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재 기타리스트 탈북 가수 권설경, 12년 만에 첫 음원 “바람아” 발매

자유를 갈망한 생생한 경험 고스란히 녹아냈다....권설경 진심 전달 반응 폭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4:52]

천재 기타리스트 탈북 가수 권설경, 12년 만에 첫 음원 “바람아” 발매

자유를 갈망한 생생한 경험 고스란히 녹아냈다....권설경 진심 전달 반응 폭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5 [14:52]

▲ 천재 기타리스트 탈북가수 권설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MBC 트로트 민족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에서 온 저를 이런 무대에 세워주셔서 고맙습니다“ 라면서 울먹이며 신들린 듯 기타를 자유자재로 연주하던 그녀를 시청자들과 팬들은 기억을 할 것이다.


신기하게도 그녀가 대한민국 국민이 되어 활동을 한 지도 어언 12년인데도 그녀의 화려한 활동과는 달리 권설경 이름으로 나온 음원이 없다는 것이 아이러니하기도 하다.

그녀의 현란한 기타 실력과 무대 장악력으로 봤을 때 당연하듯이 생각되는 음원이 없다는 것은 그녀의 음악에 대한 까다로운 기준이나 선호가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권설경은 북한에서 9살 때부터 기타를 배웠다고 했다. 아코디언을 배우려다가 기타에 비해 너무 비싼 아코디언을 살 수가 없어 클래식 기타를 하게 됐다는 그녀는 ”지금의 저의 모습은 엄마의 작품입니다” 라고말한다.

노동자 집안에서 태어나 예능을 하지 않으면 사회주의 국가의 분배규칙에 따라 살 수밖에 없는 실정에 그녀의 어머니는 딸만은 그렇게 살게 하고 싶지 않다는 의지로 억척스럽게 그녀를 키워냈다고 한다.

시원스럽게 뽑아내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가진 그녀의 첫 음원 “바람아“가 11월23일 정오에 발매됐다.

권설경의 첫 음반인 ‘바람아’에는 ”산이 높아 물이 깊어 가려는 맘 애달픈데 서툰 설렘 잡은 손에 실린 꿈들 한발두발 눈이 감겨 가자하니 뛰는 가슴 두드리며 이곳, 꿈꾸었던 세상으로 가고 있어 힘내보자 그곳“ 그녀가 자유를 찾아오는 생생한 경험이 녹아 있다.

‘바람아’는 Folk Rock으로 자유를 찾아오는 과정과 자유의 품에서 적응 하면서 느낀 애환과 한편 아직도 북한에서 자유를 그리워하고 있을 친구들과 친척들에 대한 그리움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바람아’는 12년 만에 첫 자신의 곡을 선물 받은 권설경은 노래를 듣는 순간 제목부터 마음에 들어 바로 부르겠다고 하는 후문이다.

그녀의 음악 성향에 맞추어진 첫 음원 “바람아”는 작곡가 루비아빠가 꾸준한 작곡활동으로 내적 힘을 느낄 수 있는 의미담은 곡으로 현재 “비가온다”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김대훈이 권설경의 마음을 움직인 가사에는 다수의 드라마 OST 작사가 박미주가 함께했다.

천재 기타리스트 가수 권설경의 Folk Rock “바람아”에 많은 관계자들의 기대가 주목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enius guitarist North Korean escapee singer Seol-gyeong Kwon releases the first sound source, "The Wind," in 120,000
A vivid experience of longing for freedom, melted intact...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Viewers and fans will remember her crying and playing the guitar freely, saying, “Thank you for putting me from North Korea on this stage” by appearing on the MBC Trot Ethnic Contest program. .

Curiously, it is ironic that there is no sound source in the name of Kwon Seol-kyung, unlike her splendid activities, even though she has been active as a Korean citizen for 12 years.

It is true that there is no sound source that is taken for granted in terms of her brilliant guitar skills and dominance of the stage, and it is also true that there may have been strict standards or preferences for her music.

Seol-gyeong Kwon said that he has been learning guitar since he was 9 years old in North Korea. While trying to learn an accordion, she said, “I am the work of my mother,” who says, “I can't buy an accordion that is too expensive for a guitar.”

It is said that she was born into a worker's family and had no choice but to live according to the distribution rules of the socialist state if she did not perform entertainment, and her mother raised her recklessly with the determination that she did not want to let her daughter live that way.

Her first sound source, "Bam," with an explosive vocal power that pulls out coolly, was released at noon on November 23rd.

 

In Kwon Seol-kyung's first album,'Wind,' said, "It's sorrowful for the water to go deeper because of the high mountains, but the dreams in the hands that hold my clumsy excitement. I close my eyes and let's go to this place. It is a vivid experience of her finding freedom.

'Windy' is a 12-year history in which the process of finding freedom with Folk Rock and the sorrows felt while adjusting to freedom and longing for friends and relatives who are still longing for freedom in North Korea are intact. Kwon Seol-kyung, who received her first song as a gift for the first time in her life, is a back door saying that the moment she listens to the song, she likes it from the title and will sing it immediately.

The first sound source tailored to her musical tendencies, “The Wind,” is a song that allows the composer Rubiapa to feel the inner strength through her steady composition activities. Singer Kim Dae-hoon, who is currently active as “Raining,” moves Kwon Seol-kyung's heart. In the lyrics, many drama OST lyrics were accompanied by Park Mi-joo.

The expectations of many officials are attracting attention to the genius guitarist singer Seol-gyeong Kwon's Folk Rock “The Win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