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일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 코너 운영 중인 시립광명푸드마켓 방문

이재명 “먹을 게 없어서 훔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 그냥 다 드리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08:23]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일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 코너 운영 중인 시립광명푸드마켓 방문

이재명 “먹을 게 없어서 훔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 그냥 다 드리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5 [08:23]

▲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립광명푸드마켓 방문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로 인해 긴급 생계 위기에 처한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 코너’를 찾아 “먹을 게 없어서 훔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이재명 지사는 4일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 코너’를 운영 중인 광명시 광명동 시립광명푸드마켓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듣고 이용 과정을 살펴봤다. 이 자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임오경 국회의원, 김영준 도의원, 강기태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장, 박영순 시립광명푸드뱅크·마켓센터장도 함께했다.

 

이 지사는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요즘 먹을 게 없어서 훔치다 잡히는 사람이 많다는 얘기를 경찰쪽에서 듣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올려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지 의견을 물어봤더니 그냥 오는 사람 다 주는 게 좋겠다는 얘기를 하더라”면서 “이곳을 이용해야 할 정도면 사실은 지원대상이다. 약간 악용이 되더라도 여기까지 오시는 분들이면 그냥 일단 다 지급하고, 또 다시 올 경우 확인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형식적으로는 대상이 아닌데 실제로는 지원해 줘야 될 사람이 있기 때문에 이런 경우를 발굴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예산이 부족할 수도 있는데 어떤 방식으로든 도에서 다 책임질 테니까 오시면 그냥 다 드리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운영되고 있는 시립광명푸드마켓의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는 광역푸드뱅크에서 즉석밥, 라면, 참치캔 등 총 15종의 음식을 지원해 현재까지 32명이 이용했다.

 

도는 광명을 비롯해 성남시, 평택시에 위치한 푸드마켓 3곳에서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푸드마켓은 식품과 생활용품을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기부 받아 결식 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제공하는 곳이다.

 

긴급하게 먹거리와 생필품이 필요한 도민이 푸드마켓 사업장을 방문하면 즉석빵, 음료수, 마스크, 위생용품 등 사업장 내 기부 물품 5종을 1회 우선 제공한다. 이후 방문자가 동의하면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명단을 통보해 추가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도는 이달 중 31개 시·군별로 종합, 장애인, 노인복지관 등 복지시설 중 1곳씩을 선정해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코너’를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거리 노숙인들을 위해 부천시, 의정부시에 있는 노숙인 시설 2곳에서는 이달 중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 냉장고’를 설치해 인당 1일 1회 당일 물량 소진 시까지 떡을 무료로 제공한다. 수원시, 성남시, 안양시, 안산시, 시흥시에 있는 노숙인 시설 5곳에서는 시설 방문이 어려운 노숙인에게 음식쿠폰을 따로 지급한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늘어나는 코로나 장발장…여러분의 제안을 기다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국민들의 의견을 구했다. 이 지사는 “굶주림으로 빵을 훔칠 수밖에 없는 ‘장발장’이 지금 우리 이웃이 되고 있다”며 “어떤 경우에도 범죄를 정당화할 순 없지만, 배가 고파 범죄를 저지르는 일은 막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국가가, 사회가 할 일”이라고 대책 마련 의지를 밝힌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vernor Lee Jae-myeong visits the Gwangmyeong Food Market, which operates just a dream corner in Gyeonggi-do on the 4th
Lee Jae-myeong “It is impossible to steal because there is nothing to eat. Just give it all”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the'Gyeonggi Food Just Dream Corner' to support those in crisis due to Corona 19, and called for generous support, saying, "It is impossible to steal because there is nothing to eat." did.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the Gwangmyeong Food Market in Gwangmyeong-dong, Gwangmyeong-si, which operates the “Gyeonggi Foods Just Dream Corner” on the 4th to hear the operation status and review the usage process. Gwangmyeong Mayor Park Seung-won, Assemblyman Lim Oh-kyung, Do lawmaker Kim Young-joon, Gyeonggi-do Social Welfare Council Chairman Ki-tae Kang, and Park Young-soon, head of the Gwangmyeong Food Bank and Market Center were also present.

 

Governor Lee said about the opportunity to start'Gyeonggi Food Just Dream', “I heard from the police that there are many people who are caught stealing because they have nothing to eat, and asked for opinions on how to prevent it by posting a social network service (SNS). They said that it would be better to give them,” he said. “If you have to use this place, you are actually eligible for support. Even if it is a little abused, if you come to this place, you can just pay it all and check if you come again.”

 

Governor Lee said, “It is not formally the target, but there are people who actually need to apply, so there will be an effect of discovering such cases.” “The budget may be insufficient, but the provinc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it in any way, so if you come, just give it all.” He emphasized.

 

The Gyeonggi Foods Just Dream Corner of the Municipal Gwangmyeong Food Market, which has been in operation since December 29 last year, has supported a total of 15 types of food such as instant rice, ramen, and canned tuna from a large-scale food bank and has been used by 32 people so far.

 

Do is operating the “Gyeonggi Foods Just Dream Corner” in three food markets located in Gwangmyeong, Seongnam and Pyeongtaek. The food market is a place where food and household goods are donated from companies and individuals and provided to low-income and vulnerable groups who are in danger of being undernourished.

 

When residents who urgently need food and daily necessities visit a food market business site, five kinds of donated items in the business place, such as instant bread, beverages, masks, and hygiene products, will be provided once. After that, if the visitor agrees, the list is notified to the relevant eup/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 support additional welfare services. The province is planning to install and operate the “Gyeonggi Foods Just Dream Corner” by selecting one of the welfare facilities such as comprehensive, disabled, and elderly welfare centers by 31 cities and counties this month.

 

In addition, two homeless facilities in Bucheon-si and Uijeongbu-si installed a “Gyeonggi Gyeonggi Food Just Dream Refrigerator” during this month to provide free rice cakes once a day until the day runs out. Five homeless facilities in Suwon, Seongnam, Anyang, Ansan, and Siheung provide food coupons to homeless people who have difficulty visiting the facilities.

 

Meanwhile,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said in his social network service (SNS) last November, “The growing corona long hair… We look forward to your suggestions,” asking for opinions from the people. Governor Lee said, “Jangbaljang, who has no choice but to steal bread out of hunger, is now becoming our neighbor.” “In no case can justify a crime, but we must stop committing a crime when hungry. That is what the state and society should do.”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