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소비자 분쟁 중재 서비스 재개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예식장 관련 분쟁 증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16:58]

경기도, 소비자 분쟁 중재 서비스 재개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예식장 관련 분쟁 증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29 [16:58]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12월 5일 수원에서 자녀 결혼을 앞둔 혼주 A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강화에 따라 예식 집합인원이 100명 이내로 제한되자 예식장에 보증인원 조정을 요청했다. 이미 9월 예식일을 한 차례 미룬 상황이라 더 이상 연기도 어려웠던 상황이다. 이에 예식장에서는 보증인원 250명의 10%만 조정이 가능하다며 225명에 대한 식사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예식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시로 예식을 앞둔 예비부부의 피해 상담이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경기도가 26일부터 예식장 소비자분쟁 중재서비스를 재개했다.

 

지난 3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종료시점까지 중재를 이어갈 방침이다. 도는 지난 10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중재 요청이 없자 중재 서비스를 종료한 바 있다.

 

경기도가 세 번째 중재에 나선 이유는 이달 들어 관련 분쟁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이번 달 예식장 관련 상담은 총 452건으로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표된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 동안에만 177건이 집중됐다. 이에 따라 도는 다시 중재 요청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예식장 관련 소비자분쟁 중재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9월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개정한 예식업 관련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예식계약의 이행이 상당히 어려운 경우 위약금 없이 계약내용 변경이 가능하다. 예식계약 해지 시에는 계약금은 돌려받고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위약금의 40%까지 감경받을 수 있다. 단, 계약내용 변경은 당사자 간 합의가 이루어진 경우로 한정돼 있어 실제 적용 여부, 적용시 위약금 감경 범위 등에 대해 한계가 있다.

 

도는 이 내용을 준용해 당사자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도 원만한 분쟁 해결이 가능하도록 자체 중재 권고안을 마련했다. 권고안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 동안 계약 해지 시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위약금의 40% 감경, 예식일정 연기 시 위약금 없는 연기, 예식 진행시 보증인원 20~30% 하향 등이다.

 

예식장과 현재 계약이 체결돼 있는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중재를 신청할 수 있다. 중재신청서와 예식 계약서, 도민 입증서류 등을 갖춰 도 소비자정보센터 누리집(www.gg.go.kr/gg_info_center)으로 신청하거나 031-251-9898번으로 연락하면 된다.

 

분쟁조정 과정은 소비자가 분쟁 해결을 요청하면 상담센터를 통해 1차 피해처리가 진행되고 1차에서 해결되지 않으면 소비자분쟁조정을 위한 전문자문단이 2차 중재에 나선다. 2차 중재에도 해결되지 않은 분쟁은 도가 직접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 신청해 피해 해결을 지원한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예식업체가 특별히 어려운 한 해를 보내고 있고 예비부부들의 고충도 충분히 공감한다”며 “예식장 분쟁으로 인한 업체, 소비자 갈등과 피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도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3월과 첫 예식장 소비자분쟁 중재를 시작, 56건의 분쟁을 조정해 35건 중재에 성공했다. 이어 8월 24일부터 10월 5일까지 두 번째 소비자분쟁 중재를 시작해 196건 접수, 157건 중재 추진(39건은 취하), 중재성립 138건을 기록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resumes consumer dispute arbitration service
Increasing disputes over wedding halls due to the 2nd stage of distancing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Honju A, who is about to marry her children in Suwon on December 5, requested that the number of guarantors be adjusted at the wedding hall when the number of ceremonies was limited to less than 100 due to the reinforcement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t was already difficult to postpone the September ceremony once. In response, the wedding hall answered that only 10% of the guarantors could adjust 10%, and that the ceremony was possible only when the 225 people had to pay the full cost of meals.

 

Gyeonggi-do resumed the service to mediate consumer disputes at wedding venues from the 26th, as the number of victim counseling for prospective couples before the ceremony increased rapidly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Following last March and August, the third step is to continue mediation until the end of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In October, as social distancing was alleviated to the first stage, Doo ended the mediation service when there was no request for mediation.

 

Gyeonggi Province's third arbitration was due to the surge in related disputes this month. A total of 452 cases were received at the 1372 Consumer Counseling Center this month, and 177 cases were concentrated only in three days from the 23rd to the 25th, when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was announced. As a result, the province started a consumer dispute arbitration service related to the wedding hall, seeing that requests for arbitration would increase again.

 

According to the standards for resolving consumer disputes related to the wedding industry, revis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in September, if the fulfillment of the wedding contract is extremely difficult due to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the details of the contract can be changed without penalty. When the wedding contract is terminated, the down payment is returned and the penalty owed by the consumer may be reduced by up to 40%. However, changes to the contract details are limited to cases where agreements between the parties have been reached, so there are limitations on whether or not they are actually applied and the scope of penalty reduction when applied.

 

Doo applied this content mutatis mutandis to prepare its own arbitration recommendations to enable smooth dispute resolution even when agreements between the parties were not reached. Recommendations include a 40% reduction in penalty charges that consumers should pay when canceling a contract during the period of applying social distancing phase 2, a postponement without penalty when postponing the ceremony, and a 20-30% reduction in the number of guarantors during the ceremony.

 

Anyone in Gyeonggi Province who has a contract with the wedding venue can apply for arbitration. Even if you have an application for arbitration, a ceremony contract, and documents verifying citizens, you can apply through the website of the Consumer Information Center (www.gg.go.kr/gg_info_center) or call 031-251-9898.

 

In the dispute mediation process, if a consumer requests a dispute resolution, the first damage is handled through the counseling center, and if it is not resolved in the first stage, a specialized advisory group for consumer dispute mediation proceeds to the second arbitration. For disputes that have not been resolved even in the second arbitration, the province directly applies for mediation to the Consumer Dispute Mediation Committee to assist in resolving the damage.

 

Kim Ji-ye, head of the Gyeonggi Province Fair Economy Division, said, “We are having a particularly difficult year due to Corona 19, and we fully agree with the grievances of prospective couples.” I will do my best.”

 

On the other hand, Do started mediating consumer disputes at the first wedding ceremony in March and successfully mediated 35 cases by mediating 56 disputes. Then, from August 24 to October 5, the second consumer dispute arbitration started, 196 cases were received, 157 cases were promoted (39 cases were withdrawn), and 138 cases were establish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