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2호 ‘고압산소치료센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개소

7월 경기 북부 명지병원에 이어 남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두 번째 개소 남·북부 동시 운영 시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2 [23:45]

경기도 2호 ‘고압산소치료센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개소

7월 경기 북부 명지병원에 이어 남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두 번째 개소 남·북부 동시 운영 시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2 [23:45]

▲ 경기도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식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고압산소치료 장비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2호 고압산소치료센터가 화성에 위치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마련돼 20일 개소식을 열고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고압산소치료는 챔버(치료공간이 있는 장비) 안에서 대기압보다 2~3배가량 높은 고압산소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다량의 산소를 체내 혈액 속에 녹아들게 해 몸 곳곳에 산소를 공급하고, 저산소증으로 나타난 여러 질환의 증상을 개선해준다.

 

주요 용도는 화재에 따른 급성 일산화탄소중독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24시간 대응하는 것이다. 평상시에는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병 등의 만성질환의 치료에 이용하게 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도내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도 중점사업 중 하나인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경기 북부 지역에는 고양 명지병원, 남부 지역에는 화성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을 선정해 ‘다인용 고압산소챔버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 고압산소치료 장비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번에 문을 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는 10인용 챔버와 1인용 챔버가 같이 마련돼 있다. 10인용 챔버는 여러 환자의 동시 치료가 가능하며 1인용 챔버는 감염병환자 치료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개소식에는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경기도의회 최종현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서철모 화성시장, 윤희성 학교법인 일송학원 재단 상임이사 등 20여 명이 참석해 현장을 둘러봤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7월에 문을 연 북부 명지병원과 더불어 남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 다인용 고압산소치료챔버가 동시에 운용됨에 따라 경기 남·북부 응급의료 대응체계 향상과 인근 수도권 지역 환자의 신속한 치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는 10월 말 기준 377명의 환자를 치료했으며, 일산화탄소 중독, 감압병(환경 기압의 저하에 따라 생기는 신체 증상), 돌발성난청, 골수염 등 다양한 급·만성질환 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pening of Hallym University Dongtan Sacred Heart Hospital, Gyeonggi-do No. 2 “High Pressure Oxygen Treatment Center”

July The second opened in South Hallym University Dongtan Sacred Heart Hospital following Myeongji Hospital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No. 2 hyperbaric oxygen treatment center was prepared at Hallym University Dongtan Sacred Heart Hospital in Hwaseong and held an opening ceremony on the 20th and officially started operation.

 

Hyperbaric oxygen therapy is a method of injecting hyperbaric oxygen, which is 2-3 times higher than atmospheric pressure, in a chamber (equipment with treatment space), so that a large amount of oxygen is dissolved in the body's blood, supplying oxygen to various parts of the body, and several It improves the symptoms of the disease.

 

Its main use is to respond 24 hours to the treatment of severe emergency patients such as acute carbon monoxide poisoning and gas embolism following fire. Normally, it is used for the treatment of chronic diseases such as burns, diabetic feet, brain abscess, bone marrow disease, and Burger's disease.

 

Last year, Gyeonggi-do promoted the'high pressure oxygen chamber equipment cost support contest', one of the province's key projects for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and selected Myeongji Hospital in Goyang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and the Hwaseong Hallym University Dongtanseongsim Hospital in the southern region. Chamber construction project' has been promoted.

 

The hyperbaric oxygen treatment center of Hallym University Dongtan Sacred Heart Hospital, which opened this time, is equipped with a 10-person chamber and a single-person chamber. The 10-person chamber can treat multiple patients at the same time, and the single-person chamber will be used for the treatment of infectious disease patients.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20 people, including Gyeonggi-do Health and Health Bureau chief Kim Jae-hoon, Gyeonggi-do Council Choi Jong-hyun, vice chairman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Hwaseong Mayor Seo Cheol-mo, and Yoon Hee-seong, the executive director of the Ilsong Academy Foundation.

 

Kim Jae-hoon, head of the Gyeonggi-do Health and Health Bureau, said, “With the simultaneous operation of a multi-person hyperbaric oxygen treatment chamber in the southern Hallym University Dongtan Sacred Heart Hospital in addition to the Northern Myeongji Hospital, which opened in July, It is expected to play a big role in rapid treatment.”

 

Meanwhile, the Hyperbaric Oxygen Treatment Center of Myongji Hospital treated 377 patients as of the end of October, and is used to treat various acute and chronic diseases such as carbon monoxide poisoning, decompression sickness (physical symptoms caused by a decrease in environmental pressure), sudden hearing loss, and osteomyelitis. hav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