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 농업인 대상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농심 위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1 [00:09]

포천시, 농업인 대상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농심 위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1 [00:09]

▲ 포천시청 전경 (사진제공=포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포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포천시는 관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초유의 긴 장마와 태풍 등으로 농작물 작황 부진과 농업소득 감소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농심을 위로하기 위해서다.

 

지급액은 세대당 10만 원씩 지역화폐(카드, 정액권)로 배부하며, 사용기한은 2021. 6월 말까지다.

 

신청기간은 11월 30일부터 12월 18일까지이며, 지급대상은 재난기본소득 공고일(2020. 11. 20)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포천시에 주소를 두고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9,475세대 농가다.

 

농가주 신청이 원칙이나 직접 신청이 어려울 시에는 세대원에 한해 위임 가능하다. 또한, 1세대당 2개 이상의 농업경영체 등록시에는 세대주 지급을 원칙으로 한다.

 

신분증(위임시 위임자 신분증 포함)과 주민등록등본을 구비하여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산업환경팀에 직접 방문 신청하면 된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농업은 우리의 생명이다. 다양한 지원 정책을 통해 농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겠다.”라며 “이번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19와 자연재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포천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전국 최대금액인 1인당 40만 원과 소상공인 1만 1,221개소를 대상으로 33억 6천만 원 규모의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또한, 집합금지․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조치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4,995개소 특별피해업종에 30억 5천여만 원 규모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cheon City comforts Nongshim by providing basic disaster income to farmers

 

-Reporter In-Gyu Ha
(Pocheon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Pocheon City pays basic disaster income to farmers in the city.

 

This is to comfort Nongshim, who is suffering from double hardships due to sluggish crop crops and a decrease in agricultural income due to the first long rainy season and typhoon along with Corona 19.

 

The payment amount is distributed in local currency (card, flat-rate ticket) at 100,000 won per household, and the expiration date is until the end of June 2021.

 

The application period is from November 30 to December 18, and the payment target is from 9,475 households registered with the agricultural management agency with an address in Pocheon City from before the date of notification of basic disaster income (November 20, 2020) to the application date.

 

In principle, if it is difficult to apply directly to the farm owner, it can only be delegated to household members. In addition, in the case of registration of two or more agricultural management entities per household, the head of household shall be paid in principle.

 

You can apply for a visit to the Industrial Environment Team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Eup, Myeon-dong in your address, with your ID card (including the delegate's ID card at the time of delegation) and a copy of resident registration.

 

Pocheon Mayor Park Yun-guk said, “Agriculture is our life. We will share the pains of farmers through various support policies.” He said, “I hope this basic disaster income will be of practical help to farmers suffering from COVID-19 and natural disasters.”

 

Meanwhile, the city of Pocheon has paid 400,000 won per person, the largest amount in the country, and 3,360 million won, to 1221 small businesses, to vitalize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a secondary disaster support fund of 3,5 billion won will be provided to 4,995 specially damaged businesses in the jurisdiction, which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business due to administrative order measures such as collective ban and business restric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