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조광한 남양주시장,2021년(辛丑年) 신년사

“대한민국 No.1, 100만 도시의 기틀을 다지겠습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2/30 [10:49]

조광한 남양주시장,2021년(辛丑年) 신년사

“대한민국 No.1, 100만 도시의 기틀을 다지겠습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2/30 [10:49]

▲ 조광한 남양주시장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존경하는 72만 남양주 시민 여러분! 그리고 사랑하는 남양주시 동료 여러분!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코로나로 힘든 지난해를 보내고 맞는 2021년은 우리 모두에게 희망의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두어 달 후면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하반기부터 서서히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올해 우리시는 어떤 모습으로 달라질까요?

 

2023년 왕숙신도시 입주와 인구 100만 도시를 바라보며 대한민국 No.1 도시로 도약하는 기틀을 확고히 다지는 희망의 해로 삼고 시민의 행복 지수를 높이는 데 총력을 다 하겠습니다.

 

왕숙신도시는 기존의 신도시들이 일자리도 교통 대책도 없이 배드타운으로 전락한 것과는 달리 생명산업 자족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농생명 클러스터, 메디컬, 코스메틱, 화학 관련 기업 등 다양한 앵커 기업을 유치해서 일과 주거,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도시를 만들 것입니다.

 

이 목표를 향해 올해도 교통, 공간, 환경의 3대 혁신 및 복지, 그리고 약자에 대한 배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갈 것입니다.

 

올해 안에 4호선 연장 진접선이 개통할 예정입니다. 4호선 8호선 연결, 6호선 연장, 경춘선 분당선 연결 등도 차질 없이 뚝심 있게 진행해 남양주 교통체계의 획기적인 혁신을 계속 만들어가겠습니다.

 

차근차근 도시철도가 확충되면 전국 최초로 총 7개의 철도노선이 촘촘하게 남북을 연결하고 앞으로 인구 백만, 대한민국 No.1도시의 인프라를 확실히 다지게 됩니다.

 

둘째, 올해 3개의 축을 완성하고 공간혁신에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첫 번째 축은 광릉숲에서 시작해 태조 이성계가 여덟 밤을 묵었다는 팔야리와 왕이 잠을 잤다는 왕숙천을 따라 형성된 역사문화축입니다.

 

조선의 시작과 관련된 축이며, 왕숙신도시와 시너지를 완성해갈 것입니다.

 

두 번째는 정약용축으로 조선의 르네상스 축입니다.

 

다산동 정약용도서관에서 조안면의 정약용유적지,그리고 북한강을 따라 올라가 정약용큰마당으로 완성됩니다. 정약용큰마당은 댄스를 특화해 청소년들이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올해 개관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정약용 선생님이 우리 시의 아이콘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세 번째 축은 이석영축으로 조선의 마지막이자 독립을 위한 고귀한 희생의 축이며, 무장독립투쟁에 전 재산을 바친 숭고한 뜻을 기리는 축입니다.

 

금곡동 홍유릉 앞의 이석영광장과 경술국치를 기억하자는 리멤버 1910, 평내호평역 앞에 청년창업의 마당이 될 1939with이석영,화도에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으로 이어집니다.

 

올해 안에 모두 개관할 예정입니다.

 

우리시는 이 3개의 축과 왕숙신도시의 중심에 자리잡을 생명산업 경제벨트를연계해 남양주 도약의 근간으로 삼을 것입니다. 지금은 코로나로 인해 다양한 혁신 공간을 이용하지 못해 안타깝지만, 올해는 시민들이 폭넓고 자유롭게 누리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또 18세 이하 청소년만 출입할 수 있는 Under18을 진접, 진건, 퇴계원에 조성하고 청학비치와 같은 하천정원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집앞에서 즐기고 누릴 수 있는 풍성한 로컬택트 공간을 확충해 가겠습니다.

 

셋째, 환경혁신은 지난해에 시작한 아이스팩과 스티로폼 수거 캠페인을 ‘거점수거 특화사업’으로 확대하고 환경지표를 더 꼼꼼히 챙겨 생활쓰레기 20% 줄이기 목표를 달성해 가겠습니다.

 

화도근린공원, 호평늘을공원 등을 올해 완공 해 공원녹지를 늘리고 시 전체의 쾌적함도 늘려가겠습니다.

 

넷째, 복지와 약자에 대한 배려 또한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

 

북부장애인 복지관을 개관해 장애우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중위소득 100%이하 초등학생과 중고등학생에게 노트북 8,400대, 인터넷 강의 등을 입학 선물로 지원하는 학습용 스마트 지원사업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입니다.

 

조안면 상수원보호구역 위헌심판도 올 연말쯤 결과가 나올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 외 코로나가 진정 되는대로 사릉음악제, 정약용문화제, 정약용 사색의 길 걷기 등을 다시 개최해서 풍성한 문화와 다양한 즐거움이 넘치는 도시로 만들겠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그리고 동료 여러분!

 

2021년, 행복 지수가 더욱 높아지는 대한민국 No.1 도시, 100만 남양주를 향한 힘찬 발걸음으로 뚜벅뚜벅 함께 걸어갑시다.

 

감사합니다.

 

희망찬 신축년(辛丑年) 새해 아침에 남양주시장 조 광 한 드림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Mayor Jo Gwang-han, New Year's Address in 2021
“We will lay the foundation for Korea's No. 1, 1 million city.”

 

Dear 720,000 citizens of Namyangju! And dear colleagues from Namyangju City!

 

New Year (辛丑年) The new year has dawned.

 

We hope that 2021 will be a year of hope for all of us after having a hard year with Corona. In a couple of months, the corona vaccination will begin, and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expect to gradually recover our daily lives.

 

What will our poem look like this year?

 

We will do our utmost to increase the happiness index of citizens by making it a year of hope that solidifies the foundation to leap to Korea's No.1 city while looking at the move-in to Wangsuk New City in 2023 and a population of 1 million cities.

 

Wangsuk New City will become a self-sufficient city for the life industry, unlike the existing new cities that have turned into bad towns without any jobs or traffic measures.

 

We will attract various anchor companies such as agricultural life cluster, medical, cosmetic, and chemical-related companies to create a city where work and residence, culture and art coexist.

 

Toward this goal, we will continue to pursue the three major innovations in transportation, space, and environment, welfare, and consideration for the weak again this year.

 

The extension of line 4 is scheduled to open within this year. We will continue to create breakthrough innovations in the Namyangju transportation system by meticulously proceeding with the connection of Line 4, Line 8, extension of Line 6, and Bundang Line of Gyeongchun Line.

 

When the urban railroad is gradually expanded, a total of 7 railroad lines will closely connect North and South Korea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will certainly strengthen the infrastructure of Korea's No.1 city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Second, we will complete the three axes this year and spur space innovation.

 

The first axis is a historical and cultural axis formed along Palyari, where Taejo Lee Seong-gye stayed eight nights, and Wangsukcheon, where the king slept.

 

It is an axis related to the beginning of Joseon and will complete synergy with Wangsuk New Town.

 

The second is the Jeong Yak-yong axis, which is the axis of the Joseon Renaissance.


From Dasan-dong Jeong Yakyong Library to Jeong Yakyong Ruins in Joan-myeon and along the Bukhan River, it is completed with Jeong Yak-yong Big Madang. Jeong Yak-Yong Big Madang is scheduled to open this year as a space for teenagers to enjoy by specializing in dance. Through this, Mr. Jeong Yak-yong will surely establish itself as an icon of our poetry.

 

The third axis is Lee Seok-young, the last of Joseon and the noble sacrifice for independence, and the noble will of devoting all of his wealth to the armed independence struggle.

 

Remember 1910 to remember Lee Seok-young Square in front of Hongyu-reung in Geumgok-dong and Gyeongsul Gukchi, 1939with Lee Seok-young, which will be the yard of youth entrepreneurship in front of Pyeongnae Hopyeong Station, and Lee Seok-young New Media Library in Hwado.

 

All are scheduled to open within this year.

 

Our city will link these three axes with the economic belt of the life industry that will be located in the center of Wangsuk New City, and make it the basis for the leap forward in Namyangju. We are sorry that we are unable to use various innovation spaces due to corona now, but we hope that this year, citizens will be able to enjoy wide and freely.

 

In addition, we will create Under18 in Jinjeok, Jingeon, and Toegyewon, where only teenagers under the age of 18 can enter, and continue to promote river gardening projects such as Cheonghak Beach to expand a rich local contact space that can be enjoyed and enjoyed in front of the house.

 

Third, environmental innovation will expand the campaign to collect ice packs and styrofoam, launched last year, into a “specialized collection project”, and achieve the goal of reducing household waste by 20% by taking more careful environmental indicators.

 

Hwado Neighborhood Park and Hopyeongneul-eul Park will be completed this year to increase the green space of the park and increase the comfort of the city as a whole.

 

Fourth, we will not neglect welfare and consideration for the weak.

 

We will open the Northern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the handicapped, and we will continue to develop a smart support project for learning that provides 8,400 laptops and lectures on the Internet to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with a median income of less than 100%.

 

We will do our best until the results of the trial for unconstitutionality in the water supply protection area in Joan-myeon are also made by the end of this year.

 

In addition, as soon as the corona calms down, the Sareung Music Festival, the Jeong Yak-yong Cultural Festival, and Jeong Yak-yong's Walk of Thoughtful Path will be held again to create a city full of rich culture and various pleasures.

 

Fellow citizens and colleagues!

 

In 2021, let's walk together with a strong step toward the 1 million Namyangju, Korea's No.1 city with a higher happiness index.

 

Thank you.

 

Mayor Cho Gwang-Han on New Year's Mornin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