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가정대기 확진자 관리하는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재가동

도, 3일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재가동, 5일 광주 국방어학원에 생활치료센터 추가 개소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06 [00:03]

경기도, 가정대기 확진자 관리하는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재가동

도, 3일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재가동, 5일 광주 국방어학원에 생활치료센터 추가 개소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06 [00:03]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 정례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 후 가정대기자가 입소 또는 입원할 때까지 안전하게 관리하는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을 다시 가동한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생활치료센터와 의료기관의 병상을 확보하는 속도보다 확진자 발생이 앞설 수 있어 이에 대비해야 한다”며 경기도의 홈케어 시스템 운영 준비 사항을 발표했다.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은 질병관리청이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정치료’와는 다른 것으로, 일시적인 병상 부족으로 생활치료센터 입소나 병원 입원이 지연될 때 그 공백 기간을 안전하게 메꾸는 체계다. 앞서 도는 지난 2차 유행 때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운영단’을 발족해 8월 28일부터 9월 13일까지 총 17일간 운영, 총 181명의 가정대기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이 직접 하루 한 번 가정대기자와 전화 통화를 하면서 건강 상태 변화를 체크하고 생활의 어려운 점을 살피고, 건강상태의 위급성이 파악되면 우선 병상을 배정해 가정대기 중 건강 악화에 대비한다.

 

도는 현재 담당 요원을 모집해 교육, 훈련 중으로 최종 리허설을 거쳐 3일 오후부터는 서비스가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고 있다.

 

임 단장은 “홈케어 시스템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경기도만 갖고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경기도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정부와 타시도의 유행 대응을 돕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는 국방부와의 협의를 거쳐 광주시 소재 국방어학원에 생활치료센터 한 곳을 오는 5일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과 국군 의무사령부가 공동으로 의료지원을 하게 된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44명 증가한 총 7,517명으로, 도내 19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부천시 순천향대병원 관련 3명, 광명시 소재 헬스장 관련 5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27.7%인 40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30명으로 20.8%를 차지한다.

 

부천 순천향대병원의 경우, 지난달 28일 간호사 1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30일까지 6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어 지난 1일 병원 직원 등 3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현재까지 확진자는 총 9명으로 늘었다. 현재 직원과 입원환자 등 약 2,500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92병동을 동일집단격리 중이다. 보건당국은 병원에 대해 심층 역학조사 및 위험평가 중으로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가 시행될 수 있다.

 

광명시 소재 헬스장과 관련해, 지난달 30일 헬스장 대표와 회원 등 2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1일 야간반 회원 5명이 추가 확진을 받으면서 현재까지 경기도 집계 6명, 타시도 포함 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헬스장 관련자 63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2일부터 27일까지 방문자에 대해 검사를 받도록 안전문자를 발송했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96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79%인 550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병상은 49개 병상 중 42개를 사용 중이다. 제3호, 4호, 6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일 18시 기준 630명이 입소하고 있어 88.5%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82명이다.

 

한편,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임 단장은 “경기도는 수능 응시생이 약 13만 명 정도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험생이 응시한다”며 “이번 수능이 새로운 지역감염의 빌미가 되지 않도록 수험생과 도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확진 및 유증상과 무관하게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병원 수험장과 격리자 시험장 등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며 “시험 전날, 혹은 당일 증상이 발현할 경우에는 숨기지 말고 보건당국에 신고해 필요한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restarts the “Gyeonggi-do Home Care System” to manage confirmed patients at home
On the 3rd, the Gyeonggi-do home care system is restarted, and on the 5th, an additional life treatment center is scheduled to be opened at the Gwangju Defense Academy.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will restart the “Gyeonggi-do Home Care System,” which safely manages the host family until they are admitted or hospitalized after Corona 19 is confirmed.

 

Seung-gwan Lim, co-director of the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Group in Gyeonggi-do,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2nd and said, "Because the occurrence of confirmed patients may precede the speed of securing beds in life treatment centers and medical institutions, we need to prepare for this." Announced.

 

The Gyeonggi-do home care system is different from “home treatment,” which is known to be prepared by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is a system that safely fills the gap when admission to a life treatment center or hospital is delayed due to a temporary lack of bed. Prior to that, during the second outbreak, the “Gyeonggi-do Home Care System Operation Group” was launched and operated for a total of 17 days from August 28th to September 13th, providing services to a total of 181 household reporters.

 

Medical personnel such as doctors and nurses directly talk to the home waiter once a day to check changes in health status, look for difficulties in life, and if an emergency is identified, first assign a bed to prepare for health deterioration while waiting at home. .

 

Do is currently recruiting personnel in charge, undergoing a final rehearsal during education and training, and is speeding up the service to start from the afternoon of the 3rd.

 

Director Lim said, “The home care system is the only program that Gyeonggi Province has in the country,” and “I will help the government and other cities respond to the outbreak by sharing the experiences of Gyeonggi Province.”

 

Along with this, the province plans to open an additional life therapy center at the Defense Language Institute located in Gwangju City on the 5th after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Defense. Gyeonggi Medical Center Anseong Hospital and the Armed Forces Medical Command will jointly provide medical support.

 

As of 0 o'clock on the 2nd,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was 7,517, a total of 7,517, an increase of 144 from the previous day,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19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When looking at the path of infection of the new confirmed cases, 3 people related to Soonchunhyang University Hospital in Bucheon City and 5 people related to the gym located in Gwangmyeong City. Among the newly confirmed cases, 27.7% of confirmed patients, or 40, of whom the route of infection is unknown, and the elderly aged 60 or older accounted for 20.8%.

 

In the case of Bucheon Soonchunhyang University Hospital, 6 people were confirmed by the 30th after one nurse was confirmed on the 28th of last month. Subsequently, on the 1st, 3 more people, including hospital staff, were confirmed,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to 9 so far. Currently, about 2,500 people, including staff and inpatients, are fully tested, and the 92 wards where the first confirmed cases are located are being quarantined in the same group. Health authorities are undergoing an in-dept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risk assessment of hospitals, and additional measures may be implemented depending on the results.

 

With regard to the gym located in Gwangmyeong City, since two members, including the gym representative and members, were confirmed on the 30th of last month, five members of the night class received additional confirmations on the 1st, and so far, 6 members in Gyeonggi Province and 7 people including other cities have been confirmed. Currently, 63 people related to the gym were inspected, and a safety letter was sent to visitors to be inspected from the 2nd to the 27th of last month.

 

As of 0 o'clock on the 2nd, Gyeonggi Province has 696 treatment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n a total of 16 hospitals, and 550 beds, 79%, are currently in use. The treatment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are 42 out of 49 beds. As of 18:00 a day, 630 people are admitted to the 3rd, 4th, and 6th life treatment centers, showing an operation rate of 88.5%, and the remaining capacity is 82.

 

On the other hand, ahead of the 2021 college entrance exam on the 3rd, Director Lim said, “In Gyeonggi-do, there are about 130,000 students taking the SAT, which is the largest number of candidates in the country. I ask the citizens to pay special attention.”

 

“We plan to expand the hospital test center and the isolated person test center so that they can take the SAT test regardless of corona confirmation and symptoms.” Please allow me to take ac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