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지역갈등 풀고 상생협력으로 날개 단다

11일 도-안성시-용인시-SK건설-SK하이닉스-용인일반산업단지 기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협약식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23:16]

경기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지역갈등 풀고 상생협력으로 날개 단다

11일 도-안성시-용인시-SK건설-SK하이닉스-용인일반산업단지 기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협약식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1 [23:16]

▲ 이재명(우측 3번째) 경기도지사 용인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상생협력 협약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과 관련, 방류수 처리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용인시와 안성시, SK하이닉스㈜, 용인일반산업단지㈜가 방류수의 수질․수온 개선 등 상생협약안에 합의하면서 갈등이 일단락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보라 안성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 안재현 SK건설㈜ 대표이사, 정철 용인일반산업단지㈜ 대표이사는 11일 경기도청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 상생협력 협약을 맺고 성공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은 경기도의 중재로 지자체-기업-지자체 간 갈등이 해소된 사례로 120조 규모의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했다.

 

이재명 지사는 “행정을 하다보면 해당기업 입장, 인근지역 입장이 다 다르기 때문에 합의가 쉽지 않은데 두 시장님과 SK그룹이 적절히 양보하고 서로 존중하고 타협해서 합리적 결론에 이르게 돼 다행스럽다”며 “오늘의 이런 원만한 협의가 지역개발에 크게 도움이 되고, SK그룹이 승승장구하며 결국은 경기도, 나아가 대한민국 경제에 크게 이바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모두가 행복한 결론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대규모 기업이 오더라도 수질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주시기 바라고 차질 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두 힘을 합쳐서 협조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용인에 들어오는 SK하이닉스와 관련해 안성시민들의 많은 우려가 있었음에도 의견을 낼 수 있는 장이 없었는데 경기도에서 주민들이 공식적으로 의견을 낼 수 있는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주셔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며 “상호신뢰 속에서 약속한 바가 그대로 실천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안성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추진 과정에서 여러 난관이 있더라도 그럴 때마다 안성시민에게 항상 동의를 구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사장은 “국가적 프로젝트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추진에 협력해 주신 안성과 용인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클러스터를 적기에 구축해서 국민경제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위치도(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오는 2024년까지 약 416만㎡ 규모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원에 조성되는 대규모 산업단지다. 용인시에 위치하지만 안성시 고삼면, 삼죽면, 고삼저수지 등과 인접해 산업단지조성에 따른 대기ㆍ수질오염 우려 등으로 안성주민들의 반대와 대책 마련 요구가 지속돼 왔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산업단지 방류수의 수질․수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도록 개선하고, 방류수의 수질상태와 방류수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합동조사해 그 결과를 매년 공개하기로 했다. 모든 조사과정에는 주민참여가 보장됐다. 또 방류구 인근에 생태하천도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2021년~2023년 산업단지 물량배정 시 안성시의 요구를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SK건설은 안성시와 공동으로 우선 배정된 산업단지를 개발하는 등 안성 지역의 산업단지 조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안성․용인 지역 상생협력사업도 전개해, 용인시는 용인평온의숲(화장 및 봉안시설) 이용료를 용인시민과 동일한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안성시민에게 감면혜택을 적용하고, SK하이닉스는 안성과 용인에 장학금, 청소년 국제교류 등 사회공헌사업을 시행한다.

 

이밖에 협약기관들은 ▲안성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 등 농업진흥시책 추진 ▲산업방류수 관련 수계 하천정비 ▲안성시 북부 도로망 확충 등을 이행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산업단지계획 지정계획 고시 이후 지난해 1월 안성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갈등이 불거지자 8월부터 갈등해소를 위한 ‘경기도-안성시-용인시-사업시행자 상생협의체’를 구성․운영했다. 상생협의체는 지난해 10월부터 총 18회의 분과별 실무위 회의와 5번의 전체회의를 통해 수질, 산업단지, 수변개발, 상생협력, 농산물, 하천, 도로 등 7개 의제를 논의하며 이번 최종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는 올 상반기 산업단지계획 승인 뒤 토지보상을 거쳐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산단 조성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설립 시 약 1만7천 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되는 미래 핵심 사업으로, 평택 고덕 삼성반도체, 이천 SK하이닉스 등 도내 반도체 산업단지와의 벨트를 구축해 향후 세계 반도체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eneral industrial complex of semiconductor cluster in Yongin, Gyeonggi-do, to resolve regional conflicts and win-win cooperation
On the 11th, an agreement ceremony was held with the participation of Do-Anseong-Yongin-SK E&C-SK Hynix-Yongin General Industrial Complex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Yongin City, Anseong City, SK Hynix, and Yongin General Industrial Complex, which have been in conflict with the issue of effluent treatment related to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general industrial complex project, agreed on a win-win agreement to improve water quality and water temperature of effluent water. Conflict ended while doing so.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Gyeonggi Province Mayor Kim Bo-ra, Anseong Mayor Paik Gun-ki, Yongin Mayor Kim Dong-seop, SK Hynix, President of External Cooperation, Ahn Jae-hyun, SK E&C, CEO, and Jung Chul Yongin General Industrial Complex Co., Ltd. A win-win cooperation agreement was signed for the creation of'general industrial complexes' and decided to cooperate to create a successful industrial complex.

 

The agreement on this day was a case in which the conflict between local governments, companies, and local governments was resolved through Gyeonggi-do arbitration, and laid the groundwork for the smooth promotion of a large-scale industrial complex project of 120 trillion won.

 

Governor Lee Jae-myeong said, “It is not easy to agree because the positions of the company in question and the positions of the neighboring regions are different from each other, but it is fortunate that the two mayors and SK Group make appropriate concessions, respect each other, and compromise to reach a reasonable conclusion.” “I think it would be a happy conclusion for everyone because the smooth consultations are a great help to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SK Group will win and win, and eventually, it will contribute greatly to the economy of Gyeonggi-do and the Republic of Korea.”

 

Governor Lee said, "I ask you to make an exemplary case so that we can think that even if a large-scale company comes in, there is an effect of improving the quality of water, and we ask that you all work together to cooperate so that the business can proceed smoothly."

 

Anseong Mayor Kim Bora said, “Even though there were many concerns from the citizens of Anseong regarding SK Hynix entering Yongin, there was no place to comment. I think this result came from Gyeonggi-do formed a win-win council where residents could officially express their opinions.” He said, "We will do our best in Anseong, hoping that what we promised can be implemented as it is in mutual trust."

 

Yongin Mayor Baek Gun-ki said, "Even if there are various difficulties in the process, I promise to always seek consent from the citizens of Anseong and promote mutual growth."

 

Kim Dong-seop, general president of external cooperation at SK Hynix, said, "I would like to thank Anseong and Yongin citizens for cooperating in promoting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which is a national project, and we will build a cluster in a timely manner to contribute to the national economy."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is a large-scale industrial complex that will be built in Wonsam-myeon, Cheoin-gu, Yongin-si, with a scale of about 4.16 million square meters by 2024. Although located in Yongin City, Anseong residents have continued to oppose and demand countermeasures due to concerns about air and water pollution caused by the creation of industrial complexes adjacent to Gosam-myeon, Samjuk-myeon and Gosam Reservoir in Anseong City.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se organizations decided to improve the water quality and temperature of effluent in industrial complexes to be maintained at a certain level, jointly investigate the water quality of the effluent and the effect of the effluent on the ecosystem, and disclose the results every year. Resident participation was guaranteed in all investigations. It also decided to create an ecological river near the outlet.

 

Along with this, Gyeonggi-do decided to prioritize the demands of Anseong City when allocating the quantity of industrial complexes from 2021 to 2023. SK E&C plans to support the construction of industrial complexes in Anseong, such as developing industrial complexes that are assigned priority jointly with Anseong City.

 

A win-win cooperation project in Anseong-Yongin was also implemented, and Yongin City applied a reduction and exemption benefit to Anseong citizens so that the usage fees for Yongin Peace Forest (cosmetics and bonan facilities) can be used at the same level as Yongin citizens, and SK Hynix provided scholarships to Anseong and Yongin. , We implement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such as youth international exchange.

 

In addition, the agreement organizations decided to ▲ promote agricultural promotion policies such as expanding agricultural products in Anseong, ▲ renovate water systems related to industrial discharge water, and ▲ expand the road network in the northern part of Anseong.

 

Gyeonggi Province has formed and operated the “Gyeonggi-do-Anseong-si-Yongin-si-Project Implementer Win-Win Cooperation Committee” to resolve the conflict since August last year when conflicts arose from the Anseong area residents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industrial complex plan designation plan. The win-win council has led this final agreement by discussing seven agendas including water quality, industrial complexes, waterfront development, win-win cooperation, agricultural products, rivers, and roads through a total of 18 working-level meetings and 5 general meetings since October last year. .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General Industrial Complex is scheduled to start construction of the industrial complex from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fter land compensation after approval of the industrial complex pla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t is a future core business that is expected to create jobs for about 17,000 people at the time of establishment, and it is expected to become the center of the global semiconductor industry in the future by establishing a belt with semiconductor industrial complexes in the province such as Godeok Samsung Semiconductor in Pyeongtaek and SK Hynix in Iche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라붐 해인, 고혹적인 이미지·자태 과시..이래도 안 빠져?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