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대한민국 대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12월 1일 본격 출발!

‘배달특급’ 12월 1일 사업 개시 확정…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부터 시작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2 [18:31]

경기도, 대한민국 대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12월 1일 본격 출발!

‘배달특급’ 12월 1일 사업 개시 확정…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부터 시작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2 [18:31]

▲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드디어 12월 1일 첫발을 뗀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오는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에서 ‘배달특급’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4월 임시 이사회를 통해 ‘공공배달앱 개발 사업’을 승인한 이후 8개월 만에 첫 선을 보이는 것이다.

 

‘배달특급’은 사실상 독과점 체제를 형성한 배달앱 시장을 공정 경쟁으로 유도하고,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추진됐다.

 

특히 전국 최초로 민관 협력으로 추진되는 디지털 플랫폼 사업이자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주축이다.

 

경기도의 산하기관인 경기도주식회사가 행정력을 기반으로 사업 성공을 위해 홍보와 기획 등을 도맡았고, NHN 페이코를 주축으로 한 컨소시엄 사업자가 앱 개발 등을 맡아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을 꾀했다.

 

배달앱 성공을 위한 가맹점 모집에서도 특기할만한 모습을 보였다. 8월부터 한 달 남짓 3개 시범 지역에서 가맹점 모집에 나선 결과, 사전 가맹 기간(8월 19일~9월 30일) 동안 당초 목표치 3,000개를 넘는 3,699개 가맹점을 모으며 소상공인들의 기대감을 입증했다.

 

현재까지 시범 지역에서는 모두 4,580개의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가입하면서 목표치의 153%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11월 17일 기준).

 

지역화폐와 연계해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과 이벤트도 준비 중이다. 기존 오프라인에서만 이용할 수 있던 지역화폐를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했고, 지역화폐로 결제 시 10% 선 할인은 물론 5%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등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를 위한 혜택을 마련했다. 이밖에 앱 출시 알림 신청 이벤트 등도 진행 중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번 시범지역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사용자 경험 등을 참고해 더욱 보완한 다음, 2021년경에는 경기도 전역으로 순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길룡 파주시 소상공인연합회장은 “배달특급의 사업개시일이 확정돼 편향된 배달앱 시장에 갇혀 있던 소상공인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본다”며 “공정한 배달앱 생태계가 꿈이 아닌 현실이 될 날을 설레는 심정으로 기다리고 있겠다”고 전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배달특급’이 쉼 없이 달려와 런칭까지 앞두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폭넓은 혜택을 제공하는 상생 플랫폼으로 다가서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Korea's representative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departs in earnest on December 1st!
'Delivery Express' confirmed to start business on December 1st... Scheduled to start in Hwaseong, Osan, and Paju three pilot areas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finally took off on December 1st.

 

Gyeonggi-do Co., Ltd.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ill start piloting “delivery express” in Hwaseong, Osan, and Paju on December 1st.

 

It is the first to appear in eight months after approval of the “public delivery app development project” through the temporary board of directors in April.

 

The “delivery express” was promoted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 induce a fair competition in the delivery app market, which has virtually formed a monopoly system, and suffer from excessive fees and advertising costs.

 

In particular, it is the first digital platform project in the country to be promoted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and is the main pillar of the Gyeonggi-do-style digital new deal.

 

Gyeonggi-do Corporation, an affiliate of Gyeonggi-do, took charge of public relations and planning for the success of the business based on administrative power, and a consortium operator, led by NHN Payco, was in charge of app development, etc. to establish an efficient system.

 

It also showed a remarkable appearance in the recruitment of affiliates for the success of the delivery app. As a result of recruiting franchisees in three pilot areas in less than a month from August, it proved the expectations of small business owners by collecting 3,699 franchisees over the original target of 3,000 during the pre-joining period (August 19th-September 30th).

 

Until now, 4,580 affiliated stores in the pilot area have achieved 153% of the target by signing up for the “delivery limited express” (as of November 17).

 

Various benefits and events are also being prepared for consumers in connection with local currency. The system has been prepared so that local currency that can only be used offline can be used online, and when paying with local currency, 10% discount as well as 5% discount coupons are provided, providing benefits for both consum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In addition, an event to apply for notification of app release is in progress.

 

Starting with this pilot area service, Gyeonggi-do Co., Ltd. plans to further supplement it by referring to user experiences in the future, and then gradually expand it to the entire Gyeonggi-do by 2021.

 

Gil-ryong Han, chairman of the Paju City Small Business Association, said, “The start date of the delivery express business has been confirmed, and it is expected that the small business people trapped in the biased delivery app market will breathe.” He said.

 

Lee Seok-hoon, CEO of Gyeonggi-do Co., Ltd., said, “I feel a new and heavier sense of responsibility as the'delivery express' runs constantly and is ahead of the launch. We will approach a win-win platform that provides a wide range of benefits to consumers as well as small businesses. I conveyed my determin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