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 수상

'ICT를통한 착한상상프로젝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2년 연속 장관상 수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9:03]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 수상

'ICT를통한 착한상상프로젝트'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2년 연속 장관상 수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15 [19:03]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장 (사진제공=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이 복지에 4차산업을 융합한 '시대반영형 첨단복지시대 개척'의 공로를 인정받아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2년 연속 장관상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수칙에 준하여 시상식은 생략되었으며 비대면으로 표창장이 전달됐다.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김정희 관장은 "장애인분들의 정서지원, 자립능력향상에 도움을 드리고자 전국에서 최초로 시도한 사업으로 한편으로는 '복지와 4차산업의 융합'이라는 다소 무모하고 쉽지 않은 도전이었으나 작은 로봇이 큰 성과를 낸 것만으로도 매우 뿌듯하고 앞으로 더욱더 사업을 발전시켜 나아가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되었다.

 

단기, 단년도 사업이 아닌 중·장기적인 사업계획을 세워 지역사회를 시작으로 경기북부권역, 더 나아가 대한민국 전역의 복지서비스 첨단화를 위해 최선봉에 서는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이 되겠다"라며 사업발전을 위한 방향성 제시와 함께 포부를 밝혔다.

 

반려로봇 감동이사업은 4차산업시대에 발 맞추어 장애아동·청소년 가정에 로봇을 배포하여 정서지원, 자립생활능력 향상, 부모양육부담감소, 상대적으로 소외될 수 있는 비장애 형제·자매에 대한 정서지원을 목표로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으로부터 사업비를 지원받아 양주시청, (주)펜타유니버스와 컨소시엄을 맺어 진행된 사업이다.

 

또한 사업의 효과성 검증을 위해 공공성과연구원, 서정대학교 연구진이 참여했다.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반려로봇 사업뿐만 아니라 VR, 드론, 모바일미술 등 4차산업시대에 걸맞는 미래지향적 사업을 다방면으로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새로이 키오스크를 통한 디지털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사업을 계획하고 있어 무장애 사회 구축을 통한 진정한 의미의 사회통합을 꾀하고 있다. '복지와 4차산업의 융합'이라는 시대적 복지패러다임의 선두주자로 우뚝 서게 될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 복지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awarded by the Minister of Science, Technology and Communication
Selected as the best organization for'Good Imagination Project through ICT' and won the Minister's Award for 2 consecutive years'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ju City Center for the Disabled was recognized as the best institution by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ICT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in recognition of its contribution to ‘developing an era of advanced welfare, reflecting the times,' which merged the fourth industry with welfare. And received the honor of'winning the Minister's Prize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In accordance with the corona 19 virus quarantine rules, the awards ceremony was omitted and the citation was delivered non-face-to-face.

 

Yangju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director Kim Jeong-hee, said, "It was the first project in the country to help people with disabilities support their emotions and improve their self-reliance ability. On the one hand, it was a rather reckless and difficult challenge of ‘fusion of welfare and the fourth industry.’ I was very proud to have made great achievements and motivated me to further develop my business in the future.


By setting up a mid- to long-term business plan rather than a short-term or single-year project, starting with the local community, we will become the Yangju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which will stand at the highest peak for the modernization of welfare services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furthermore, Korea." With aspirations.

 

Companion Robot Impression This project distributes robots to familie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with disabilities in line with the 4th industrial era to support emotional support, improve self-reliance, reduce the burden of parenting, and support emotional support for non-disabled brothers and sisters who may be relatively marginalized. This project was carried out through a consortium with Yangju City Hall and Pentauniverse Co., Ltd. with the project cost supported by the Korea Intelligent Information Society Agency with the aim of


In addition, researchers from the Korea Institute for Public Achievement and Seojeong University participated in verifying the effectiveness of the project.

 

The Yangju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operates in a variety of ways, not only for companion robot business, but also for future-oriented businesses suitable for the fourth industrial era such as VR, drones, and mobile art.


This year, we are planning a new education project for the digitally marginalized through kiosks, and we are trying to achieve true social integra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barrier-free society. The attention of the welfare industry is being focused on the Yangju City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which will stand tall as a leader in the welfare paradigm of the era of'fusion of welfare and the fourth industr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