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배달특급’ 한 달 이용한 소상공인들 입 모아 “큰 도움되고 있다”고 평가

“반신반의했던 ‘배달특급’ 이제는 우리들의 ‘희망’입니다” 가맹점주들 한목소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07:35]

‘배달특급’ 한 달 이용한 소상공인들 입 모아 “큰 도움되고 있다”고 평가

“반신반의했던 ‘배달특급’ 이제는 우리들의 ‘희망’입니다” 가맹점주들 한목소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1 [07:35]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출시 한 달이 지난 ‘배달특급’이 매출 증대 등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며 소상공인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파주시에서 중식당을 운영하는 길상섭 씨는 처음 ‘배달특급’에 가입할 때만 해도 반신반의했다.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는 늘 부담이었지만, 그렇다고 낮은 수수료의 공공배달앱이 잘 될 것 같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달간 영업한 이후 길 씨의 생각은 바뀌었다. ‘배달특급’으로 벌어들인 돈은 약 800만 원이었지만, 수수료는 8만 원만 부담하면 되기 때문에 형편이 훨씬 나아졌기 때문이다.

 

길 씨는 “우리 가게가 잘되는 것을 보고 근처 중국집이 대부분 배달특급에 가입했다”며 “앞으로 ‘배달특급’이 수익을 늘려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게 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낮아진 수수료는 물론 ‘배달특급’이 근심걱정도 덜어준 셈이다.

 

화성시의 보쌈 전문점의 황진성 대표 역시 상황은 비슷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배달과 포장에 주력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지만, 늘 높은 수수료에 대한 안타까움이 앞섰다.

 

그러던 중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에 대한 소식을 접하고 반신반의하는 심정으로 가입했고, 한 달간 배달특급을 통해서만 1,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에 따른 수수료는 10만 원에 불과했다.

 

황 씨는 “배달특급에 참여한 것이 늘 막막했던 지난해 가장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대로 배달특급 매출이 자리를 잡아준다면 수익이 계속 늘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화성시소상공인연합회 김창석 부회장은 “‘배달특급’이 한 달 만에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주변 상인들이 한시름 놨다는 이야기들을 많이 전한다”며 “소비자 혜택을 통한 지역화폐 이용으로 지역 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많은 소상공인들이 배달특급에 동참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더불어 “올해 서비스 지역이 추가된다고 들었는데, 더욱 많은 소상공인 동료들이 우리처럼 도움을 받고 함께 행복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달특급’은 지난해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12월 한 달간 총 가입 회원 11만 명, 총 거래액 30억 원을 넘기며 돌풍을 일으켰다. 같은 기간 지역화폐 사용률은 약 67%, 재주문율도 50%를 넘기며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잡았다는 평가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에 그치지 않고 실수익이 늘어난 소상공인들이 다시 소비자에게 혜택을 돌려줄 수 있도록 가맹점 자체 할인 혜택 제공 등의 기능도 준비 중에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business owners who used the “delivery express” for a month were evaluated as “a great help”
“The dubious “delivery express” is now our “hope”” A voice from the franchisee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One month after launch, the “Delivery Express” has shown remarkable achievements such as increased sales and is gaining support from small business owners.

 

Gil Sang-seop, who runs a Chinese restaurant in Paju-si, was dubious when he first signed up for the “delivery limited express”. The high fees of private delivery apps have always been a burden, but it wasn't that the low fees public delivery apps would work well.

 

However, after opening for a month, Mr. Gil's mind changed. The money earned from the “delivery express” was about 8 million won, but the situation was much better because the fee was only 80,000 won.

 

Mr. Gil said, “I saw that our store was going well, and most of the nearby Chinese restaurants signed up for delivery express. In the future, I have a belief that'delivery express' will not only increase profits, but also help us overcome difficult times with Corona 19.” Added. In addition to the lowered fees, the “delivery express” relieved the worry.

 

Hwang Jin-seong, the CEO of a bossam specialty store in Hwaseong-si, was also in a similar situation.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it was inevitable to focus on delivery and packaging, but the regret for high fees always preceded.

 

Meanwhile, he received the news about the “Delivery Express”, a public delivery app promoted by Gyeonggi-do, and signed up with a feeling of dubious objection, and made sales of 10 million won through the delivery express for a month. The resulting fee was only 100,000 won.

 

Mr. Hwang said, "I think participating in the delivery express is the best decision last year, which was always deadly," and expressed expectation that "if the delivery express sales take place as it is, the profits will continue to increase."

 

Kim Chang-seok, vice chairman of the Hwaseong Seesaw Merchants Association, said, “We tell a lot of stories that the'delivery express' has successfully settled in the market within a month and that local merchants have struggled.” , I hope that many small business owners will join the delivery express.”

 

In addition, he added, "I heard that a service area will be added this year, and I hope that more small business associates will be helped like us and be happy together."

 

On the other hand,'Delivery Express' started service in Hwaseong, Osan, and Paju on December 1 of last year, and in December, a total of 110,000 members and total transaction amount exceeded 3 billion won, causing a sensation. During the same period, the use rate of local currency and the rate of reorders exceeded about 67%, and the reorder rate exceeded 50%.

 

Not only this, Gyeonggi-do Co., Ltd. is also preparing a function such as providing affiliates' own discount benefits so that small business owners with increased real profits can return benefits to consumers aga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