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승남 구리시장, 도시브랜드 가치 높이는 '대변인제' 운영

언론인 출신 임기제 공무원, 주요 현안 시민속으로 ‘브리핑 신뢰성 제고’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8:58]

안승남 구리시장, 도시브랜드 가치 높이는 '대변인제' 운영

언론인 출신 임기제 공무원, 주요 현안 시민속으로 ‘브리핑 신뢰성 제고’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08:58]

▲ 최귀영 구리시 대변인 브리핑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민선 7기 원활한 소통과 홍보 강화를 위해 소통공보담당관실 소속으로 '대변인제' 를 본격 가동했다.

 

시는 앞서 지난해 10월 언론인 출신인 최귀영 홍보전문가를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 민선 7기‘구리 시민행복 특별시’주요 역점사업과 정책·이슈들이 시민 생활에 유익한 정보로 충실히 전달될 수 있도록 2개월간의 사전 준비를 마쳤다.

 

최귀영 대변인은 시청 미디어실에서 가진 첫 브리핑을 통해 안승남 구리시장 새해 첫 동정을 시작으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 참석, 구리시 인창동 소재 현충탑 참배, 제30대 차종회 부시장 부임 소식 등을 전했다.

 

이어 민생관련 부분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동절기 한파까지 겹친 관내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따뜻한 겨울나기 대책’일환으로 민·관 협력으로 촘촘한 복지 안전망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1월 새해 첫 월간업무보고회, 코로나19 상황 보고도 덧붙였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시민의 우울한 분위기 쇄신을 위해‘구리 행복 365 축제’를 1월 1일부터 추진키로 했다. 이는 그동안 대형 무대에서 많은 시민들이 훌륭하고 멋진 공연을 봤을 때 감동하던 때가 코로나 이전 사회라면, 이제 코로나 사회는 작은 음악회 및 1인 연주에서도 행복을 느끼는 성숙한 지혜가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이번 축제를 마련하게 됐다는 것이다.

 

최 대변인은 지역 주민들 숙원사업이었던 원수택로 주·정차 금지구역 지정 관련을 밝은 뉴스로 브리핑했다. 구리시 원수택로에 위치한 쌍용아파트∼마사회 삼거리 일원에 대해 지난해 12월 30일 구리경찰서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주·정차 금지구역으로‘가결’확정되어 향후 보행자 안전은 물론 불법주·정차 단속이 가능해졌다는 소식이다.

 

실제로 2020년 한해동안 이 지역에서 발생했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13건에 달할 정도로 불안했지만 지역주민의 지속적인 민원으로 2018년 10월부터 2020년 8월까지 구리경찰서 교통안전시설 심의위원회에 4회 상정하였으나, 유보 또는 부결돼 오다 이번 가결 결정을 수확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고질적인 불법 주·정차로 운행에 어려움을 겪었던 마을버스 등 도로교통 환경이 크게 개선되어 이용자 불편 해소와 인근의 지역경제활성화에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안승남 시장은“민선 7기‘구리 시민행복 특별시’시정 철학과 기후위기 대응 역점시책인‘스마트시티 그린뉴딜’등 시정 방향을 전문화된 홍보 기능인 한 주간 대변인 정례 브리핑을 통해 대시민 신뢰성 제고는 물론 공약사업·집중사업 성과로 이어져서 작지만 강한 대한민국 중심 구리시로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ungnam Ahn, Mayor of Guri, operates a'spokesperson festival' to increase the value of city brands
‘Enhancing the credibility of briefing’ among journalists and former journalists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si (Mayor Seung-nam Ahn) started the'Speaker' in the Office of Communications and Public Affairs Office in order to strengthen communication and publicity during the 7th civil election.


In October last year, the city hired a public relations expert Choi Gwi-young, a former journalist, as a tenure system public servant, and two months in advance so that the main focus projects, policies and issues of the 7th civilian election'Guri Citizen's Happiness City' can be faithfully delivered as useful information for citizens' lives. I'm ready.

 

Spokesman Choi Gwi-young attended the Central Safety Disaster Countermeasure Headquarters meeting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tarting with the first sympathy of the Mayor of Guri, Ahn Seung-nam, through the first briefing held in the media room of the city hall, visited the Memorial Tower in Inchang-dong, Guri-si, and the news of the appointment of the vice mayor of the 30th car class meeting Delivered.

 

In the section related to public welfare, it was decided to make every effort to ensure a close welfare safety net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as a part of the “warm winter measures” to protect the vulnerable in the city, which was overlapped with the prolonged Corona 19 incident and the cold wave in winter. In January, the first monthly business report meeting and the Corona 19 situation report were also added.

 

In addition, the “Guri Happiness 365 Festival” was scheduled to be promoted from January 1st to renew the depressed atmosphere of citizens, which was shrunken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is means that if the pre-Corona society was moved when many citizens watched great and wonderful performances on a large stage, now the Corona society has prepared this festival from the perspective that it needs mature wisdom to feel happiness even in small concerts and solo performances. .

 

Spokesman Choi briefed on bright news about the designation of a parking and stopping zone for Wonsu Taek, a long-awaited project for local residents. As a result of deliberation by the Traffic Safety Facility Deliberation Committee at Guri Police Station on December 30 last year for the entire area of ​​Ssangyong Apt.~Masocie 3-way, located in Wonsutaek-ro, Guri-si, it was confirmed as'approved' as a no-parking/stopping zone. It is news that it is done.

 

In fact, there were 13 large and small traffic accidents that occurred in this area during 2020, but due to continuous complaints from local residents, they were submitted to the Guri Police Station Traffic Safety Facility Review Committee four times from October 2018 to August 2020. , With a reservation or rejection, this time the approval decision was harvested.

 

As a result, the road traffic environment such as village buses, which had suffered from chronic illegal parking and stopping roads, has been greatly improved, and it has been positively predicted to resolve user inconvenience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Mayor Ahn Seung-nam, a weekly spokesperson, specialized in the direction of municipal administration, such as the “Seventh Civilian Election”, “Guri Citizens' Happiness Special City” and the “Smart City Green New Deal,” an emphasis on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I hope that it will lead to the achievements of intensive projects and become a small but strong city of Guri, the center of 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