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2020년 단체교섭 개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9:44]

양주시·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 2020년 단체교섭 개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7 [09:44]

▲ 조학수(좌측 2번째) 부시장 ,최상기 자치행정과장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이대호 위원장)과 2020년 단체교섭 합의서 체결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26일 시청 부시장실에서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이대호)과 2020년 단체교섭을 위한 첫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이는 지난해 12월 직장협의회에서 노동조합으로 전환된 후 첫 단체교섭을 위한 자리로, 공무원 노사 간 상생과 화합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원활한 단체교섭 진행을 위해 마련했다.

 

조학수 부시장을 비롯한 이대호 위원장, 최상기 자치행정과장, 노사 측 교섭위원 등 5명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단체교섭 절차, 진행방향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시는 공무원노동조합과 이날 만남을 시작으로 오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소관부서별 실무교섭을 통해 2021년 3월 단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대호 위원장은 “이번 단체교섭을 통해 제안한 교섭요구안에 대해 노사 양측이원만하게 합의점을 찾아 조합원의 권익신장과 복지증진에 협조해 주길 바란다”며 “상호 이해와 양보를 통한 단체협약의 조기 체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학수 부시장은 “공무원의 근로조건 개선과 권익증진을 위해 노사 간 단체교섭을갖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시민 없이 공무원이 존재할 수 없듯이 신뢰를 바탕으로 단체교섭을 추진해 직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나아가 시민에게 감동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3월 출범한 이래로 코로나19 예방 조합원 마스크 긴급 배부, 온카렌탈 서비스, 근로자의 날 상품권 지급, 후생복지사업 ‘메아리 공모전’, 조합원 복지 기업 협약체결, 변호·세무·노무사 등 자문위원회 운영,직장 내 부조리 성명 발표 등 조합원의 복지증진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and Yangju Public Officials Labor Union, start collective bargaining in 2020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held the first meeting with Yangju Public Officials Workers' Union (Chairman Lee Dae-ho) in the vice mayor's office on the 26th for collective bargaining in 2020.

 

This is the first place for collective bargaining since the work council was converted to a labor union in December of last year. It was prepared to create an atmosphere of win-win and harmony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of public officials and to facilitate collective bargaining.

 

Five people, including Vice Mayor Jo Hak-soo, Chairman Lee Dae-ho, Chief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Division Choi Sang-ki, and labor-management bargaining committee members, discussed in-depth the process of collective bargaining and the direction of progress.

 

The city plans to sign a collective agreement in March 2021 through working-level negotiations by departments from December to February of next year, starting from this meeting with the public officials union.

 

Chairman Lee Dae-ho said, “I hope that both labor and management will find a point of agreement on the bargaining request proposed through this collective bargaining and cooperate in promoting the rights and interests of members and promoting welfare.” “I look forward to the early conclusion of a collective agreement through mutual understanding and concession. I said.

 

Vice Mayor Jo Hak-soo said, “I think it is meaningful that we have collective bargaining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to improve the working conditions of public officials and to promote their rights. I hope that it will be a foothold to provide impressive administrative services to citizens.”

 

On the other hand, since its inception in March, Yangju City Civil Service Workers' Union has urgently distributed corona 19 prevention member masks, on-car rental service, paid gift certificates for workers' day, welfare welfare business'echo contest', union member welfare company agreement, lawyer, tax affairs, labor accountant, etc. Active activities are being carried out to promote the welfare of members and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such as the operation of the advisory committee and the announcement of irregularities in the workpla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