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변호인석 아닌 방청석 포착..궁금증 ‘UP’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2 [16:18]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변호인석 아닌 방청석 포착..궁금증 ‘UP’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1/02 [16:18]

▲ SBS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날아라 개천용’ 오성시 살인사건 재심 재판이 드디어 열린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 극본 박상규,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투자 Wavve) 측은 14회 방송을 앞둔 2일, 변호인석이 아닌 방청석에서 초조하게 재판을 지켜보는 박태용(권상우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김두식(지태양 분)의 변호사 선임계약 해지 통보로 뒤바뀐 박태용과 김병대(박지일 분)의 자리가 재심 재판에 어떤 변수를 불러올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개천용들의 짜릿한 반격이 펼쳐졌다. 기부금품법 위반 논란으로 위기를 맞았던 박태용은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무고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조기수(조성하 분)의 과거 오판들을 끄집어내며 불합리한 현실에 일침을 가했다. 

 

하지만 그의 도발은 뜻하지 않는 반향을 불러왔다. 조기수가 재판부를 직접 통제하기 시작했고, 강철우(김응수 분) 시장은 총선 출마를 미끼로 박태용을 회유했다. 여기에 김병대의 꾐에 넘어간 김두식이 그와 손을 잡으며, 박태용에게 변호사 선임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전개를 예고한다. 어렵게 재심 청구에 성공했음에도, 변호인석 사수는 실패한 박태용. 초조한 기색이 역력한 그의 얼굴에서 재판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음을 짐작게 한다. 

 

속내를 읽을 수 없는 담담한 김병대와 달리, 혼란스러워하는 김두식의 모습도 흥미롭다. 이어진 사진 속 재판을 끝내고 마주한 이들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돈다. 화를 삼키며 안타까워하는 박태용, 황민경(안시하 분), 한상만(이원종 분)과 억울함을 토로하는 김두식. 과연, 극으로 치닫는 재심 재판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뜻하지 않은 사건 사고들이 속속들이 발생하면서 오성시 살인사건 재심은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며, “박태용과 박삼수의 심경 변화와 함께, 예상치 못한 반전도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14회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Fly, Gaecheon-yong” The retrial of the murder case in Ohseong-si is finally held.

 

SBS Friday and Saturday drama'Fly Gae Cheon-yong' (director Jeong-hwan Kwak, playbook Sang-gyu Park, planning & production Studio & New, Investment Wavve) said that on the 2nd before the 14th broadcast, Tae-yong Park (Kwon Sang-woo), who watched the trial impatiently at the auditorium, not in the audience, I caught the look. Park Tae-yong and Kim Byeong-dae (Park Ji-il), who were changed by Kim Doo-sik (played by Ji Tae-yang)'s notice of termination of the appointment contract, raises questions about what variables will bring to the retrial trial.

 

In the last broadcast, Gaecheonyong's thrilling counterattack unfolded. Park Tae-yong, who was faced with a crisis du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donation law violation, appeared on the broadcast and revealed his innocence. In addition, he brought out the past misjudgments of Jo Joo Soo (played by Jo Sung-ha) and put a step into the irrational reality.

 

However, his provocation caused an unexpected repercussion. Cho Joo-soo began directly controlling the court, and Mayor Kang Kang-woo (played by Kim Eung-su) convicted Park Tae-yong of running for the general election. Here, Kim Doo-sik, who had been transferred to Kim Byeong-dae, joined hands with him, and notified Park Tae-yong of the termination of the appointment of a lawyer.

 

In the meantime, the published photos foreshadow an unknown development. Despite the difficult retrial request, the defender Inseok Park failed. His anxious look makes him guess that the trial is going in the wrong direction.

 

Unlike Kim Byeong-dae, who cannot read the insides, it is also interesting to see Kim Doo-sik who is confused. In the following photographs, a feeling of tension arises between those who face the trial after the trial. Park Tae-yong, Hwang Min-gyeong (played by Ahn Si-ha), and Han Sang-man (played by Lee Won-jong) who are sad while swallowing their anger, and Kim Doo-sik talk about resentment. Indeed, attention is paid to the direction in which the retrial trial, which is going to the extreme, will flow.

 

The production crew of'Fly Gae Chun-yong' said, "As unexpected accidents occur one after another, the retrial of the murder case in Oseong City goes in an unexpected direction." Said.

 

Meanwhile, the 14th episode of the SBS Friday and Saturday drama “Fly, Gaecheonyong” will be aired at 10:00 pm on the 2nd. It is also provided as VOD (review) on a wave at the same time as it is broadcast.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