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사람은 모두 존귀, 차별받을 이유 없어” 농어촌 이주노동자 숙소 전수조사

경기도,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 등 대책마련 돌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08:01]

이재명 “사람은 모두 존귀, 차별받을 이유 없어” 농어촌 이주노동자 숙소 전수조사

경기도,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 등 대책마련 돌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5 [08:01]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최근 포천 한 농가의 비닐하우스에서 캄보디아 출신 이주노동자가 사망한 사고와 관련, 경기도가 농어촌지역 이주노동자 숙소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등 도 차원의 대책마련에 돌입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주거환경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5일 발표했다.

 

이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농어촌지역 이주노동자들의 주거환경 개선방안을 마련, 인권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이주노동자들이 보다 안전한 곳에서 생활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목적을 뒀다.

 

실태조사는 시군과의 협력으로 올해 1월 4일부터 15일까지 2주간 도내 농어촌지역 외국인노동자 숙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고용노동부 통계자료(2020년 11월말 기준)에 근거해 도내 농·축산업 및 어업 관련 2,280개 사업장이 점검 대상으로, 읍면동과 연계해 통계에 반영되지 않은 사업장까지 발굴해 ‘전수점검’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점검은 근로기준법 시행령을 토대로 도 차원의 표준 점검표를 마련, 주거형태, 설치장소, 침실·화장실·세면 및 목욕시설·냉난방시설·채광 및 환기시설·소방시설의 설치여부 및 관리 상태, 전기안전진단 이행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이를 위해 김규식 노동국장을 중심으로 외국인정책과, 농업정책과, 축산정책과, 해양수산과 등 관련부서와 시군,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원활한 실태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도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개선점을 발굴해 도 차원의 ‘외국인노동자 거주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함은 물론, 필요할 경우 중앙정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조사 시 발견되는 불법사항이나 화재·동사 등 위험요소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하거나 안전한 임시주거시설을 확보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5일 오전 포천지역 한 농가의 외국인노동자 숙소를 방문, 숙소 내 환경을 살펴보고 향후 대책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재명 지사는 포천 비닐하우스 이주노동자 사망사고 관련, 지난달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부검결과 건강악화 때문이라고 하지만 비닐하우스 숙소에서 제대로 된 진료 기회도, 몸을 회복할 공간이 없었기에 문제의 본질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람은 모두 존귀해 피부색과 언어가 다르다고 차별받을 이유가 없다. 실태조사를 토대로 이주노동자들이 안정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ae-Myung Lee “Everyone is honored, there is no reason to be discriminated against” Complete survey of accommodation for migrant workers in rural areas
Promote countermeasures, such as conducting a survey on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foreign workers in rural and rural area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Regarding the accident that a Cambodian migrant worker died in a green house in a farmhouse in Pocheon, Gyeonggi-do has started to prepare measures at the provincial level, such as conducting a thorough investigation on migrant workers in rural areas.

 

Gyeonggi-do announced on the 5th the “Plan to Promote a Survey on the Actual Condition of Foreign Workers in Rural Areas in Gyeonggi Province”.

 

The purpose of this was to prepare measures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migrant workers in rural areas based on the survey, to resolve the human rights blind spot, and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migrant workers can live and work in a safer place.

 

The survey will be conducted for foreign workers in rural areas in the province for two weeks from January 4th to 15th this year in cooperation with cities and counties.

 

Based on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s statistical data (as of the end of November 2020), 2,280 business sites related to agriculture, livestock, and fishing in the province are subject to inspection. I plan to do it.

 

For inspection, a standard checklist at the province level is prepared based on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Labor Standards Act, and the type of residence, installation place, bedroom, toilet, washbasin and bathing facility, cooling and heating facility, lighting and ventilation facility, and firefighting facilities are installed and managed, and electrical safety diagnosis We plan to focus on whether or not to implement.

 

To this end, a task force (TF) in which relevant departments, such as the Foreign Policy Division, Agricultural Policy Division, Livestock Policy Division, Oceans and Fisheries Division, and municipalities, civilians, etc. participated with the center of Labor Bureau Director Kim Gyu-sik, cooperated to facilitate a smooth survey. Established the system.

 

Based on the survey, the province is planning to develop a provincial-level “measures for improving the living environment for foreign workers” and, if necessary, propose system improvement to the central government.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immediately improve or induce safe temporary housing facilities for illegal matters found during investigations or dangerous factors such as fires and verbs.

 

In this regard, Lee Han-gyu, the second vice governor of Gyeonggi-do administration, visits a foreign worker's accommodation in a farmhouse in Pocheon on the morning of the 5th to examine the environment in the accommodation and discuss future countermeasures.

 

Governor Lee Jae-myung said in his social network service (SNS) on the 24th of last month regarding the death of a migrant worker at the Pocheon Green House, “It was said that it was due to deterioration in health as a result of an autopsy. The nature of the problem does not change,” he said. “There is no reason to be discriminated against because people are all precious and have different skin color and language. Based on the fact-finding survey, we will come up with measures to help migrant workers live in a stable environ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