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영교 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와 경찰청 방문 …

내년 실행되는 경찰개혁 진행상황 점검, 관계자 격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1 [09:51]

서영교 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와 경찰청 방문 …

내년 실행되는 경찰개혁 진행상황 점검, 관계자 격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31 [09:51]

▲ 서영교 행안위원장(좌측 첫번째) 정세균 국무총리 경찰청 방문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 갑)이 30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임호선 국회의원과 경찰청을 방문해 내년 시행될 경찰개혁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부 측에서는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 김창룡 경찰청장, 송민헌 차장을 비롯한 경찰청 간부들이 참석했다.

 

경찰개혁 점검보고 자리에서 정세균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특권 없는 공정한 사회를 위해 권력기관 개혁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추진해 왔고 최근 관련 입법을 통해 제도개선을 마무리하여 마침내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게 됐다"며 개혁성과를 밝혔다.

 

이어서 "경찰은 국민께 봉사하는 민생경찰, 방역경찰을 넘어서 정의와 공정을 바로 세우는 인권수호기관으로 자리매김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주어졌다"고 밝히며 경찰의 역할을 당부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올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애써주신 전국 15만 경찰분들의 노고에 국회를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이어서 “올 한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민주경찰을 위해 여러 경찰법안을 여야 간 합의를 통해 통과시켰다. 다가오는 신년부터 경찰은 완전히 탈바꿈 하게 된다. 경·검수사권조정으로 검찰이 독점하고 있었던 수사 종결권이 경찰에게도 부여되고, 기존 경찰조직이 국가경찰-수사경찰-자치경찰로 삼분화된다”면서 정기국회에서 통과된 경찰개혁 성과에 대해 밝혔다.

 

이번 국회 행안위에서 여야 간 합의를 통해 서영교 위원장 주도로 의결된 <경찰개혁>법안은 자치경찰제 도입·국가수사본부 설립·정보경찰 역할 확립 등이 담겨 있다.

 

자치경찰은 각 지역 여건에 맞는 치안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실시한다. 이들은 민주적으로 선출된 시·도경찰위원회의 지휘감독을 받게 된다. 자치경찰제 법안논의 과정에 제기됐던 일선 경찰관들의 혼선과 혼란은 많이 줄었다.

 

수사경찰의 경우, 원칙적으로 수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국가수사본부의 지휘감독을 받는다.

 

그동안 SNS 사찰 등으로 논란이 많았던 정보경찰의 역할도 명확해졌다. 모호했던 치안정보 개념이 보다 확실해졌고, 사회적 문제를 일으켰던 바 있는 정치경찰도 없어졌다.

 

그러면서도, 현장 경찰관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있었다. 서영교 위원장이 대표발의해 통과시킨 <경찰관 근속승진 단축법>이 그것이다.

 

서영교 위원장은 “지금까지 일반 공무원 6급에 해당하는 경찰공무원 경감까지 근속승진 연한이 2년이나 더 길었다. 국민 안전을 위해 열심히 봉사하는 경찰에게 불합리했다”고 발의 배경을 밝히면서, “제도의 형평성을 위해 제가 대표로 법안발의 했다. 여야의원님들도 모두 적극적으로 동의해주셨다. 법안을 통해 경찰관들의 사기진작과 조직 내 활력이 부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서, 서영교 위원장은 경찰 역할의 중요성에서도 대해 거듭 당부했다. “수사권조정이 되면서 경찰의 권한이 커졌다. 하지만 그 책임 또한 막중하다는 것을 상기해야한다. 국민 위에 군림하는 기관이 아닌 국민 위해 봉사하는 기관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는 수사를 종결할 수 있는 권한이 생긴 만큼, 남용 없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내년부터 시행되는 자치경찰제, 국가수사본부 설립 등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영교 위원장은 제21대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으로써 문재인정부 권력기관 개혁의 중심 축인 <경찰개혁>법안을 여야 합의 속에 통과시킨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airman Seo Young-gyo,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nd National Police Agency visit…
Inspection of the progress of police reform implemented next year, encouragement

 

-Reporter In-Gyu Ha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Chairman of the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Seo Young-gyo (the Democratic Party of the Republic of Korea, Gap in Jungnang-gu, Seoul) visited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National Assembly member Lim Ho-seon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afternoon of the 30th to check the preparations for the police reform to be implemented next year, and encourage officials. did.

 

From the government side, police officers including Lee Jae-young,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Police Commissioner Kim Chang-ryong, and Deputy Commissioner Song Min-heon attended.

 

At the police reform inspection report,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pursuing the reform of power institutions as a top priority for a fair society without privileges, and by completing the system improvement through recent legislation, it has finally kept its promise with the people.” The results of reform were revealed.

 

“The police have been given a heavy duty to establish themselves as a human rights protection institution that establishes justice and justice beyond the civil life police and quarantine police that serve the public,” he said and asked for the role of the police.

 

Chairman Seo Young-gyo encouraged, "On behalf of the National Assembly, I am grateful for the hard work of the 150,000 policemen across the country who worked hard day and night for the safety of the people despite the many difficulties with Corona 19, which began early this year."

 

“This year, the National Assembly's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passed several police bills through agreement between the opposition parties for a fair and just democratic police. From the coming new year, the police will be completely transformed. The police also gave the police the right to terminate the investigation, which was monopolized by the prosecution due to the adjustment of the police and prosecutor's authority, and the existing police organization is divided into three categories: the state police, the investigative police, and the autonomous police.”

 

The <Police Reform> bill, led by Chairman Seo Young-gyo through an agreement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ncludes the introduction of an autonomous police system, establishment of a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and establishment of the role of information police.

 

The self-governing police conduct their own security services tailored to the conditions of each region. They will be commanded and supervised by a democratically elected city and provincial police committee. The confusion and confusion among front-line police officers that were raised during the discuss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bill has decreased.

 

In the case of investigative police, in principle, they are under the command and supervision of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so that they can concentrate only on the investigation.

 

The role of the information police, which has been controversial due to social media inspections, has become clear. The vague concept of security information became clearer, and the political police, which had caused social problems, disappeared.

 

At the same time, efforts were made to improve the treatment of on-site police officers. This is the <Act on Shortening the Promotion of Police Officers>, which was passed by Chairman Seo Young-gyo.

 

Chairman Seo Young-gyo said, “Until now, the period for promotion of service has been two years longer until the reduction of police officers equivalent to level 6 of general public service. It was unreasonable to the police who worked hard for the safety of the people.” He revealed the background of the initiative. “For the fairness of the system, I proposed a bill as a representative. All the opposition lawmakers also actively agreed. I hope that the bill will increase the morale of police officers and give vitality within the organization.”

 

Subsequently, Chairman Seo Young-gyo repeatedly asked for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the police. “As the investigative powers were adjusted, the power of the police increased. However, it should be remembered that the responsibility is also heavy. He emphasized, “We must be reborn as an organization that serves the people, not an organization that reigns over the people.”

 

Police Commissioner Kim Chang-ryong and other officials replied that as they had the authority to terminate the investigation, they would manage it thoroughly to avoid abuse. It also announced that it will ensure that the self-governing police system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investigative headquarters, which will be implemented from next year, can proceed smoothly.

 

Meanwhile, Chairman Seo Young-gyo, as the 21st National Assembly Executive and Safety Committee Chairman, passed the “Police Reform” bill, which is the central axis of the reform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power agencies, in an agreement between the opposition parti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