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각종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 전격 방문

서울~양평 고속도로, 용문산사격장 폐쇄 등 현안사업에 적극적 관심과 지원 요청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6:58]

정동균 양평군수, 각종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정세균 국무총리 전격 방문

서울~양평 고속도로, 용문산사격장 폐쇄 등 현안사업에 적극적 관심과 지원 요청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03 [16:58]

▲ 정동균(우측) 양평군수 정세균(좌측) 국무총리실 방문기념 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우측) 양평군수 각종현안 사업에 대해 정세균(좌측) 국무총리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2일 허필홍 홍천군수, 조인묵 양구군수와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를 방문해 양평군에서 추진 중인 각종 현안사업들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 날 건의한 사업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속 추진, ▶양평 토종자원 클러스터조성 용역비 3억원 지원, ▶용문산사격장(양평종합훈련장) 즉시 폐쇄, ▶용문~홍천간 철도 건설 추진, ▶ 지평리 전술훈련장 부지 환원 등 5가지 사업이다.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경우 양평 주민의 최대 염원인 사업으로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으로 12월 중에 결과가 발표 될 예정이다. 양평 토종자원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양평군 민선7기 하반기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으로 우리 땅, 우리모에 맞는 토종종자의 주권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며, 용문산사격장 폐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인구가 밀집된 인근지역에 대규모 사격장이 입지한 실정으로 최근 사격 훈련 중 오발사고로 인해 안전 문제가 크게 대두되고 있다.

 

용문~홍천간 철도 건설사업은 양평과 홍천의 오래된 숙원사업으로 수도권에서 강원도를 잇는 중심통로이자 수도권 접근 철도망 구축을 통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될 노선이며, 지평리 전술훈련장 부지 환원은 20사단과 11사단의 통폐합으로 사실상 훈련장 기능이 상실된 부지를 환원받아 역사․문화․관광 자원을 활용한 복합공공시설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오늘 건의하는 모든 사업들은 양평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들”이라며, “균형발전의 차원에서 낙후된 우리군이 발전할 수 있도록 총리님께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양평 현안사업들에 관심을 가지고 해당 사업들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 County Chief Jeong Dong-gyun visits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ith a blitz to resolve various pending projects
 Request for active interest and support in pending projects such as Seoul-Yangpyeong Expressway and Yongmunsan shooting range closure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visited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ith Hongcheon county Heo Pil-hong and Yanggu county chief Jo In-mook on the 2nd to explain various pending projects being promoted in Yangpyeong county, and expressed active interest and support from the government Requested.

 

The projects suggested on this day are: ▶Promote the rapid promotion of Seoul-Yangpyeong Expressway, ▶Support 300 m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Yangpyeong native resource cluster, ▶Immediately close the Yongmunsan Range (Yangpyeong Training Center), ▶Promote the construction of the Yongmun-Hongcheon railroad, ▶ The site of the Jipyeong-ri tactical training ground There are five projects including return.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is a project that is the greatest desire of Yangpyeong residents, an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s currently underway, and the results will be announced in December. The Yangpyeong Indigenous Resource Cluster Creation Project is a core project of the Green New Deal in the second half of the 7th civil election in Yangpyeong-gun, and is essential to strengthen the sovereignty of native seeds suitable for our land and our mother. The closure of the Yongmunsan Range is the only one in the country with a large-scale population Due to the fact that the shooting range is located, safety issues have emerged significantly due to accidental fire accidents during recent shooting training.

 

The Yongmun-Hongcheon railroad construction project is a long-established project in Yangpyeong and Hongcheon. It is a central passage connecting Gangwon-do from the metropolitan area and is an indispensable route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railroad network accessing the metropolitan area. It is to create a complex public facility that utilizes historical, cultural and tourism resources by returning the site that has virtually lost its function as a training ground due to the consolidation of the 11th Division.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said, "All the projects we propose today are essential projects for the development of Yangpyeong," and said, "I hope the Prime Minister will pay special attention so that our troops, which are underdeveloped in terms of balanced development, can develop."

 

In respons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replied, "I will be interested in the current projects in Yangpyeong and will actively review measures to support such projects so that they can be promoted quick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