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다음 달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올해 12월~내년 3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전국 5등급 차량 평일 오전 6시 ~ 오후 9시까지 도 운행 제한...1회 위반시 과태료 10만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6:52]

경기도, 다음 달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올해 12월~내년 3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전국 5등급 차량 평일 오전 6시 ~ 오후 9시까지 도 운행 제한...1회 위반시 과태료 10만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9 [16:52]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올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중 저공해조치를 하지 않은 차량은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도내 운행이 금지된다. 단속에 적발될 경우 도 조례에 따라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도는 환경부, 서울시, 인천시와 운행제한 대상차량, 제외 차량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단속은 토·일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금지 시간 동안 수시로 진행된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후 시행되는 ‘비상저감조치’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매년 12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시행되는 예방적 관리대책이다. 지난 3월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민정책제안을 통해 ‘미세먼지특별법’이 개정됨에 따라 수도권 광역자치단체별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제도 개별 적용이 가능해졌다.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도내 소방차, 구급차와 같은 긴급차량과 장애인차량, 국가유공자 차량은 단속에서 제외된다. 또한 경제활동 위축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저공해조치를 신청했거나, 맞춤형 저감장치가 개발되지 않은 5등급 차량도 내년 3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단속 대상에서 제외된다.

 

다만, 서울시는 운행제한 차량이 단속되더라도 내년 11월 30일까지 저공해조치를 완료할 경우 과태료를 환불 또는 취소해주고, 인천시는 경기도와 마찬가지로 저공해조치 신청과 저감장치 미개발 차량에 대해 단속을 제외한다.

 

한편 도는 강력한 운행제한 단속과 함께 다양한 지원 정책도 병행한다.

 

5등급 차량이 저공해조치에 해당하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부착하는 경우 부착 비용의 약 90%, 조기 폐차를 하는 경우 최대 3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저감장치가 개발되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신속한 조기폐차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 10월부터 6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5등급 경유자동차 소유주가 LPG 1톤트럭으로 차량을 교체할 때 최대 610만원(조기폐차 210만원, LPG차량 구입보조금 400만원)을, 전기·수소자동차 등을 구매할 때는 기본 보조금 외 도에서 별도로 200만원의 추가 보조금을 지원한다.

 

양재현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내년까지 도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모두 저공해조치 되도록 예산 확보와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민 모두가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사회적 재난 대응을 위해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동차 배출가스 저공해조치 신청’은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신차 구입 시 보조금 지원 등 자세한 사항은차량 등록 시․군 환경부서에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restricts operation of vehicles with class 5 emissions starting next month
During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period from December this year to March next year, a national 5 class vehicle that does not have an emission reduction device is restricted from operating from 6 am to 9 pm on weekdays...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During the'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from December this year to March next year, vehicles that do not take low-emission measures among vehicles with a level 5 emission are prohibited from operating in the metropolitan area from 6 am to 9 pm on weekdays. do. If caught in the crackdown, a fine of 100,000 won will be imposed according to the ordinance.

 

The province confirmed these details after consultations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eoul City, and Incheon City on vehicles subject to restrictions on operation and vehicles excluded from operation. The crackdown is carried out at any time during the prohibited hours on weekdays excluding Saturdays, Sundays and public holidays.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is a preventive management measure that is implemented from December to March of the following year to compensate for the limitations of the “emergency reduction measures” implemented after the concentration of fine dust increases. As the “Fine Dust Special Act” was revised through a national policy proposal of the National Climate and Environment Conference in March, it became possible to individually apply the five-level vehicle operation restriction system for each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

 

During the seasonal management system, emergency vehicles such as fire trucks and ambulances in the province, vehicles with disabilities, and vehicles of national merit are excluded from the crackdown. In addition, vehicles that have applied for low-pollution measures to minimize contraction in economic activity or have not developed customized abatement devices are excluded from the crackdown until March 31 of next year.

 

However, even if a restricted vehicle is cracked, the city will refund or cancel the penalty if the low pollution measure is completed by November 30 next year, and Incheon City, like Gyeonggi Province, excludes the enforcement of the application for low pollution measures and vehicles that have not developed a reduction device.

 

Meanwhile, the province also enforces various support policies along with a strong crackdown on driving restrictions.

 

Subsidies are provided for up to 90% of the installation cost when a class 5 vehicle attaches an emission reduction device corresponding to low pollution measures, and up to 3 million won for early scrapping. For vehicles for which a reduction device has not been developed, an additional 600,000 won has been provided since last October in order to induce rapid early dismantling.

 

In addition, up to 6.1 million won (2.1 million won for early scrap cars, 4 million won for LPG vehicle purchase subsidy) when the owner of a 5th class diesel vehicle replaces the vehicle with a 1-ton LPG truck, and separately from basic subsidies when purchasing electric and hydrogen vehicles. Additional subsidy of 2 million won is provided.

 

Yang Jae-hyun, head of the Gyeonggi-do fine dust countermeasures, said, “We will do our best to secure budget and promote policies to ensure that all 5th class vehicles in the province are taking low pollution measures by next year.” We look forward to your participation.”

 

You can apply for “application for low-pollution measures for vehicle emissions” through the website of the vehicle emission rating system. For detailed information, such as subsidy support when purchasing a new vehicle, contact the environmental department of the city or county when registering the vehic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