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안전한 면목역 광장 만들기 나서

노숙인 및 주취자들의 음주, 고성방가, 흡연 등 고질적 문제를 앓던 면목역 광장을 쾌적하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09:44]

중랑구, 안전한 면목역 광장 만들기 나서

노숙인 및 주취자들의 음주, 고성방가, 흡연 등 고질적 문제를 앓던 면목역 광장을 쾌적하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5 [09:44]

▲ 면목역 광장 내 경찰초소 조감도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역주민을 위한 면목역 광장 환경개선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구는 면목역 광장이 중랑구를 대표하는 지하철역 인근 광장이자 복합문화공간임에도 불구하고, 노숙인 및 주취자의 음주, 고성방가, 흡연 등 고질적인 문제로 지역주민의 민원이 끊이지 않자 지난 8월부터 면목역 광장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시청, 정신과 전문의 등 외부 전문가와 중랑경찰서, 지역주민과의 현장 확인 및 대책 회의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분야별 세부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노숙인 거리상담원을 상시 배치해 시설입소와 병원연계 보호활동 등을 실시하는 한편 보건소와 연계해알코올 중독과 정신건강 전문상담을 병행해 입체적 계도를 실시 중이다.

 

또한 주민에게 쾌적한 광장을 제공하기 위해 매일 1~2회 물청소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광장 이용자를 대상으로 금주와 금연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구는 주민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고 장기적인 관리를 위해 면목역 광장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계도기간을 거쳐 2021년 1월부터는 흡연에 대한 단속과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특히 12월 완공 예정인 2층 규모의 경찰초소에는 순찰인력이 상시 근무하고 민원접수실이 운영되는 ‘동행센터’와 함께 청소년 상담실로 운영되는 ‘청톡방’이 들어서추후치안역량 강화와 민원 접근성을 높임은 물론 청소년 범죄 예방과 보호 활동 등의종합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지역 주민과 외부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중랑경찰서와 협력을 통해노숙인과 주취자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라며, “면목역 광장이 주민 여러분께서 안전하고 편안하게 휴식하실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11월 25일 수요일 오후 2시 30분, 중랑구청 4층 기획상황실에서 중랑경찰서와 면목역 광장노숙인 및 주취자 문제 해결을 위한 협업체계 및 거버넌스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after creating a safe Myeonmok Station square
Myeonmok Station Square, which has suffered from chronic problems such as drinking, high-spoken entertainment, and smoking by homeless and drunkards, is pleasant.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u Officer Ryu, Gyeonggi) rolled up their arms to improve the environment at the Myeonmok Station square for local residents.

 

Despite the fact that the Myeonmok Station Plaza is a plaza near the subway station representing Jungnang-gu and a complex cultural space, the environment of the Myeonmok Station Plaza since last August was due to persistent complaints from local residents due to chronic problems such as drinking, drinking, and smoking by homeless and drunkards. It was revealed that it is in progress for improvement projects.

 

To this end, through the process of collecting opinions such as on-site confirmation and countermeasure meetings with outside experts such as the Seoul City Hall and psychiatrists, Jungrang Police Station, and local residents, we have prepared comprehensive measures and are devoting all our efforts to detailed promotions by field.

 

First, street counselors for homeless people are regularly assigned to carry out protection activities related to facility entrance and hospitals, while three-dimensional guidance is being conducted by providing advice on alcohol addiction and mental health in conjunction with public health centers.

 

In addition, to provide a pleasant plaza to residents, water cleaning is carried out once or twice a day, and in October, a campaign to encourage users of the plaza to stop drinking and smoking was conducted.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residents and for long-term management, the city designated the entire Myeonmok Station as a non-smoking area, and plans to impose crackdowns and fines on smoking from January 2021 after the transition period.

 

In particular, the second-floor police post,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December, is equipped with a'companion center' where patrol personnel are always on duty and a civil complaint reception room is operated, and a'cheong chat room' operated as a youth counseling room. Of course, it is expected to play a comprehensive role in youth crime prevention and protection activities.

 

“We will reflect various opinions from local residents and outside experts, and actively solve the problem of the homeless and drunkards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Jungnang Police Station.”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a space that can be used.”

 

Meanwhile, on Wednesday, November 25, at 2:30 pm, at the Planning Situation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Jungnang-gu Office, the government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Jungnang Police Station for a collaboration system and governance to resolve the problem of the homeless and drunkards at the Myeonmok Station squa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