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72사단 포병연대, 지역 저소득층 주민에게 연탄 기부 및 생필품 전달

“비대면·비접촉 연탄 기부활동으로 '나눔 불씨' 살립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0:54]

72사단 포병연대, 지역 저소득층 주민에게 연탄 기부 및 생필품 전달

“비대면·비접촉 연탄 기부활동으로 '나눔 불씨' 살립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7 [00:54]

▲ 72사단 포병연대 한승만 중령 및 장병들 연탄 배달 모습 (사진제공=72사단)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72사단 장병들 연탄배달 모습 (사진제공=72사단)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72사단 장병들 연탄배달 모습 (사진제공=72사단)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육군 72사단 포병연대는 25일(수) 양주시 장흥면 부곡리 지역 저소득층 주민에게 연탄과 생필품을 기부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장병들은 코로나로 인해 생계가 더 어려워진 지역주민의 겨울나기를 돕고자 연탄 600장과 쌀, 핫팩, 라면, 세제, 휴지 등의 생필품을 구매해 전달했다.

 

부대는 코로나 19를 예방하기 위해 비대면·비접촉 방식의 기부활동을 선택했다. 유선전화를 통해 저소득층 가정의 집 주소와 창고 위치를 확인했으며 전달 행사 간에는 주민과의 접촉을 일체 차단했다. 또한, 사전에 개인별 발열체크와 손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이뤄졌다.

 

특히, 코로나 19 여파로 인해 사회적으로 기부활동이 주춤한 가운데 봉사활동이 가지는 나눔의 의미는 더 크다.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었지만 지난 2주간 자율 모금된 120여만 원의 소중한 모금액을 하루라도 빨리 생계가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고자 비대면·비접촉 기부활동을 진행했다.

 

10여 명의 장병들은 추운 날씨 속에서도 구슬땀을 흘리며 약 2시간 가량 정성스럽게 연탄과 생필품을 전달 후 부대로 복귀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승만 중령은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 생계가 어려운 주민들이 그 어느 해 보다 추운 겨울을 겪지 않을까 걱정이 많이 됐다.”며 “한겨울을 따뜻하게 보내실 지역주민을 생각하니 우리들의 마음도 함께 따뜻해진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부대는 지역 내 생계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주거지 환경개선, 생필품 전달 등의 봉사활동을 수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장병들이 군복 입은 민주시민으로서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한 가치를 배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72nd Division Artillery Regiment, donating briquettes and delivering daily necessities to local low-income residents
“We revitalize'Sharing Embers' through non-face-to-face and non-contact briquette donations”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72nd Army Artillery Regiment conducted a volunteer service to donate briquettes and daily necessities to low-income residents in Bugok-ri, Jangheung-myeon, Yangju City on Wednesday.

 

Soldiers purchased and delivered 600 briquettes and daily necessities such as rice, hot packs, ramen, detergents, and tissue paper to help local residents with more difficult living due to the corona.

 

The troops chose a non-face-to-face and contactless donation activity to prevent Corona 19. The home addresses and warehouse locations of low-income families were confirmed through landline telephones, and contact with residents was cut off during delivery events. In addition, it was done while complying with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performing individual heating checks and hand disinfection in advance, and wearing a mask and gloves.

 

In particular, while donation activities have been slowing down socially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e meaning of sharing through volunteer activities is even greater. Although the level of distance from the metropolitan area has been upgraded, non-face-to-face and non-contact donation activities have been carried out to deliver the valuable donation of 1.2 million won voluntarily raised over the past two weeks to neighbors who are in need of a living as soon as possible.

 

About 10 soldiers were sweating even in the cold weather, and returned to the unit after delivering briquettes and daily necessities for about two hours.

 

Lieutenant Colonel Han Syngman, who participated in the event, said, “In the situation of Corona 19, I was very worried that residents who had difficulty living in the winter would experience a colder winter than any other year.” “Thinking about the local residents who will spend the winter warmly, our hearts are warm together as well. I lose.”

 

On the other hand, the unit has been carrying out volunteer activities such as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and delivering daily necessities for neighbors in need of living in the region for many years, and is trying to help soldiers learn the value of living together as democratic citizens in military uniform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