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배달특급 내년 도내 전역에서 만난다 ‥ 22일 경기도-시군-경기도주식회사 맞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3 [11:38]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배달특급 내년 도내 전역에서 만난다 ‥ 22일 경기도-시군-경기도주식회사 맞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23 [11:38]

▲ 이용철(좌측 5번째) 경기도 행정1부지사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식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내년까지 도내 전역에서 서비스 개시를 추진 중인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시군, 경기도주식회사와 함께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원활한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22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박윤국 포천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김광철 연천군수,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경기도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소와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추진하는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신속한 확대 안정적 정착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뒀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공공 디지털 SOC 구축과 소상공인 교육, 사업홍보 등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안착과 성공적 운영을, 시군은 공공배달 플랫폼 사업의 조기확산과 안정적 운영에 대한 지원을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의 합리적 운영과 서비스 증진, 소상공인 판로지원 등에 힘쓰기로 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배달앱 시장을 공정 경쟁으로 유도하고자 경기도주식회사가 민관협력을 통해 개발·운영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민선7기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주축이다.

 

민간앱 대비 가맹점 수수료가 6~13% 저렴하고, 지역화폐를 활용해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지난해 12월 1일 출시 이후 현재까지 가입 회원 12만 5천명, 총 거래액 44억 원을 넘기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배달특급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현재 시범운영 중인 화성, 오산, 파주를 포함해 올 하반기까지 28개 시군으로 사업 대상지를 늘리고, 내년에는 도내 전역에서 서비스를 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올해 1분기에 이번 협약에 참여한 수원, 김포, 이천, 포천, 양평, 연천, 2분기에는 용인, 안양, 평택, 군포, 양주, 구리, 안성, 의왕, 여주에서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어 3분기에 고양, 남양주, 의정부, 광주, 광명, 하남, 4분기에는 안산, 시흥, 동두천, 가평에서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나머지 부천, 과천, 성남 3개 시군은 오는 2022년 상반기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는 항상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 확립을 위해 여러 가지 시책을 추진 중인데, 그중 배달시장의 공공성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시군과 긴밀히 협업해 공공배달앱이 더욱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이종인 도의원,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이사가 함께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expand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platform business
Delivery Express will meet all over the province next year ‥ On the 22nd, Gyeonggi-do-Sigun-Gyeonggi-do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Delivery Limited' is pursuing to launch services throughout the province until next year, while Gyeonggi Province joined hands with cities, counties, and Gyeonggi Province to smoothly expand the public delivery platform business. .

 

Gyeonggi-do 1st Vice Governor Lee Yong-cheol said at the Gyeonggi-do Office's situation room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A business agreement to expand the platform business has been signed.

 

This agreement aims to resolve the monopoly of the delivery app market and establish a fair market order in order to rapidly expand and stabilize the public delivery platform business.

 

According to the agreement, Gyeonggi Province provided support for the establishment and successful operation of public delivery platform projects such as establishment of public digital SOC, education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business promotion, while cities and counties provide support for early diffusion and stable operation of public delivery platform projects. It was decided to make efforts to improve operation and service, and support sales channels for small businesses.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Delivery Express' is an application developed and operated by Gyeonggi-do Co., Ltd.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in order to induce fair competition in the delivery app market, and is the main pillar of the 7th public-selected Gyeonggi-do digital new deal.

 

Merchant fees are 6~13% cheaper than private apps, and it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conveniently pay using local currency.Since its launch on December 1, last year, it has 125,000 registered members, and the total transaction amount exceeds KRW 4.4 billion. It is causing a gust.

 

Taking advantage of this agreement, the delivery express plans to expand its business destinations to 28 cities and counties by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ncluding Hwaseong, Osan, and Paju, which are currently being piloted, and expand to provide services throughout the province next year.

 

Specifically, services will be launched in Suwon, Gimpo, Icheon, Pocheon, Yangpyeong, Yeoncheon, which participated in the agreem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nd in Yongin, Anyang, Pyeongtaek, Gunpo, Yangju, Guri, Anseong, Uiwang, and Yeoju in the second quarter. Following this, services are scheduled to start in Goyang, Namyangju, Uijeongbu, Gwangju, Gwangmyeong, Hanam in the third quarter, and Ansan, Siheung, Dongducheon, and Gapyeong in the fourth quarter.

 

The remaining three cities and counties of Bucheon, Gwacheon and Seongnam are aiming to start service in the first half of 2022.

 

Vice Governor Lee Yong-cheol said, “Gyeonggi-do is always pursuing a number of policies to establish a fair market economy order. Among them, I think securing publicity in the delivery market is very important.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possible.”

 

Meanwhile, Eun-joo Lee, Chairman of the Economic and Labor Committee of the Gyeonggi Council, Lee Jong-in, and Lee Jong-in, CEO of NHN Payco, were present at the ceremon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