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영교 행안위원장 ,하루빨리 "사랑이와 해인이 2법" 통과 촉구

출생사실이 확인되면 의료보험, 어린이집 등 기본지원 가능하게 행안위 차원 법개정 추가 검토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4 [18:45]

서영교 행안위원장 ,하루빨리 "사랑이와 해인이 2법" 통과 촉구

출생사실이 확인되면 의료보험, 어린이집 등 기본지원 가능하게 행안위 차원 법개정 추가 검토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24 [18:45]

▲ 서영교 행안위원장 (사진제공=서영교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엄마가 거부해 출생신고도 없이 학대와 폭력에 의해 세상을 떠난 8살 아이와 그 비참함으로 목숨을 끊은 아빠’ 사건을 두고,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울 중랑구 갑, 더불어민주당)이 근본적인 시스템 개선 필요성을 강조하며 "사랑이와 해인이 2법" 통과를 촉구했다.

 

서영교 위원장이 21대 국회 초에 대표발의한 "사랑이와 해인이 2법"은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혼외자식인 경우 친모가 출생신고를 거부할 때, 친부가 출생신고를 할 수 있도록’하고 있다(2020년 6월 대표발의).

 

또, 출생신고가 완료될 때까지 아이의 복리를 위한 행정 지원이 가능하도록 근거규정을 마련했다(2020년 9월 대표발의).

 

이 2개법이 통과되었다면, 초등학교도 가지 못한 채 소외됐던 아이의 출생신고를 친부가 직접 나서서 할 수 있었으며, 지역사회로부터 최소한의 지원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아이는 친모의 학대와 폭력에 의해 세상을 떠났고,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었던 아이의 사망증명서에는 이름 없는 사람, ‘무명녀’로 기록됐다고 아타까움을 전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누구보다 엄마의 따뜻한 손길이 필요했을 아이에게 친모 백모씨는 악마이다. 아빠의 계속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낳은지 8년이 지나도록 출생신고도 하지 않았고, 결국엔 아이와 남편 모두 세상을 떠나게 했다”고 밝히며,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 출생신고가 되지 않은 아동들은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받아야 할 법과 제도로부터의 보호뿐만 아니라, 기본권.평등권 ‧생존권마저 심각하게 침해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랑이와 해인이 2법" 통과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또한 국회행정안전위원장으로서 행안위차원의 지자체가 출생신고 되지 못한 아이를 행정적으로 지원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서영교 위원장은 “제가 지난 19대 국회 때 대표발의해서 통과시킨 "사랑이법"을 통해, 혼외자녀의 경우 엄마의 이름과 사는 곳을 모르더라도 아빠가 출생신고가 가능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한 바 있다. 하지만 친모가 출생신고를 거부해 대한민국에 존재하지 않은 사람이었던 ‘해인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후 작년에 보완해서 대표발의하게 된 것이다”라고 개정안 발의배경을 밝혔다.

 

이어서, “아이의 출생신고를 국가에서 받아주지 않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모든 사람은 즉시 출생등록이 되어야 하고,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에 의해 안전하게 보호받아야 한다”고 개정안 통과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작년6월에는 아동의 ‘출생 등록 권리’를 인정해 미혼부 자녀의 출생신고를 허가해야 한다며 "사랑이법"을 대법원이 준용한 바 있다. 미혼부도 아이 출생신고 할 수있도록 법개정을 다시한번 더 강력히 촉구한다며 강조하여 말했다.

 

서영교 위원장의 "사랑이와 해인이 2법"은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 중인 상황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oung-gyo Seo, Chairman of the Public Security Council, urges to pass the "Sarangyi and Haein 2 Act" as soon as possible
If the birth fact is confirmed, additional review of the law amendment at the level of the Korean National Security Council to enable basic support for medical insurance and daycare

 

-Reporter In-Gyu Ha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In the case of'an 8-year-old child who died by abuse and violence without a birth report because his mother refused and his father died of his misery', Seo Young-gyo, head of the National Assembly Administrative Safety Committee (Gap, Jungnang-gu, Seoul) , And the Democratic Party) emphasized the need for fundamental system improvement and urged the passage of “Sarang-i and Haein-i.

 

<Sarangi and Haeini 2 Act>, which was initiated by Chairman Seo Young-gyo at the beginning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is an amendment to the [Act on Family Relations Registration, etc.].'In the case of an unmarried child, when the birth mother refuses to report the birth, the father's birth report To be able to do it' (representative in June 2020).

 

In addition, grounding regulations have been prepared to enable administrative support for the welfare of children until the birth notification is completed (representative proposal in September 2020).

 

If these two laws were passed, the father could report the birth of a child who had been neglected without going to elementary school. I was able to get minimal support from the community.

 

However, in the end, the child died due to the abuse and violence of her biological mother, and the child, who was not a Korean citizen, was recorded as an unnamed person on the death certificate of the child.

 

Chairman Seo Young-gyo said, “For a child who would have needed a warm hand from her mother more than anyone else, her mother, Baek-mo, is a devil. Despite her dad's continued requests, she didn't even report her birth for eight years after giving birth to the child, eventually causing both her child and her husband to die.”

 

“We need a fundamental system improvement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Children who have not been registered for birth are seriously infringed not only against the laws and systems that all citizens of the Republic of Korea should receive, but also their basic rights, equal rights and survival rights.”

 

In the meantime, she urged the need to pass "Sarangyi and Haeinyi 2 law".

 

She also said that as the National Assembly's administrative and safety committee chairman, local governments at the level of administration will take measures to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for children whose births have not been declared.

 

Chairman Seo Young-gyo said, “Through the <Love Lee Act>, which was initiated and passed by the representative in the 19th National Assembly, the law was revised so that fathers can report birth even if they do not know the mother's name and where they live. . However, after seeing the unfortunate story of “Haein”, who was a person who did not exist in Korea because his mother refused to report the birth, it was supplemented last year and a representative proposal was made.”

 

She continued, “If the state does not accept the birth report of a child, it is a violation of human dignity, values ​​and human rights. All people born in the Republic of Korea must be registered for birth immediately and must be safely protected by the laws and systems of the Republic of Korea.”

 

On the other hand, in June of last year, the Supreme Court applied the “Sarang Lee Act” mutatis mutandis, stating that the child's “right to register for birth” should be recognized and the birth report of unmarried children should be permitted. We urge again to amend the law so that unmarried women can report the birth of a child.

 

Chairman Seo Young-gyo's "Sarangi and Haeini 2 Act" is currently pending at the National Assembly Judiciary Committe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