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 30만개 기증받아

SD바이오센서, 전국재해구호협회 통해 진단키트 30만개 경기도 기증...노인요양시설·교정시설 대상 선제검사 실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20:42]

경기도,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 30만개 기증받아

SD바이오센서, 전국재해구호협회 통해 진단키트 30만개 경기도 기증...노인요양시설·교정시설 대상 선제검사 실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07 [20:42]

▲ 이재명(가운데) 경기도지사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 지증식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SD바이오센서로부터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 30만개를 기증받았다. 도는 이 진단키트를 도내 노인요양시설 1,239개소와 교정시설 8개소 등 집단감염에 취약한 고위험시설에 대한 선제검사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효근 SD바이오센서 대표이사,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 기증식을 진행했다.

 

수원시 소재 체외진단키트 전문 연구·개발업체 SD바이오센서의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는 지난해 11월 국내에서 유일하게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판매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신속항원검사는 기존의 PCR(유전자증폭)방식에 비해 정확도는 다소 낮지만, 검체 채취 후 결과 확인까지 소요시간이 15~20분에 불과해 PCR방식(3~6시간 소요)보다 검사시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1차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될 경우, PCR 검사를 진행해 최종 양성 여부를 판정하게 된다.

 

도는 우선 앞으로 약 2달여에 걸쳐 도내 노인요양시설 1,239개소의 종사자 3만1,577명을 대상으로 현재 실시 중인 PCR진단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 실시해 확진자를 사전 판별할 방침이다. 또 도내 교정시설 8곳에도 진단키트를 배포해 종사자와 재소자 1만4,755명이 3일 간격으로 신속항원검사를 2회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민의 안전을 위해 결단을 해주신 SD바이오센서에 각별히 감사말씀 드린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도 취약지역을 잘 선별해 집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경기도에서도 지난해부터 사전점검 형태의 신속 검사가 필요하다고 논의를 해왔는데 이렇게 큰 규모의 기증을 해주셔서 취약 영역에 대한 선제적 검사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인 유행이긴 하지만 높은 과학기술 수준이나 우리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빠른 정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등이 결합해서 피해를 줄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도 방역당국에서도 최선을 다해서 극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효근 SD바이오센서 대표이사는 “집단감염이 취약한 요양시설이나 교정시설 같은 고위험시설에서 선제적으로 스크린 검사를 진행하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PCR진단키트와 신속항원 키트를 개발해 수출하며 많은 성과를 이뤘는데 성장과 함께 사회 공헌에 힘쓰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은 “작년 1년 동안 희망브리지에서도 1천억 원 정도를 코로나에 투입했다. 경기도에서도 50억 원을 지원해줬다”며 “끝이 안 보이는 어려운 상황이지만 올해도 모금을 다시 시작해 취약계층과 집중 발생 지역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Receives 300,000 Corona 19 Rapid Antigen Diagnosis Kits
SD Biosensor, donated 300,000 diagnostic kits to Gyeonggi-do through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Conducting preemptive tests for elderly care facilities and correctional facilities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received 300,000 rapid antigen test diagnostic kits from SD Biosensor through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The province is planning to use this diagnostic kit for preliminary inspection of high-risk facilities vulnerable to group infection, such as 1,239 elderly care facilities and 8 correctional facilities in the provinc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held a donation ceremony for the Corona 19 Rapid Antigen Test Diagnosis Kit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s situation room on the 7th with Lee Hyo-geun, CEO of SD Biosensor and Song Pil-ho, Chairman of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The rapid antigen test diagnostic kit of SD Biosensor, a research and development company specializing in in vitro diagnostic kits located in Suwon-si, was the only product in Korea that received domestic marketing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rapid antigen test is somewhat less accurate than the conventional PCR (gene amplification) method, but it takes only 15 to 20 minutes to confirm the result after collecting the sample, significantly reducing the test time compared to the PCR method (takes 3 to 6 hours). There is an advantage that it can be made. If the result of the first rapid antigen test is positive, a PCR test is performed to determine the final positive.

 

First of all, the province is planning to pre-determine confirmed patients by conducting a PCR diagnostic test and a rapid antigen test, which are currently being conducted, for 31,577 workers at 1,239 elderly care facilities in the province over the next two months. In addition, it plans to distribute diagnostic kits to eight correctional facilities in the province so that 14,755 workers and inmates can receive rapid antigen tests twice every three days.

 

Governor Lee Jae-myeong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pecial thanks to the SD Biosensor for making the decision for the safety of the citizens of Gyeonggi Province. I hope that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also selects and executes vulnerable areas well.” “Gyeonggi-do has also discussed the need for a quick test in the form of a pre-inspection since last year. Because of this large-scale donation, a preemptive test for vulnerable areas is possible. It is possible,” he said.

 

“Although it is a global trend, I think that the high level of science and technology, active cooperation and quick information from our people, and active response from the government are combined to reduce the damage.” “The provincial quarantine authorities will do their best to overcome it.” He added.

 

Lee Hyo-geun, CEO of SD Biosensor, said, “We hope that screening will be a force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by preemptively conducting screen tests in high-risk facilities such as nursing facilities or correctional facilities that are vulnerable to group infection.” We have achieved a lot of achievements by developing and exporting kits and rapid antigen kits. We will grow into a company that strives to contribute to society along with growth.”

 

Song Pil-ho, chairman of the Hope Bridg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said, “For the past year, the Hope Bridge also invested 100 billion won into corona. Gyeonggi-do also provided 5 billion won," he said. "It's a difficult situation that can't be seen, but we plan to start raising funds again this year to support the vulnerable and concentrated area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