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물티슈 사용관리 개선 방안 마련. 도민 인식개선 및 홍보캠페인 추진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06 [00:26]

경기도, 물티슈 사용관리 개선 방안 마련. 도민 인식개선 및 홍보캠페인 추진

“물티슈는 종이가 아니라 플라스틱입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06 [00:26]

▲ 물티슈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환경에 유해한데도 별다른 규제 없이 사용 중인 물티슈 줄이기에 나섰다. 기념품으로 물티슈를 제공하는 행위를 자제하도록 공공기관에 권고하는 한편, 1회용 컵이나 용기 같은 사용제한 1회 용품 목록에 물티슈를 추가하도록 정부에 건의했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물티슈 사용관리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제도개선과 함께 도민 인식 개선 캠페인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일부 녹는 물티슈가 있지만 대다수의 일반 물티슈 원단은 플라스틱계열인 폴리에스테르를 사용해 만들어지며, 한번 사용 후 버려지는 제품특성 때문에 플라스틱 폐기물을 양산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물티슈가 화장품 등으로 분류돼 있어 친환경 제품으로 홍보를 하는 경우도 있어 과도한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1회용 컵이나 비닐봉투 등 1회용품에 대한 정부의 규제는 있지만 물티슈는 1회용품으로 지정돼 있지 않아 폐기물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또, 대부분 물에 녹지 않는 재질로 만들어진 채 변기에 버려져 하수관 막힘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공공분야부터 물티슈 이용을 줄이기로 하고 지난 10월 말 경기도청 소속 실무부서와 시·군, 산하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물티슈 사용 저감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도는 공문에서 현재 사용 제한중인 1회용 컵, 1회용 용기, 비닐봉투, 플라스틱 빨대 등기존 4대 1회용품 목록에 물티슈를 추가하는 한편 기념품으로 물티슈를 제공하는 행위 등을 자제하도록 했다.

 

또한, 도는 물티슈 사용 줄이기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환경부에 폐기물부담금 부과대상 및 1회 용품 목록에 물티슈를 추가로 지정하는 내용의 제도 개선안을 지난 10월 23일 환경부에 제출했다.

 

이밖에도 도는 이번 달부터 시범사업에 돌입한 경기도 공공배달앱과 협의해 음식 배달 시 일회용 수저, 포크와 물티슈 제공 여부를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도는 이달부터 시작해 내년 초까지 ▲도민 대상 물티슈 사용실태와 문제인식을 위한 설문조사 ▲도민 대상 물티슈 사용저감 교육 ▲가정에서 직접 행주 제작·사용, 물티슈 5일간 쓰지 않기 릴레이 챌린지 등 현장 실천과제 추진 ▲공중화장실 등에 물티슈 사용 금지 홍보 등 인식개선 작업과 홍보 캠페인을 통해 도민이 함께하는 물티슈 사용 줄이기 운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공공기관이 먼저 솔선수범함으로써 1회용 물티슈 사용을 줄이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시·군과 산하기관 등에 협조를 당부했다”며 “도민 대상으로는 환경을 고려하여 행주, 걸레와 같은 대체용 품을 사용하는 등 물티슈를 과용하지 않도록 자발적인 사용 저감 실천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prepares measures to improve the use of wet tissues. Improving citizens' awareness and promoting promotion campaigns
“Wet tissue is plastic, not paper”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Even though Gyeonggi Province is harmful to the environment, it has taken steps to reduce wet wipes in use without special regulations. While recommending public institutions to refrain from providing wet wipes as souvenirs, the government has suggested adding wet wipes to the list of restricted disposable items such as disposable cups and containers.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3rd, the province is planning to prepare a “measure to improve the use of wet tissues” containing these contents, and promote a campaign to improve citizens' awareness along with system improvement.

 

According to Gyeonggi-do, there are some wet tissues that dissolve, but most of the general wet tissue fabrics are made of polyester, which is a plastic-based, and are the cause of mass production of plastic waste due to the product characteristics that are discarded after use. In particular, in Korea, wet tissues are classified as cosmetics, and there are cases where they are promoted as eco-friendly products, which incentivizes excessive consumption.

 

Despite this situation, there are government regulations on disposable items such as disposable cups and plastic bags, but wet tissues are not designated as disposable items, so they are in the blind spot for waste management. Also, most of them are made of materials that are insoluble in water and are thrown into the toilet, which is the main cause of clogging of sewer pipes.

 

Accordingly, the province decided to reduce the use of wet wipes from the public sector, and at the end of last October sent an official letter to the working department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city and county, and public institutions under its subsidiary to request cooperation to reduce the use of wet wipes.

 

In an official statement, Do-Eun added wet wipes to the list of existing four-to-one items, such as disposable cups, disposable containers, plastic bags, and plastic straws, which are currently restricted in use, while refraining from providing wet tissues as souvenirs.

 

In addition, on October 23,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ubmitted a system improvement plan to designate additional wet wipes in the list of items subject to waste levy and the one-time item list so that the campaign to reduce the use of wet wipes could spread nationwide.

 

In addition, Doo has added a function that allows consumers to choose whether to provide disposable spoons, forks and wet tissues when delivering food in consultation with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which has started a pilot project from this month.

 

From this month to the beginning of next year ▲A survey for residents to use wet tissues and to recognize problems ▲Education to reduce the use of wet wipes for residents ▲Promote on-site practical tasks such as making and using cloths directly at home and not using wet wipes for 5 days, relay challenge ▲Public It is planning to promote a campaign to reduce the use of wet tissues with residents through public relations campaigns and awareness-raising work, such as promoting the ban on the use of wet tissues in toilets.

 

Eom Jin-seop, head of the Gyeonggi-do Environment Bureau, said, “We asked the city, county, and affiliated agencies to cooperate so that a culture of reducing the use of disposable wet wipes could be established by taking the initiative first by public institutions. We will encourage voluntary use reduction practices so as not to overuse wet wipes, such as using alternative products such as thes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