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 독거노인 수급자 의료비 지원

60만원 지원 결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23:07]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애인 독거노인 수급자 의료비 지원

60만원 지원 결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6 [23:07]

▲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의료비 지원금 전달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민간위원장 최창은)는 한 장애인 독거노인 수급자에 대한 긴급 의료비 60만원 지원을 결정했다.

 

지난 17일, 갑작스런 복통을 호소하던 김모씨는 요양보호사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1차 병원에서 맹장이 터진 것 같다는 소견을 듣고, 2차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당일 수술이 불가해 급히 택시를 타고 강동구 소재 청병원에서 맹장 및 결장 수술을 받고 20일 오후 퇴원했다.

 

그러나 수급자로 홀로 어렵게 생계를 유지하던 김모씨는 갑작스런 수술로 의료비 및 간병비 등 본인부담금에 대한 부담이 생겨 난감한 상황이 됐다.

 

이런 사정을 전해 들은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지난 19일 월례회의 안건으로 긴급 의료비 지원을 상정해 60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양평읍 행복나눔사업 적립 후원금으로 지원하는 것을 건의했으나, 적립 후원금은 더 좋은 특화사업을 기획해 지출하기로 하는 대신 협의체 위원들의 회비로 의료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최창은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갑작스런 수술로 몸도 불편하신 상황에서 병원비까지 홀로 걱정했을 대상자를 생각하니 마음이 편치 않았다”며,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인수 양평읍장은 “항상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먼저 생각하고, 관심가져 주시는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이번 결정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집수리사업, 행복돌봄데이 사업 등 다양한 특화사업을 진행하며 복지사각지대 해소화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decides to support medical expenses for recipients of the disabled living alone
600,000 won support decision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Chairman Choi Chang-eun) decided to provide 600,000 won for emergency medical expenses to a recipient of a disabled elderly person living alone.

 

On the 17th, Mr. Kim, who complained of sudden abdominal pain, was transferred to the hospital with the help of a nursing care provider. He was told that the appendix seemed to have broken at the first hospital, and he was hurried to the second hospital, but because the operation was impossible on the day, he took an urgent taxi to the Cheong Hospital in Gangdong-gu and was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However, Kim Mo, who was living alone as a recipient, was in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a sudden surge in medical expenses and nursing care expenses.

 

Upon hearing of this situation, the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decided to provide 600,000 won for emergency medical expenses as an agenda for the monthly meeting on the 19th. Initially, it was suggested to provide support for the Yangpyeong-eup Happiness Sharing Project, but instead of planning a better specialized project and spending the accumulated donation, it was decided to support medical expenses with the membership fees of the council members.

 

Choi Chang-eun, chairman of the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said, “I was uncomfortable thinking of the person who would have been worried about hospital expenses alone in a situation where the body was also uncomfortable due to a sudden operation,” and “I hope you will recover your health as soon as possible.”

 

Yangpyeong-eup Mayor Yoo In-soo said, "I am grateful for this decision of the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for always thinking of the neighbors in need first and for paying attention."

 

On the other hand, the Yangpyeong-eup Community Security Council is actively working to resolve the welfare dead zone by conducting various specialized projects such as house repair projects and happy care day projects for neighbors in ne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