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앞으로 열흘이 확산세 꺾을 골든타임”…밀접접촉 최소화 당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 7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20:20]

경기도, “앞으로 열흘이 확산세 꺾을 골든타임”…밀접접촉 최소화 당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 7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20:20]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장 7일 정례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17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경기도가 앞으로 열흘 남짓의 기간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을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7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의료진과 도민 여러분의 방역피로감이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지만 더욱 집중해 최선을 다해야하는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임 단장은 “높은 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사회전반에서 피로감이 누적됐고 특히 다중이용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의 경우에는 경제적인 위협이 체감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기도는 변함없이 병상확보와 확진환자 케어에 최선을 다하겠다. 도민 여러분께서도 정부와 지자체를 믿고 모임을 취소하고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 밀접접촉을 최소화 해달라”고 강조했다.

 

7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303명 증가한 총 1만6,250명으로, 도내 27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주시 육류가공업체와 관련해 지난 5일 발열 증상과 함께 직원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6일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45명이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7일 0시 기준 총확진자 수는 46명으로 확인됐다. 현재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며 확진자 가족 등 6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고 직원 접촉자는 분류해 관리 중이다.

 

오산시 급식업체에서는 지난 2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6일까지 업체 직원과 가족 등 12명이 추가확진판정을 받으며 7일 0시 기준 총확진자는 1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들은 직원 9명, 가족 4명 총 13명으로 이들과 접촉한 21명에 대해서 현재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안산시 병원과 관련해 지난 6일 인후통 등 증상발현으로 검사를 받은 간호사 1명이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입원환자 4명이 전원을 위해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으며 7일 0시 기준 확진자는 5명으로 확인됐다. 현재 직원 197명, 입원환자 84명 등 총 281명에 대해 검사 중이다. 병원시설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분류하고 있으며 12월 21일부터 1월 6일 중 퇴원한 환자 170여명에 대해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7일 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940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80.3%인 755병상이다. 이 중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88개로 62개를 사용 중이며 현재 가동률은 70.4%다.

 

경기도 제3호부터 제11호 등 8개 일반 생활치료센터와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에는 6일 18시 기준 1,583명이 입소해 53.3%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1,385명이다.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에는 49명이 입소해 잔여 수용가능 인원 19명이며 가동률은 72.1%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Golden time to break the spread in the next ten days”… Minimizing close contact
Gyeonggi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Team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7th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While the 2.5 steps of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have been extended to the 17th, Gyeonggi Province called for cooperation from residents, saying that the next ten days or so would be a golden time to curb the spread of Corona 19.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said at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7th, saying, "The quarantine fatigue of medical staff and residents is greater than ever, but it is time to focus more and do our best."

 

"As the social distancing at a high level has been prolonged, fatigue has accumulated in the whole society.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business operators operating multi-use facilities, economic threats are being felt." We will do our best to care for patients. The citizens of the city also believe in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to cancel meetings and refrain from visiting multi-use facilities to minimize close contact.”

 

As of 0 o'clock on the 7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increased by 303 from the previous day to a total of 16,250,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27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 relation to a meat processing company in Yangju, one employee was diagnosed with fever symptoms on the 5th, and 45 people were confirmed as confirmed in a total examination conducted on the 6th, and the total number of confirmed cases was confirmed as of 0 o'clock on the 7th. Diagnostic tests are currently in progress, 61 people, including family members of the confirmed patients, have been self-quarantined, and staff contacts are classified and managed.

 

In Osan-si food service companies, 12 people, including employees and family members of the company, were additionally confirmed by the 6th after the first confirmed case occurred on the 2nd, and the total number of confirmed cases increased to 13 as of 0 o'clock on the 7th. The confirmed cases are 13 people, 9 employees and 4 family members, and 21 people who have contacted them are currently in self-isolation.

 

In connection with the hospital in Ansan City, one nurse who was tested for symptoms such as sore throat was confirmed on the 6th, and after 4 inpatients were confirmed as confirmed in the examination conducted for all of them, as of 0 o'clock on the 7th, 5 confirmed cases were confirmed. Currently, a total of 281 people, including 197 employees and 84 inpatients, are being tested. Hospital facility risk assessments are conducted, contacts are classified, and additional investigations are planned for 170 patients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between December 21 and January 6.

 

As of 0 o'clock on the 7th, there are a total of 940 beds secured by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the beds for general and severe patients, and the current bed utilization rate is 755 beds, 80.3%. Of these, 88 beds are used to treat severely ill patients, with 62 being used, and the current utilization rate is 70.4%.

 

As of 18:00 on the 6th, 1,583 people admitted to 8 general life treatment centers, including Nos. 3 to 11 in Gyeonggi-do, and the remaining capacity was 1,385. 49 people admitted to the first special life treatment center, the remaining capacity is 19, and the operation rate is 7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