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6공병여단, 2020년 후방 방공진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

양주시 2개소 8,659㎡에서 지뢰 2발, 불발탄 100여 점 찾아 제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23:11]

6공병여단, 2020년 후방 방공진지 2개소 지뢰제거작전 종료

양주시 2개소 8,659㎡에서 지뢰 2발, 불발탄 100여 점 찾아 제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1/30 [23:11]

▲ 6공병여단 지뢰제거작전 모습 (사진제공=6공병여단)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제6공병여단은 올해 4월 13일부터11월20일까지 경기도 양주시 어둔동, 선암리 일대의 후방 방공진지 2개소에서 2020년 지뢰제거작전을 종료했다고밝혔다.

 

해당 후방 방공진지 2개소에 대한 지뢰제거작전은 2021년에도 지속해서 진행 될 계획이다.

 

후방 방공진지 지뢰제거작전은, 1983년경 방공진지 방호를 위해 외곽에 매설한 지뢰를 찾아 제거하는 작전으로,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위해 조기 완료할 것을 특별지시하면서 재개됐다. 2021년작전 완료 후검증절차가 마무리되면 국방부와 협의하여 대민개방이 판단 될 예정이다.

 

이곳의 지뢰제거작전 임무를 부여받은 6공병여단은 8개월 동안 2개 중대 병력 100여 명과 방탄 굴삭기, 지뢰탐지장비 등 40여 대의 장비를 전담으로 투입해 M14 대인지뢰 2발 등 불발탄 100여 점을 찾아내 처리했다.

 

발견된 2발의 지뢰는 묻힌 지 수십 년이 흐른 지금도 외부에서 충격이 가해진다면 즉시 폭발할 수 있는 상태다. 발견된 지뢰는 전문 폭발물처리반(EOD : Explosive Ordnance Disposal)이 출동해 폭발물 회수 절차에 의해 안전히 제거했다.

 

 후방 방공진지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기 위한 지뢰제거방법에는 인력과 장비에 의한 두 가지 방법으로 실시됐는데 각각 6단계의 과정을 거친다.

 

인력에 의한 지뢰제거 방법은 ①표면 탐지 ②수풀 제거 ③ 낙엽·부엽토 제거(송풍)④ 2차에 의한 지뢰탐지기 정밀탐지(공압기 이용 깊이 15Cm이내 굴토) ⑤ 지뢰 발견 및 수거 ⑥ 현장정리(복토, 다짐, 경시) 등 6단계로 진행되는데, 지뢰 지역을 안전하게 탐지하기 위해 1단계~5단계를 반복해서 수행한다. 지역 주민들의 안전,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지뢰를 제거하고 있고, 다른 업무에 비해 시간과 노력이 수십 배로 들 수밖에 없다.

 

또한 부대는, 민간 자문위원(△육사 토목공학교수 오경두, △풍수해 전문분야방재전문가 최재영)을 위촉하여 작전지역의 타당성, 지뢰의 유실 가능성 등 다양한 전문가 의견을 통한 작전의 신뢰성 검증, 확인도 완료했다.

 

지뢰를 제거하는 장병들의 안전도 잊지 않았다. 2억여 원의 예산을 들여 지뢰제거에 투입되는 전 장비에 방탄판을 설치하고, 장병들은 20kg이 넘는 지뢰 보호의를 착용하며 안전 대책을 강구했다. 특히, 반복작업으로 인하여 안전에 대해소홀해 질 것을 대비해 작전 투입 전 일일단위 위험성 평가를 통해 사고를 방지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2020년 지뢰제거작전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

 

후방 방공진지 지뢰제거 작전을 현장에서 지휘한 중대장 강연주 대위(만 27세)는“지뢰제거작전이 완료된 지역은 주민들이 등산로로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철저하게 처리되었다”고 밝혔으며, “매설 지뢰 한 발이 국민 한 분의 생명과 같다는 각오로 마지막 한 발까지 찾아내고야 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단은 2021년에도 동일 장소의 잔여 지역(12,289㎡)에 대해 지뢰제거작전을 실시 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6th Engineer Brigade ends mine removal operations at two rear air defense camps in 2020
2 mines and 100 unexploded bullets found and removed from 8,659㎡ in 2 places in Yangju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6th Engineer Brigade announced that it had ended the 2020 mine removal operation at two rear air defense camps in Eodun-dong and Seonam-ri, Yangju-si, Gyeonggi-do from April 13 to November 20 this year.


The mine removal operation for the two rear air defense camps is planned to continue in 2021.

 

The rear air defense camp mine removal operation was resumed in September of last year when President Moon Jae-in specially ordered that it be completed early to ensure the safety of the people, as an operation to find and remove mines buried in the outskirts to protect the air defense camp. After the completion of the operation in 2021, when the verification procedure is completed, the public will be determined in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Defense.

 

The 6th Engineer Brigade, who was assigned the mission for mine removal operations here, dedicated about 100 troops from two companies and 40 equipment, including bulletproof excavators and mine detection equipment, for eight months, and delivered over 100 unexploded bullets, including two M14 anti-personnel mines. I found and took care of it.

 

The two discovered mines are still in a state of being able to explode immediately if impact is applied from the outside even decades after they were buried. The discovered mines were safely removed by the Explosive Ordnance Disposal (EOD) by the explosive collection procedure.

 

 The mine removal method to remove the mines buried in the rear air defense camp was carried out in two ways by manpower and equipment, and each goes through six steps.


The method of removing mines by manpower is ① surface detection ② bush removal ③ fallen leaves and humus removal (blowing) ④ precision detection of a mine detector by secondary (excavation within 15 cm depth using a pneumatic machine) ⑤ mine discovery and collection ⑥ site cleanup (cover, It proceeds in six steps, including resolution, negligence), and repeats steps 1 to 5 to safely detect the mine area. Since it is a problem that is directly related to the safety and life of local residents, we are carefully and carefully removing mines, and the time and effort are bound to be dozens of times more than other tasks.

 

In addition, the unit also commissioned civilian advisory members (△Professor Oh Gyeong-du, △Professor of civil engineering engineering and △Jaeyoung Choi, a disaster prevention expert in the field of storm and flood damage) to verify and confirm the reliability of the operation through various expert opinions such as the feasibility of the operation area and the possibility of loss of landmines.

 

They did not forget the safety of the soldiers who cleared the mines. With a budget of 200 million won, bulletproof boards were installed on all equipment used to remove mines, and soldiers wore mine protective clothing over 20 kg and took safety measures. In particular, in preparation for neglect of safety due to repetitive work, efforts were made to prevent accidents through daily risk assessment prior to operation. As a result, it was possible to successfully complete the 2020 mine removal operation without a single safety accident.

 

"The area where the mine removal operation was completed was thoroughly processed to the level that residents could use it as a hiking trail," said the company commander, Captain Yeon-ju Kang (27 years old), who commanded the mine removal operation at the rear air defense camp. With the determination that it is the same as the life of one people, I will not find the last step.”


The brigade plans to carry out a mine removal operation on the remaining area (12,289㎡) in the same place in 20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