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최대 고비 넘겨라” 경기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 발령

방역차량 총동원 가금농가 주변 도로 및 논․밭 집중소독, 농가별 전담관을 통한 축산농가 방역수칙 지도 홍보 및 현장 점검 등 긴급방역추진에 총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30 [11:23]

“최대 고비 넘겨라” 경기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 발령

방역차량 총동원 가금농가 주변 도로 및 논․밭 집중소독, 농가별 전담관을 통한 축산농가 방역수칙 지도 홍보 및 현장 점검 등 긴급방역추진에 총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30 [11:23]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이번 주말이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방지를 위한 최대의 고비라 판단하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를 29일 발령했다.

 

주의보 발령기간은 1월 29일부터 2월 10일까지로, 가금농가 중 최근 확산이 집중되고 있는 산란계 농가를 대상으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주 전국에서 고병원성 AI로 확인된 7건 중 6건이 도내 산란계 농가에 집중됐고, 영하 15℃까지 내려가는 한파와 폭설로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이번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우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농장방역 수칙 지도와 의심축 발견 여부 확인을 시행한다. 또한 가용한 모든 방역차량을 동원해 농장 주변 도로와 논·밭에 집중 소독을 실시해 외부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 차단한다.

 

특히 이번 주말 시군 방역전담관을 총동원해 도내 전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1:1 전화 및 현장 확인을 통한 지도 점검도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중점 확인 사항은 식용란 운반차량 방역관리, 농장 소독 장비·시설 운영, 외부인·차량 농장진입금지, 농장종사자 방역수칙 준수, 야생동물의 축사침입 방지 조치 등이다.

 

도는 가금농가 및 축산시설이 지켜야할 방역수칙 준수도 당부했다.

 

먼저 사람 및 차량의 농장 진입을 통제하고, 부득이 출입 시에는 2단계 소독을 실시해야 한다. 또한 계란 반출시 하루 전 관할 시군에 신고하고, 환적장소와 운반 장비에 대한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충분한 소독효과를 유지하도록 산화제 계열의 소독제를 사용해야 하며, 퇴비장은 쥐·고양이·야생조류 등의 침입을 막을 수 있도록 차단망을 설치해야 한다.

 

김성식 축산산림국장은 “현재까지 경기도에서 26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되었고, 야생조류에서도 24건이 항원 검출되어 바이러스가 야외에 널리 퍼져있다고 판단되므로, 농장 내외부 소독과 외부차량의 농장 내 진입금지 조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면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농가와 관련업계에도 철저한 방역조치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경기도에는 3,424개 가금농가에 5,778만 마리의 닭과 오리, 메추리 등이 사육중이다. 이 중 3,000마리 이하 소규모 농가는 2,459호로 17만8,843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12월 여주 산란계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병한 이래 살처분 등 신속한 긴급방역조치와 더불어 강제 환우(털갈이) 금지 등 5가지 준수 사항을 담은 행정명령을 시행 중이다.

 

또한 32개소 거점소독시설 운영(25개소는 24시간 운영), 136대의 방역차량을 이용한 집중소독 지원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issues a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risk advisory
Total mobilization of quarantine vehicles Intensive sterilization of roads, paddy fields and fields around poultry farms, promotion of quarantine rules for livestock farms through a dedicated officer for each farm, and on-site inspection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decided this weekend to be the biggest hurdle to prevent the spread of avian influenza (AI), and issued a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risk advisory” on the 29th.

 

The advisory is issued from January 29th to February 10th, and special quarantine measures are being promoted for laying hens, which are recently spreading among poultry farms.

 

This week, six out of seven cases confirmed as highly pathogenic AI in the province were concentrated in laying hen farms in the province, and the risk of spreading the virus was high due to cold waves and heavy snowfalls that go down to -15°C, so they decided to pursue this special countermeasure.

 

First of all, a map of farm quarantine rules and confirmation of suspicious stocks is conducted for laying hen farms. In addition, all available quarantine vehicles are mobilized to intensively disinfect the roads, rice paddies, and fields around the farm to prevent virus inflow from outside.

 

In particular, this weekend, the city and county quarantine officers will be mobilized to conduct a thorough inspection of maps through 1:1 phone calls and on-site checks for all poultry farms in the province.

 

The key points to be checked are quarantine management of edible egg transport vehicles, operation of farm disinfection equipment and facilities, prohibition of entry of outsiders and vehicles into the farm, observance of quarantine rules for farm workers, and measures to prevent invasion of livestock by wild animals.

 

The province also demanded that poultry farms and livestock facilities comply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First, the entry of people and vehicles into the farm should be controlled, and in case of inevitable entry, stage 2 disinfection should be performed. In addition, when eggs are taken out, they must be reported to the local city or county one day in advance, and the transshipment site and transport equipment must be thoroughly disinfected.

 

In addition, in winter when the temperature is low, an oxidizing agent-based disinfectant should be used to maintain sufficient disinfecting effect, and a blocking net should be installed in the compost to prevent invasion of rats, cats, and wild birds.

 

Livestock and Forestry Bureau chief Kim Seong-sik said, “26 cases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I) have been confirmed in Gyeonggi Province so far, and 24 cases of antigens have been detected in wild birds, so it is judged that the virus is widespread in the outdoors. The ban is absolutely necessary,” he said. “To prevent further proliferation, we ask farmers and related industries to take thorough quarantine measures.”

 

Meanwhile, 5778 million chickens, ducks, and quail are being raised in 3,424 poultry farms in Gyeonggi-do. Of these, there are 2,459 small-scale farmers with fewer than 3,000, raising 178,843.

 

Since the outbreak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in the laying hens of Yeoju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province is implementing an administrative order containing five compliance matters, including rapid emergency quarantine measures such as killing and forcibly disposing of the patient.

 

In addition,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interception prevention, such as operating 32 base disinfection facilities (25 locations operating 24 hours) and intensive disinfection using 136 quarantine vehicl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