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주정차위반 과태료 맞춤형 징수활동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1:40]

의정부시, 주정차위반 과태료 맞춤형 징수활동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1 [11:40]

▲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정차위반 과태료 납부자 등에 대해 맞춤형 징수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은 체납자 중 다른 시·군 과태료와의 합산 금액이 1천만 원 이상 되는 체납자에 대한 명단 공개 등 강력한 체납처분과 더불어 생계형 체납자의 회생 지원을 위한 맞춤형의 과감한 결손처분을 실시해 자립 의욕을 고취할 계획이다.

 

■ 과태료 압류 효력 연장 및 체납자 명단 공개 대상 확대

 

택지개발에 따른 인구의 유입과 더불어 자동차 등록대수가 해마다 증가하면서 주정차위반 건수도 해마다 늘어나 지난 한 해 주정차위반 과태료(이하 과태료)는 1만3천7천 건에 45억 원을 부과했으며 35억 원을 징수했고 나머지 금액은 체납액으로 이월됐다.

 

주정차위반 과태료를 포함한 지방행정제재·부과금은 체납을 해소할 수 있는 징수 수단이 충분하지 않아 지방세에 비해 징수율이 낮아 정부에서는 지방세 수준의 징수 수단을 확보하는 지방행정제재ㆍ부과금의 징수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오는 7월부터 시행한다.

 

현행 지방행정제재·부과금은 압류 이후 발생하는 체납에 대해 압류 효력이 연장되지 않으나 앞으로는 개정법에 따라 별도의 압류 조치가 없더라도 기존의 압류 효력이 연장되어 납부를 피하려는 체납자의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게 됐다.

 

시는 압류 효력 연장에 대한 근거가 마련됨으로써 과태료 체납자의 동일한 압류물건에 건건이 압류하는 번거로움이 줄게 되어 효율적인 행정으로 징수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액체납자의 명단공개 범위도 확대되어 체납액이 1천만 원 미만인 체납자의 경우 경기도 내 다른 시·군 체납액을 합산해 1년이 지나도록 1천만 원 이상을 체납하는 경우 경기도에서 명단공개 대상자로 선정해 체납정보가 공개된다.

 

시는 체납 징수 수단이 확대되는 만큼 납부자가 체납처분 전에 납부할 수 있도록 사전 안내문 발송과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 생계형 체납자 회생 지원을 위한 과감한 결손처분 실시

 

시는 과태료 체납으로 압류한 차량 중에 수년 동안 차량 운행 기록이 없고 사실상 오랫동안 보유하지 않아 압류채권 효력이 없는 멸실인정 차량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해 지난해 11월부터 압류해제 실시중이다. 또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납부능력이 없는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과감한 결손처분을 통해 체납에 대한 압박감에서 벗어나 자립할 수 있는 의욕을 고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지난달까지 체납자 160명에 대해 체납액 2천6백여만 원을 결손 처리했으며 결손 조치한 체납자에 대해서는 사후 체납관리로 연 2회 이상 재산 보유 여부를 조회해 재산이 발견될 경우 결손을 취소하고 적기에 채권을 확보함으로써 체납액을 징수해 나갈 계획이다.

 

■ 실효성 있는 징수활동 전개

 

시는 실효성 있는 징수활동을 전개하고자 강력한 체납처분 제재 조치와 함께 사전통지서를 발송해 징수율을 높일 계획이다. 일반적으로 차량 관련 과태료는 체납자가 가산금 부담에도 불구하고 말소나 이전 등록 시 한꺼번에 납부하는 경향이 있어 독촉기한 내 납부독려 문자 전송과 관허사업 제한, 재산 압류, 번호판 영치 등 체납 처분으로 세입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징수활동을 전개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결손 처리해 경제적 재기를 지원하고, 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체납처분을 실시해 주차인프라 재정확충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promotes customized collection of fines for parking and stopping violations

 

-Reporter In-Gyu Ha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city of Uijeongbu (Mayor Byeong-yong Ahn) announced that it plans to carry out customized collection activities for payers of parking and stop violation fines who are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due to Corona 19. Among those who have not paid the fine for negligence, the list of nonpayers whose combined amount with other municipal fines is 10 million won or more is publicly disclosed.In addition to strong disposition for arrears, customized and drastic disposition for deficits to support the rehabilitation of those who are living in arrears to promote independence I plan to inspire.

 

■ Extending the effect of seizure of fines and expanding the subject of disclosure of the list of nonpayers

 

As the number of vehicle registrations increased year by year along with the influx of population due to housing site development, the number of parking and stopping violations also increased year by year. Last year, parking and stopping violation fin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fines) were levied 4.5 billion won on 137,000 cases, and 3.5 billion won. Was collected, and the remaining amount was carried over to the arrears.

 

Local administrative sanctions and surcharges, including fines for parking and parking violations, are less than local taxes due to insufficient collection means for resolving arrears, so the government enacted the Act on the collection of local administrative sanctions and surcharges, which secures a means of collection at the level of local taxes. The revision will take effect from July.

 

The current local administrative sanctions and charges will not extend the effect of seizure for arrears occurring after seizure, but in the future, even if there is no separate seizure measure under the revised law, the existing effect of seizure will be extended to prevent the occurrence of arrears who want to avoid payment. .

 

The city expects that by providing the basis for the extension of the effect of the foreclosure, the hassle of seizing the case on the same foreclosure of the delinquent for negligence will be reduced, and the collection rate will increase through efficient administration.

 

The scope of disclosure of the list of high-payers has also been expanded.In the case of arrears with arrears of less than 10 million won, in case of arrears of more than 10 million won for one year after adding the arrears in other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Information is disclosed.

 

As the means of collecting nonpayment is expanding, the city plans to strengthen the sending of notices and promotion in advance so that payers can pay before disposing of arrears.

 

■ Implementing a drastic disposition for deficits to support the rehabilitation of those who are living in arrears

 

The city has conducted a thorough investigation on vehicles that have been confiscated for arrears of fines, and has not been retained for many years and has not been retained for a long time. In addition, for those who are incapable of paying due to financial difficulties, the plan is to inspire them to become self-reliant, free from the pressure to pay arrears, through bold disposition for deficits.

 

In this regard, over 26 million won in arrears was treated as a loss for 160 delinquents until last month, and for non-payers who took deficit measures, the post-delinquency management is conducted to check whether the property has possession more than twice a year, and if the property is found, the deficit is canceled and timely. It plans to collect the arrears by securing bonds to

 

■ Implement effective collection activities

 

In order to implement effective collection activities, the city plans to increase the collection rate by sending an advance notice along with strong sanctions for disposition for arrears. In general, vehicle-related fines tend to be paid at the same time when canceling or re-registration despite the burden of surcharges, so early tax revenues are secured by sending text messages and restrictions on government license business, seizure of property, and delinquency of license plates. Collect collection activities so that you can do it.

 

A city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xpand the finances of parking infrastructure by boldly dealing with deficits for livelihood delinquents who are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in the future, and by implementing intensive disposition for arrears for those who are regularly delinquent.”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