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승남 구리시장, 명예 사회복지공무원과 ‘비대면 간담회’ 실시

8개동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격려,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방안 모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3:32]

안승남 구리시장, 명예 사회복지공무원과 ‘비대면 간담회’ 실시

8개동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격려, 복지 사각지대 해소 방안 모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27 [13:32]

▲ 안승남 구리시장 비대면 온라인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대상 간담회 주재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월 26일부터 오는 2월 8일까지 8개동 행정복지센터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한다.

 

이번 간담회는 구리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으로 활동하면서 느꼈던 자긍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활동 방향을 모색하여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더욱 생계가 어려워진 위기가구에 적극적인 도움의 손길을 주고자 마련됐다.

 

1월 26일 갈매동을 시작으로 8개동 명예 사회복지공무원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며 간담회를 통해 청취한 제안 사항을 반영하여 구리시를 위한 활동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님은“직업 특성상 일을 하면서 생계가 어려운 분들을 뵙게 되는데 개인적으로 소소하게 도와드리기도 했지만, 그때뿐 이어서 안타까움이 많아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으로 활동하게 되었고 작은 힘이나마 소외된 분들에게 도움을 주고 그분들이 복지서비스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보람도 느끼고 감사한 마음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안승남 시장은“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은 생계가 어렵지만 도움을 청하지 못하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등 중요한 업무를 맡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활동하여 구리시에 도움을 받지 못해 어렵게 살아가는 지역 주민이 없도록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구리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은 지역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19년 1월 23일 발대식을 갖고 위촉받은 465명으로 출발하여 현재 8개동에 604명이 위기가구 발굴, 후원물품 전달, 자원봉사활동을 활발하게 추진하며 촘촘한 인적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above article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ungnam Ahn, Mayor of Guri, held a "non-face-to-face meeting" with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Encourage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in 8 dongs, seek ways to resolve the blind spot for welfare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si (Mayor Seung-Nam Ahn) will hold a non-face-to-face online conference for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at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8 dongs from January 26 to February 8.

 

This meeting was organized to give active helping hands to households in crisis, whose livelihoods have become more difficult due to the recent spread of Corona 19, by listening to the pride and difficulties felt while working as an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 in Guri City and seeking directions for future activities.

 

Starting with Galmae-dong on January 26, we plan to meet with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in 8 dongs, reflecting the suggestions we have heard through the meeting, and seek ways to work for Guri.

 

Han ◌◌, who attended the conference, said, “I meet people who are difficult to make a living while working because of the nature of their job. Whenever I helped them and watched them rejoice in receiving welfare services, I felt rewarded and became grateful.”

 

Mayor Ahn Seung-nam said,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are in charge of important tasks, such as discovering vulnerable households in the blind spot of welfare, who are difficult to make a living but cannot ask for help.” I hope you don't have it.”

 

Meanwhile, honorary social welfare officials of Guri City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on January 23, 2019 to resolve the local welfare blind spot, and started with 465 persons commissioned. Currently, 604 people in 8 buildings are actively engaged in discovering households in crisis, delivering sponsored goods, and volunteering. It is being promoted in a manner that is building a close personal safety 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