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7일 공개 박신혜X전종서 넷플릭스 ‘콜’, 관전 포인트 살펴보니 ‘눈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6:51]

27일 공개 박신혜X전종서 넷플릭스 ‘콜’, 관전 포인트 살펴보니 ‘눈길’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1/26 [16:51]

▲ 박신혜X전종서 넷플릭스 ‘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오는 27일 영화 <콜>의 공개를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 ‘독기’ 박신혜 X ‘광기’ 전종서의 연기 열전.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콜>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킨 박신혜와 전종서의 열연이다. 

 

박신혜는 과거를 되돌린 대가로 살인마 영숙(전종서)과 대립하는 서연으로 분해 독기 가득한 얼굴을 보여준다. 금기된 선택으로 자신은 물론 주변 인물들의 운명까지 바꾸게 된 서연은 본인의 미래를 알고 무섭게 돌변한 영숙으로부터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박신혜는 바뀐 과거로 인해 시시각각 달라지는 상황에 맞닥뜨리는 서연의 섬세한 감정들을 폭넓게 그려내며 강렬한 변신을 선보였다. 특히 그녀는 악에 받친 살벌한 눈빛과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보는 이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영화 <버닝>을 통해 단숨에 영화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전종서는 자신의 미래를 알고 폭주하는 영숙으로 분해 광기 어린 모습을 보여준다. 

 

1999년, 서태지를 좋아하는 순수한 소녀의 모습부터 언제 돌변할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모습까지 전종서는 예측할 수 없는 영숙의 양면성을 완벽히 소화하며 폭발적인 연기 에너지를 분출한다. 시사를 통해 영화를 먼저 접한 언론들은 두 배우의 시너지에 찬사를 쏟아내며 독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 신선한 설정, 예측 불가한 전개. 괴물 신예 이충현 감독이 만들어낸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신선한 스토리 전개와 압도적인 스릴이다. 현재의 시간을 살고 있는 서연과 20년 전의 영숙, 같은 집에 살고 있는 두 사람은 전화를 통해 유대감을 쌓은 뒤 서로의 인생을 바꿀 금기의 선택을 하게 된다. 서연은 과거에 일어났던 사고로부터 아버지를 구하지만 영숙은 현재의 서연을 통해 자신의 끔찍한 미래를 알게 된다. 

 

자신의 미래를 알게 된 영숙은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 서연을 표적으로 광기를 발산한다. 과거의 변화가 현재의 사건을 바꾸면서 벌어지는 두 인물의 얽히고 설킨 이야기는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2015년 단편영화 <몸 값>으로 신선한 충격을 안기며 이름을 알린 괴물 신예 이충현 감독은 “한 치 앞을 모르게 만들고 싶었다”고 밝혀 예측할 수 없는 서스펜스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 단란한 가정 VS 연쇄살인마의 아지트. 강렬한 미장센으로 완성된 서스펜스!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국내외 최정상 제작진이 완성한 강렬한 비주얼이다. 박신혜는 “한 공간 안에서 상황이 달라질 때마다 바뀌는 미장센과 공간이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며 상황에 따라 변하는 미장센을 관전 포인트로 뽑았다. 

 

<국가부도의 날>에서 1997년 대한민국을 완벽하게 재연해낸 배정윤 미술감독은 “집 자체에 스토리를 담고 싶었다”며 두 사람이 시간차를 두고 머물고 있는 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배정윤 미술감독은 패턴의 유무, 자재와 색감의 차별화 그리고 시대를 대표하는 소품을 통해 구조는 같지만 다르게 보이는 공간을 완성했다. 

 

서연이 과거를 바꿔 가족들과 행복을 되찾은 집은 북유럽풍의 가구들로 따뜻하게 꾸민 반면, 숨겨져 있던 광기를 폭발시킨 영숙의 집은 기괴한 구조와 어두운 가구들로 연쇄살인마의 아지트를 구현해 완전히 상반된 느낌을 주었다. 

 

또한 20년의 시간차를 표현하기 위해 이충현 감독은 국내 영화 최초로 <위대한 개츠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등을 작업한 영국의 바네사 테일러 컬러리스트와 DI 작업을 진행했다. “두 사람이 사는 세계의 차이를 두드러지게 하기 위해 각 인물의 기본색을 정했다”는 바네사 테일러는 노랑, 파랑, 빨강 등 대비되는 색감을 활용하여 서연과 영숙의 시간차를 표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두 사람의 감정 교류를 시각적으로 더욱 극대화시켰다.

 

한편, 박신혜X전종서 주연 영화 <콜>은 오는 27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Netflix, a world-renowned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has released points of spectating ahead of the release of the movie <Call> on the 27th.

 

# The birth of a unique female character. 'Poison' Park Shin-hye X'Insanity' Jeon Jong-seo's acting passion.

 

The first point of observation of the mystery thriller ``Call'', which depicts a maddening obsession that begins when two women in different time zones connected via a single phone change their fates, is the passionate performance of Park Shin-hye and Jeon Jong-seo, who created unrivaled female characters. to be.

In exchange for returning the past, Park Shin-hye shows a face full of poison as Seo-yeon confronts the murderer Young-sook (Jeon Jong-seo). Seo-yeon, who has changed the fate of not only herself but also the people around her through a taboo choice, struggles to protect her precious people from Young-suk, who has been scaredly changed by knowing her future.

 

Park Shin-hye showed a strong transformation by widely depicting Seo-yeon's delicate emotions facing a constantly changing situation due to the changed past. In particular, she is expected to attract the attention of viewers with her bloody glances supported by evil and her passionate performance.

 

Jeon Jong-seo, who emerged as a blue chip in the film industry at once through the movie Burning, shows a decomposed madness into Young-suk, who knows his future and is runaway.

 

In 1999, from the appearance of a pure girl who likes Seo Taiji to the appearance of an unpredictable time bomb, Jeon Jong-seo fully digests the unpredictable ambivalence of Young-suk and explodes smoke energy. The media, who first encountered the movie through current affairs, praised the synergy of the two actors and supported the birth of a unique female character.

 

# Fresh setting, unpredictable development. A well-made mystery thriller created by the new monster director Choong-Hyun Lee!

 

The second point to watch is a fresh storyline and overwhelming thrill. Seo-yeon, who lives in the present time, and Young-suk from 20 years ago, and the two living in the same house make a taboo choice to change their lives after building a bond over the phone. Seo-yeon saves her father from an accident in the past, but Young-sook learns of her terrible future through Seo-yeon.

 

Young-sook, who knows about her future, radiates madness by targeting Seo-yeon, who does not meet her demands. The intertwined stories of the two characters, as changes in the past change the current events, give a feeling of extreme tension. Director Lee Choong-hyun, a monster newcomer who made his name public with a fresh shock with the short film <Body Price> in 2015, is raising expectations for an unpredictable suspense by revealing that "I wanted to make it unfamiliar."

 

# A Good Home VS Serial Killer's Hideout. Suspense completed with intense mise-en-scene!

 

The last point to watch is the intense visuals completed by top producers at home and abroad. Park Shin-hye selected mise-en-scene, which changes according to the situation, as a point of watching, saying, "The mise-en-scene and space that change whenever the situation changes in one space add to the tension of the play."

 

In <National Bankruptcy Day>, art director Bae Bae-yoon, who perfectly reenacted Korea in 1997,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house where the two are staying at a time difference, saying, “I wanted to put a story in the house itself.” Artistic director Bae Bae-yoon completed a space that looks different although the structure is the same through the presence or absence of patterns, the differentiation of materials and colors, and props representing the times.

 

The house where Seo-yeon changed the past and regained happiness with his family was warmly decorated with Nordic furniture, while Youngsook's house, which exploded the hidden madness, created a serial killer's hideout with bizarre structures and dark furniture, giving a completely opposite feeling. .

 

In addition, to express the time difference of 20 years, director Lee Choong-hyun conducted DI work with British Vanessa Taylor colorist who worked on <The Great Gatsby> and <Avengers: Age of Ultron> for the first time in Korea. Vanessa Taylor said, “To highlight the difference in the world in which the two live, we decided on the basic color of each character,” using contrasting colors such as yellow, blue, and red to express the time difference between Seoyeon and Youngsuk, crossing the past and the present. The emotional exchange between the two was further maximized visually.

 

Meanwhile, the movie <Call> starring Park Shin-hye x Jeon Jong-seo will be released on Netflix only on the 27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