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개의..날선비판 이어져

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감사 증인 출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5:48]

포천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개의..날선비판 이어져

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감사 증인 출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20 [15:48]

▲ 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송영국 위원장 개의 모습 (사진제공=포천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포천시의회 연제창(가운데) 의원(사진제공=포천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포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포천시의회(의장 손세화)는 지난 18일 오전 10시 제6차 장자·용정 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위원장 송상국)를 개의했다.

 

연제창 의원은 백영현 증인을 대상으로 2009년 7월부터 선단동장과 산단조성 TF팀장을 겸직했는데, 두 직책 모두 중요한 직책인데 겸직인사발령은 당시 인사권자의 미스(실수)가 아니었는지 큰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2011년 10월 작성된 4자 간 합의서에는 분양가, 집단에너지 공급단가 및 방법 등 구체적 내용이 있는데 열원을 유연탄으로 전제했던 것 아닌가? 사업추진이 어려워졌을 경우 향후 대책과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합의서인데 합의서 내용이 미흡했던 것 아닌가? 라고 질문했다.

 

또한, 사업 전반에 걸쳐 책임의식이 있느냐? 포천시가 신평 SPC를 통해 조합에 50억 원을 대여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를 인정하느냐? 는 등 민감한 질문을 이어갔다.

 

▲ 포천시의회 조용춘 의원 (사진제공=포천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조용춘 의원은 “결과적으로 부실 산업단지 조성으로 끝났으며, 그로 인한 막대한 경제적 손실과 재정자금의 고정화를 초래했다”며 “당시 사업에 관여했던 공무원들의 공적책임을 추궁하고 민사상의 손해배상 청구도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원석 전 포천시의회 의원도 재임 기간 4년 내내 본 사업에 대한 특위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했으며, 증거는 차고 넘치며 잘못된 행정집행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제창 의원은 끝으로 장자산업단지 조성과정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면 과연 누구를 위하고 어떤 사업을 위한 조성이었는지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며 10년이 훨씬 넘은 이 사업으로 인해 아직도 포천사회에 분열과 갈등이 남아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본 특위는 오는 27일(수)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하고 28일(목) 제155회 포천시의회 임시회에서 최종 가결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cheon City Council, Special Committee for Maritime Administration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witness attendance for the 6th eldest son and Yongjeong general industrial complex sale

 

-Reporter In-Gyu Ha
(Pocheon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Pocheon City Council (Chairman Son Se-hwa) held a special committee for administrative affairs investigation (Chairman Song Sang-guk) on the sale of the 6th Jangja-Yongjeong general industrial complex on the 18th at 10 am.

 

Rep. Je-Chang Yeon said that he has served as the head of the shipbuilding team and the TF team leader of the Industrial and Danjoseong Fortress since July 2009 for the Witnesses Baek Young-hyun. Both positions are important positions, but he said that it was a mistake (a mistake) by the personnel authority at the time. .

 

Then, in the four-party agreement written in October 2011, there are specific details such as sale price, collective energy supply unit price and method. Wasn't the heat source premised on bituminous coal? When it becomes difficult to carry out the project, it is an agreement that the future countermeasures and responsibilities are unclear. Wasn't the content of the agreement insufficient? Asked.

 

Also, is there a sense of responsibility throughout the business? Does Pocheon City admit procedural defects in the process of lending 5 billion won to the union through Shinpyeong SPC? And continued sensitive questions.

 

Rep. Cho Yong-chun said, “As a result, it ended with the creation of an insolvent industrial complex, which resulted in enormous economic losses and the fixation of financial funds. I do” he said.

 

Former Pocheon city council member Lee Won-seok, who was present as a reference, also actively carried out special commission activities for the project throughout the four years of his tenure, and said that the evidence was full and that he had to hold legal responsibility for wrong administrative execution.

 

Lastly, Rep. Je-chang Yeon said, “If we look at the overall process of creating the Jangja Industrial Complex, we cannot help but think about who it was for and what kind of business it was created for. , Expressed regret.

 

On the other hand, this special committee will vote on the adoption of the result report on the 27th (Wed) and finally approved at the 155th Pocheon City Council on the 28th (Thursda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