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장애인 365쉼터 13곳으로 확대 운영

“일시보호 필요한 중증장애인, 안심하고 ‘장애인 365쉼터’ 이용하세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1:38]

경기도, 장애인 365쉼터 13곳으로 확대 운영

“일시보호 필요한 중증장애인, 안심하고 ‘장애인 365쉼터’ 이용하세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11:38]

▲ 365쉼터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재가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장애인 365쉼터’를 올해 13곳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장애인 365쉼터 운영지원 사업’은 유휴공간이 있는 장애인 거주시설(장애인단기거주시설 포함)을 365쉼터로 지정해 보호자의 입원, 경조사나 여행 등예상치 못한 상황 발생 시 긴급보호가 필요한 중증장애인에게 일시보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2019년 군포, 이천, 남양주, 양주 4곳에서 처음 문을 열었고 지난해에는 성남, 부천, 안산, 시흥, 광주, 군포, 양평, 남양주, 의정부, 양주 10곳에서 운영됐다. 올해는 이천, 여주, 포천시에 추가로 개설돼 총 13곳이 운영될 예정이다.

 

쉼터는 주 7일 24시간 계속 운영되며 입소 정원은 4명으로 유형은 ‘긴급입소’와 ‘일반입소’로 구분된다.

 

‘긴급입소’는 보호자 병원 입원, 경조사 등의 이유로 신속한 입소가 필요한 경우에 해당되며 증빙자료가 필요하다. 최대 4명까지 우선 입소가 가능하다. ‘일반입소’는 보호자의 여행 등 긴급입소 사유를 제외한 경우로 2명을 초과할 수 없다.

 

쉼터 입소자는 최장 30일까지 머무를 수 있으며 1일 2만원만 부담하면 ▲일시보호 : 장애인의 일시보호와 숙식, 생활 등 기본적 서비스 지원 ▲의료지원 : 응급상황 발생 시 치료 지원 ▲기타지원 : 타 사회복지시설과 지역사회 자원 연계 지원 등 다양한 전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장애인 본인이나 보호자는 365쉼터를 운영하는 장애인 거주시설에 직접 입소 상담 후 신청하면 된다.

 

박상응 경기도 장애인복지과장은 “365쉼터가 장애인 삶의 질 향상과 보호자 돌봄 부담 완화에 많은 도움이 되도록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expanded operation to 13 shelters for the disabled
“For severely handicapped persons who need temporary protection, please use the “365 shelter for the disabled” with confidence.”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expand the “365 shelters for the disabled” to 13 sites this year for the severely disabled at home.

 

The '365 Shelter Operation Support Project for the Disabled' designates residential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cluding short-term residenc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with idle spaces as 365 shelters to provide temporary protection for severely disabled people who need emergency protection in the event of unforeseen circumstances such as hospitalization, congratulations, or travel. It is a business that provides care services.

 

It first opened in four locations in Gunpo, Icheon, Namyangju, and Yangju in 2019, and last year, it was operated in 10 locations in Seongnam, Bucheon, Ansan, Siheung, Gwangju, Gunpo, Yangpyeong, Namyangju, Uijeongbu and Yangju. This year, 13 additional locations will be opened in Icheon, Yeoju and Pocheon.

 

The shelter is open 24 hours a day, 7 days a week, and the number of people admitted is 4, and the types are divided into'emergency admission' and'general admission'.

 

'Emergency Admission' is a case where prompt admission is required for reasons such as admission to a guardian's hospital or congratulations and condolences, and evidence is required. Up to 4 people can be admitted first. 'General admission' is for cases excluding the reasons for emergency admission, such as travel by a guardian, and cannot exceed two people.

 

Shelter residents can stay for up to 30 days and pay only KRW 20,000 per day ▲Temporary protection: Temporary protection for the disabled, basic services such as room and board, and living support ▲Medical support: Treatment support in case of emergency ▲Other support: Other social welfare You can receive a variety of professional services, including support for linking facilities and local community resources.

 

Individuals with disabilities or their guardians who wish to use them can apply after consulting directly at a residential facility for the disabled that operates 365 shelters.

 

Park Sang-eung, head of the Gyeonggi Welfare Division for the Disabled, said, “We will do our best to manage the 365 shelter to help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the disabled and ease the burden of caring for the caregiver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