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허쉬’ 임윤아, 위태로운 눈물 ‘극적 엔딩’..세밀한 감정 묘사까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3 [10:38]

‘허쉬’ 임윤아, 위태로운 눈물 ‘극적 엔딩’..세밀한 감정 묘사까지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1/23 [10:38]

▲ JTBC ‘허쉬’ 임윤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임윤아(소녀시대 윤아)가 ‘허쉬’ 시청자들에게 극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제작 키이스트·JTBC 스튜디오)에서는 이지수(임윤아 분)가 나성원(손병호 분)의 지시로 최경우(정준원 분)와 함께 임금 분쟁 사건을 취재, 한결같이 이성적인 태도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지수는 자신과는 달리 감정적이었던 최경우의 기사로 인해 지탄받고 궁지에 몰린 김사장(배성일 분)을 보자, 자신의 아버지 일을 떠올리며 절망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방송 말미 이지수는 자신을 찾아온 한준혁(황정민 분)에게 “아니요. 난”이라며 눈물을 글썽여 둘 사이 감춰진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임윤아는 정면 돌파하겠다는 이지수의 도전적인 면모부터 트라우마를 겪고, 힘들어 모습까지 대비되는 캐릭터의 감정을 세밀하게 묘사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허쉬’는 생존과 양심의 경계에서 흔들리는 ‘월급쟁이’ 기자들의 삶을 담아내는 작품으로,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Lim Yoon-ah (Girls' Generation Yoona) gave a dramatic ending to the viewers of ‘Hush’.

 

In the JTBC Friday and Saturday drama'Hurshey' (director Kyu-sik Choi, play Kim Jung-min, production Keyeast, JTBC studio) broadcast on the 22nd, Lee Ji-soo (played by Lim Yoon-ah) was waged with Choi Gyeong-won (played by Jung Joon-won) under the direction of Na Sung-won (played by Son Byung-ho). Covering the dispute case, he drew attention with a consistently rational attitude.

 

Next, when Lee Ji-soo saw Kim (played by Bae Sung-il), who was condemned and confronted by Choi Gyeong-il's article, who was emotional different from himself, he made regrets for those who thought of his father's affairs and despaired.

 

Also, at the end of the broadcast, Jisoo Lee said to Joonhyuk Han (Jungmin Hwang) who came to him, “No. “I am,” he said, raising his curiosity about the secret hidden between the two.

 

In this way, Lim Yuna is drawing her attention by detailing the emotions of the character that contrasts from her challenging aspect of Lee Ji-su to break through the front, suffers trauma, and even her appearance in a difficult situation.

 

On the other hand,'Hirsch' is a work that captures the lives of'salary workers' reporters shaking at the boundary between survival and conscience, and is broadcast on JTBC every Friday and Saturday at 11 pm.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