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경기옛길의 새로운 역사문화탐방로 ‘평해길’ 조성 완료

경기옛길 ‘평해길’(구리~양평) 개통, 한강 수변 따라 125km 구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3 [11:29]

경기도, 경기옛길의 새로운 역사문화탐방로 ‘평해길’ 조성 완료

경기옛길 ‘평해길’(구리~양평) 개통, 한강 수변 따라 125km 구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3 [11:29]

▲ 경기도 평해길 안내지도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 경기옛길센터는 경기옛길 중 구리에서 양평을 잇는 평해길을 지난달 29일 개통했다고 3일 밝혔다.

 

평해길은 관동대로라는 별칭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관동지방인 강원도와 한양을 연결해주던 길이었다. 특히 평해길은 한강 수변과 산, 들판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도는 2018년 원형 노선 조사를 시작해 대체노선 확정, 구간명칭과 안내체계 정비를 거쳐 12월에 전체 구간 조성을 완료했다.

 

개통된 ‘평해길’은 총 10개 구간(구리 1개, 남양주 2개, 양평 7개), 전체 125km에 이르는 장거리 탐방로로 망우묘역을 비롯해 조말생묘, 정약용유적지, 지평향교 등의 많은 문화유산이 자리 잡고 있다.

 

평해길에는 전체 노선을 안내하는 종합안내판과 구간안내 표지판, 평해길의 문화재와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는 스토리보드 등이 설치되어 도보 탐방객의 길 안내를 돕는다. 특히 새롭게 디자인된 완주 스탬프함을 설치해 도보여행의 즐거움은 물론 완주에 대한 의욕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경기도옛길 현황지도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또한, 경기도는 경기옛길 모바일 어플을 제작해 이달 중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옛길 어플에는 ‘노선 따라가기, 역사문화스토리 오디오 청취, 완주인증, 마일리지 게임’ 등 다양한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조선시대 실학자 신경준 선생이 집필한 ‘도로고’의 6대 대로를 바탕으로 역사적 고증과 현대적 재해석을 거쳐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경기옛길을 조성 중이다.

 

2013년 삼남길(과천~평택)을 시작으로 의주길(고양~파주), 영남길(성남~이천)을 조성했으며 지난해 평해길(구리~양평) 조성을 시작으로 올해는 경흥길(의정부~포천), 강화길(김포)을 순차적으로 개통할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경기옛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Pyeonghae-gil,” a new historical and cultural trail in Gyeonggi-do and Gyeonggi-do
Opened Gyeonggi Old Road “Pyeonghae-gil” (Guri-Yangpyeong), 125km along the banks of the Han River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yeonggi-do and Gyeonggi Cultural Foundation's Gyeonggi Old Road Center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opened Pyeonghae Road, which connects Yangpyeong from Guri, on the 29th of last month.

 

Pyeonghae-gil was a road connecting Gangwon-do and Hanyang, the Kwandong region, as can be seen through the nickname of Kwandong-daero. In particular, Pyeonghae-gil boasts a beautiful scenery where the waterside of the Han River, mountains, and fields harmonize.

 

The province started surveying the circular route in 2018, confirmed the alternative route, improved the section name and information system, and completed the creation of the entire section in December.

 

The opened'Pyeonghae-gil' is a long-distance trail with a total of 10 sections (1 in Guri, 2 in Namyangju, 7 in Yangpyeong), and is a long-distance trail with a total length of 125 km. It is located.

 

On the Pyeonghae-gil, there are general information boards and section guide signs that guide the entire route, and a story board that allows you to explore the cultural properties and stories of Pyeonghae-gil to help guide visitors on foot. In particular, the newly designed Wanju stamp box was installed so that you could feel the pleasure of walking as well as the motivation for completing the tour.

 

In addition, Gyeonggi-do is planning to produce a mobile application for Gyeonggi Old Road and launch it this month. The Gyeonggi Old Road app will be provided with various functions such as ‘following the route, listening to the history and culture story audio, completion certification, and mileage game’.

 

Gyeonggi-do and the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are building the Gyeonggi Old Road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history and culture through historical evidence and modern reinterpretation based on the six boulevards of “Dorogo,” written by Shil-Jun Shin, a scholar of the Joseon Dynasty.

 

Starting with Samnam-gil (Gwacheon-Pyeongtaek) in 2013, Uiju-gil (Goyang-Paju), and Yeongnam-gil (Seongnam-Icheon) were built. Starting with the construction of Pyeonghae-gil (Guri-Yangpyeong) last year, this year Gyeongheung-gil (Uijeongbu-Pocheon) , Ganghwa-gil (Gimpo) will be opened in sequence.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the Gyeonggi Old Road websit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