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6호선 남양주 연장 지방비 분담금에 대한 경기도 입장'에 대한 입장문 발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8:28]

남양주시 '6호선 남양주 연장 지방비 분담금에 대한 경기도 입장'에 대한 입장문 발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18:28]

▲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1월 7일자로 언론보도 된 “6호선 남양주 연장 지방비 분담금에 대한 경기도 입장”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혔다.

 

□ 경기도 의견에 대하여

 

① 비용분담권자인 도와 사전협의를 미 이행하였다는 사유로 도비 지원이 불가하다는데 대해서는

 

▶ 6호선 노선변경은 GTX-B 예타통과 후 경춘선 공용운영이 불가능하여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있어 대안노선 마련을 위해 2020년 10월에 서울시·중랑구·남양주시·구리시 등이 상호 의견을 교환했으며, 11월 2차 회의 시 광역철도의 주관기관인 경기도(관계자)의 참석을 요청한 바 있으나, 참석하지 않은 사항이다

 

▶ 이후 6호선 상위계획 변경 건의 시한이 촉박한 관계로 남양주시에서 경기도를 직접 방문하고 공문 및 세부 검토 자료를 수차례 제출하며 설명한 끝에 현재 경기도에서 대광위로 변경 건의가 된 사항이다.

 

▶ 남양주시는 경기도가 주장하는“사전 협의”란 상위계획 확정시까지 검토 대안에 대하여는 언제든지 노선 협의가 가능한 사안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 또한, 기 제출된 6호선 연장 노선 안은 GTX-B 등 교통여건 변화로 기술적으로 불가능하여 대안노선을 제출한 사항이다.

 

② 타 광역지자체와 노선 유치 등으로 도비 분담이 있을 경우 도와 사전 협의를 통해 추진하도록 한 권고사항 역시 미이행이며,

 

③ 도의회 보고 등 수많은 행정절차를 통해 결정된 사항을 임의로 변경 하였다는 사항에 대하여는

 

▶ 서울지하철 4호선 연장선인 진접선의 경우도 남양주시는 경기도와 착공 이후에도 상호 협의하여 분담금을 합의한 사실도 있다.

 

▶ 아울러, 6호선 남양주 연장 사업 추진은 광역철도로서 상위계획 반영 등을 국토부와 대광위가 최종 결정하는 사항이다.

 

▶ 현재까지 노선(안)이 결정된 바 없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사전협의 기간은 현재도 해당되므로 기본계획 수립 시까지 지속적으로 분담금 및 노선 안에 대하여 협의하면 되는 사항이다.

 

남양주시 6호선 추진 입장에 대해 서울 지하철 6호선 연장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사업성이 없거나 경기도의 균형발전에 저해 된다든지 경기도가 추구하는 교통방향과 맞지 않아 지원이 불가하다면 이해할 수 있겠으나, 법령에도 없는 “사전협의 미 이행”이란 사유로 도비를 지원할 수 없다고 한다면 결국 행정기관 간의 견해 차이로 인한 피해를 경기도민에게 전가하는 것과 다를 바 없으며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으며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 중 가장 많은 규제와 교통 불편으로 고통을 감내하고 있는 남양주시 거주 경기도민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려 주시기 바라며, 지금이라도 원만하게 사전협의를 진행해 주실 것을 간곡히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s position statement on'Gyeonggi-do's position on Namyangju extended local expenses for line 6'

 

-Reporter In-Gyu Ha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Kwanghan Jo) expressed the following position, regretting the “Gyeonggi-do's position on the Namyangju extension district cost share of Line 6”, which was reported in the media on January 7.

 

□ About the opinion of Gyeonggi Province

 

① Regarding the fact that support is not available due to failure to comply with the prior consultation with the person responsible for the cost sharing,


▶ In October 2020, Seoul City, Jungnang-gu, Namyangju-si, and Guri-si exchanged opinions in order to prepare alternative routes because the GTX-B route change was in danger of losing the project itself as it was impossible to operate the Gyeongchun Line after passing GTX-B Yeta. , At the 2nd meeting in November, Gyeonggi-do, the governing body of the metropolitan railway, requested to attend, but this is a matter that did not attend.

 

▶ Since the time limit for a proposal for a change to the upper level plan of Line 6 was tight, Namyangju visited Gyeonggi in person, submitted official documents and detailed review data several times, and explained it.

 

▶ Namyangju City believes that Gyeonggi-do's “pre-consultation” means that it is possible to discuss alternative routes at any time until the high-level plan is finalized.

 

▶ In addition, the proposed extension route for Line 6 was technically impossible due to changes in traffic conditions such as GTX-B, so an alternative route was submitted.

 

② If there is a share of expenses due to attraction of routes with other metropolitan local governments, the recommendations to promote through prior consultation with help are also not fulfilled.

 

③ Regarding matters that arbitrarily changed matters determined through numer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reports to the provincial council,

 

▶ In the case of the Jinjeop Line, an extension of Seoul Subway Line 4, Namyangju City also agreed with Gyeonggi-do and Gyeonggi-do after the construction began to agree on a share.

 

▶ In addition, the promotion of the Namyangju extension project for Line 6 is a matter t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Daekwang Committee decide to reflect the higher-level plan as a metropolitan railway.

 

▶ The route (proposal) has not been decided so far, and the pre-consultation period claimed by Gyeonggi Province is still applicable, so it is a matter to continue to discuss the cost of contributions and route plans until the basic plan is established.


Regarding the position of Namyangju Line 6 promotion, it is understandable if there is no business or impediment to th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do, or if support is not possible because it does not match the direction of transportation pursued by Gyeonggi-do in promoting the extension project of Seoul Subway Line 6. He said in a strong tone that if he said he could not support Dobi due to the reason "not implementing prior consultations," he said in a strong tone that it was no different from passing on the damage caused by differences of opinions between administrative agencies to the people of Gyeonggi Province.

 

Gyeonggi-do said that it hoped that Gyeonggi-do residents of Namyangju, who are suffering from the most regulatory and transportation inconveniences among the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would feel at least a little, and that they would eagerly suggest that they will proceed smoothly with prior consulta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