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일 중증환자 병상 제공한 성남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분당서울대병원 찾은 이재명 “중증환자 병상 제공에 감사. 추가지원 방안 강구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4 [18:30]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일 중증환자 병상 제공한 성남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분당서울대병원 찾은 이재명 “중증환자 병상 제공에 감사. 추가지원 방안 강구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4 [18:30]

▲ 이재명 경기도지사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분당서울대병원 방문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을 제공한 분당서울대병원과 광명시민운동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감사를 표하고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이재명 지사는 4일 성남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해 백롱민 병원장 등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지난달 26일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행정명령 목표 병상이었던 13병상을 확보해 제공했으며, 도는 손실보상 지원으로 지난달 30일 도 예비비 3억 원을 지급했다.

 

이 지사는 “분당서울대병원이 메르스에 이어 이번 코로나 사태에도 의무도 아닌데 협력해주셨다. 경기도는 요양병원이 많은 대신 상급종합병원이 적어 중환자실이 특별히 필요한데 많은 역할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병원 사정이 어렵겠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추가지원 방안을 강구할 테니 중환자실 문제를 좀 더 개방적으로 고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김병욱 국회의원도 “감염병에 대해 상당히 경험이 있는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며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중증환자 치료병상을 더 확보할 수 있을지 면밀히 검토해 달라. 경기도와 국회가 힘을 합쳐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백롱민 병원장은 “각별히 신경써주시고 많이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중환자실은 인력이 필요하고 복잡한 문제들이 얽혀있어 하루아침에 늘리기가 어렵지만 최대한 가용자원을 동원해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 지사는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둘러보고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앞서 중수본은 중증환자 치료 병상 확보를 위해 지난달 18일 상급종합병원에 대해 허가병상의 최소 1%를 코로나19 치료에 동원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4일 현재 분당서울대병원 13병상을 비롯해 아주대병원 7병상,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10병상, 고려대학교부속 안산병원 8병상, 순천향대학교부속 부천병원 10병상 등 48병상을 확보 중이다. 도는 이들 상급종합병원 5곳에 지난달 말 한곳 당 3억 원씩 총 15억 원을 지원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광명 임시선별검사소 현장 방문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방문에 앞서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광명 임시선별검사소가 설치된 광명시민운동장을 방문해 운영현황을 듣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가까이 뵙고 나면 여러분들 업무에 방해 될 것 같아서 그냥 보고 가겠다. 고생이 많다”며 “발열조끼 외에 더 필요한 것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해 달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연일 계속되는 강추위 속에 방역 현장에 투입된 의료진과 역학조사관들을 위해 지난해 12월 31일 도내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 75개소와 병원·보건소에서 설치된 선별진료소 109개소 등 총 184개소에 발열조끼 2,870벌을 비치했다. 도는 코로나19 상황 종료 뒤에도 향후 동절기 재난현장 등에 발열조끼를 재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할 방침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visits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in Seongnam, providing a bed for severely ill patients
Lee Jae-myeong, who visited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Thanks for the provision of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We will seek additional support plan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and Gwangmyeong Civic Stadium, which provided hospital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with Corona 19, to express gratitude and encourage medical staff.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in Seongnam on the 4th and had a conversation with related people including Baek Rong-min, head of the hospital. On the 26th of last month,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secured and provided 13 beds, which were the target of the administrative order of the Central Accident Recover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also paid 300 million won on the 30th of last month to compensate for losses.

 

Governor Lee said,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cooperated with MERS since it is not obligatory in this coronavirus outbreak. Gyeonggi-do has a lot of nursing hospitals, but few advanced general hospitals, so intensive care units are specially needed. Thank you for playing a lot of roles. “The hospital situation is difficult, but we will devise additional support measures that we can do to make the intensive care unit more open. I ask you to consider it.”

 

Congressman Kim Byeong-wook who was present also said, “I think th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who has quite a lot of experience with infectious diseases, showed an exemplary appearance in overcoming Corona 19.” “Because we need to prepare for the worst situation, we will have to treat severe patients in the future. Please take a closer look to see if you can get more. Gyeonggi Province and the National Assembly will join forces to fully support it.”

 

Hospital Director Baek Rong-min responded, “Thank you for taking special care and helping me a lot.” “The intensive care unit requires manpower and complex problems that make it difficult to increase overnight, but we will mobilize the available resources to cooperate.”

 

Subsequently, Governor Lee encouraged the medical staff to look around the treatment bed for severely ill patients.

 

Previously, Jungsubon issued an administrative order to mobilize at least 1% of the licensed beds for the treatment of Corona 19 to a senior hospital on the 18th of last month in order to secure treatment beds for severely ill patients.

 

As of the 4th, as of the 4th, 48 beds are being secured, including 13 bed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7 beds at Ajou University Hospital, 10 beds at Hallym University Sacred Heart Hospital, 8 beds at Ansan Hospital, affiliated with Korea University, and 10 beds at Bucheon Hospital at Soonchunhyang University. At the end of last month, the province provided a total of 1.5 billion won, 300 million won per one, to these five advanced general hospitals.

 

Prior to the visit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the Gwangmyeong Civic Stadium, where the Gwangmyeong Temporary Screening Center was installed, and encouraged the field workers to listen to the operation status.

 

Governor Lee said, “After seeing you close, I think it will interfere with your work, so I will just go see it. I have a lot of hardships,” he said. “If you need anything other than a heating vest, please feel free to tell me.”

 

Gyeonggi-do installed 2,870 fever vests in a total of 184 locations, including 75 temporary screening tests installed in the province on December 31 last year, and 109 screening clinics installed in hospitals and health centers, for medical staff and epidemiological investigators who were put into the quarantine site in the cold that continues day after day. did. Even after the end of the Corona 19 situation, it will continue to manage the heat vest so that it can be reused at disaster sites in the futur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