ‘톱100귀’로 ‘DON’T TOUCH ME’를 발굴하고, 데뷔 무대부터 마지막 무대까지 모든 현장에 동행하며 제작자로서 실력은 물론 각별한 애정을 보여줬다.

 

짧은 활동 기간이지만 서로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 환불원정대와 신박기획. 피할 수 없는 이들의 헤어짐은 떨칠 수 없는 아쉬움을 안겨준다.

 

대전에서 진행된 야구장 초청 공연을 끝으로 공식 스케줄을 마무리한 환불원정대를 향해 고개 숙여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지미 유’(유재석)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든다. 특히 은비(제시)는 “지금 끝이라고요?”라며 순식간에 다가온 이별의 순간에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고.

 

‘지미 유’(유재석)는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라며 정중히 감사의 말을 전했고, 매니저 정봉원(정재형), 김지섭(김종민)도 “매니저여서 영광이었어”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신박기획 식구들과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진한 포옹으로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쿨한 작별을 맞이했다.

 

이후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신박기획 식구들이 없이 특별한 무대에 올랐다고 전해진 가운데, 신박기획과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작별 순간은 오는 14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올 한 해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최근에는 ‘유(YOO)니버스’에서 자유의지를 갖게 된 신박기획 대표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의 제작자이자 기획자로 나서 신박한 이야기를 써 내려가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MBC'What do you do if you play?' The last farewell site of the New Park Planning and Refund Expedition was captured.

 

After finishing the last schedule, the appearance of “Jimmy Yoo (Yoo Jae-seok)” catches the attention of the members of the Refund Expedition who have struggled so far. The expressions of members of the Refund Expedition, whose feelings intersect with regret and sadness, make even the viewers feel bleak.

 

The last story of the ‘Goodbye Refund Expedition’ will be revealed in MBC’s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director Kim Tae-ho, Kim Yoon-jip, Jang Woo-sung, Wang Jong-seok author Choi Hye-jeong), which airs on the 14th.

 

Man-ok (Eom Jeong-hwa), Cheon-ok (Lee Hyo-ri), Eun-bi (Jesie), and Silbi (Hwasa) of the Refund Expedition received hot love for writing a new history in the girl group world in 2020. Those who had shined their own light in their respective seats became one with a refund expedition and became a star who shined the music industry farther and wider.

 

Next to the refund expedition was Shinbak Planning. Shin Park's'Jimmy Yu' (Yoo Jae-seok) gathers four unique divas into one group, discovers'DON'T TOUCH ME' with'Top 100 Ears', and accompanies all scenes from the debut stage to the last stage. As a producer, he showed special affection as well as his skills.

 

Although it was a short period of activity, the Refund Expedition and New Park Planning, who became reliable support forces to each other. The separation of those who cannot be avoided brings regret that cannot be shaken.

 

The appearance of “Jimmy Yoo” (Yoo Jae-seok) bowing his head toward the refund expedition, which completed the official schedule after the invitational performance of the baseball field in Daejeon, makes even the viewers crush. In particular, Eunbi (Jesie) said, "Is it the end now?" and said that she showed a crushing appearance at the moment of breakup that quickly approached.

 

“Jimmy Yu” (Yoo Jae-seok) politely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You have been very troubled,” and managers Bong-won Jeong (Jeong Jae-hyung) and Ji-sub Kim (Jong-min Kim) also gave their final greetings saying, “It was an honor to be a manager.” The members of the New Park Planning Group and the members of the Refund Expedition greeted a cool goodbye with a deep hug, leaving regrets behind.

 

Since then, members of the Refund Expedition have been reported to have taken on a special stage without the new members of the New Park Planning Group, and the last farewell moment of the New Park Planning and Refund Expedition can be confirmed through'What do you do if you play?', which will be broadcast on the 14th.

 

On the other hand, in'What Do You Do When You Play?', the fixed caster Yoo Jae-seok built the'YOO Niverse' through various projects based on relays and expansion, and this year caused the'Bukkae' syndrome.

 

Recently, “Jimmy Yoo,” the CEO of Shin-Bak Communications, who gained free will in “YOO Niverse,” is writing a novel story as a producer and organizer of the “Refund Expedition”.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