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안심하고 탈 수 있는 경기버스’ 만들 종합대책 수립

파주 시내버스 사고 재발방지 위해 ‘버스분야 교통사고 예방 종합대책’ 추진 및 안전등급 공시제도 도입 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30 [22:52]

경기도, ‘안심하고 탈 수 있는 경기버스’ 만들 종합대책 수립

파주 시내버스 사고 재발방지 위해 ‘버스분야 교통사고 예방 종합대책’ 추진 및 안전등급 공시제도 도입 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30 [22:52]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 1월 19일 파주 시내버스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와 관련, 경기도가 ‘버스 분야 교통사고 예방 종합대책’을 마련하는 등 재발방지에 팔을 걷어붙였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내 버스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 건수는 2016년 6,416건 사망자 40명 부상자 1만841명에서 지난해 4,895건 사망자 24명 부상자 7,953명으로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다(출처 : 버스공제조합 자료)

 

다만 버스 교통사고로 인해 인명피해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고, 도민 불안이 지속되는 상황인 만큼 특단의 대책마련을 통해 다시는 도민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이에 도는 버스업체의 책임 강화, 설비개선, 점검 및 교육 강화, 제도 개선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추진, 오는 2025년까지 버스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를 ‘0’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먼저 버스 업체의 서비스 안전성을 평가해 A~E 등급을 부여, 이를 승객에게 공시하는 ‘서비스 안전등급 공시제도’를 올해 상반기 중 도입한다. 안전등급 하위(D~E) 업체는 특별교육과 상시점검 등 집중관리를 벌이게 된다.

 

중대 교통사고를 유발한 버스업체 등에 대해서는 인센티브 재정지원금을 50% 이상 삭감하고, 더 나아가 해당 업체에 노선 신설이나 증차 등 사업계획 변경을 제한할 계획이다. 공공버스를 포함해 신규 한정면허 사업자 공모 시에도 해당업체에 패널티를 부여하는 등 강력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또한 하차문 개폐 장치(센서), 재생 타이어 사용여부, 안전벨트, 소화기, 승객탈출용 안전망치, 첨단안정장치, 비상자동제동장치, 차내 CCTV 등 차량과 버스 내에 설치된 각종 안전장치에 대해 자체 점검 및 무작위 불시 점검 등을 실시해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 약 46억6,5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도내 시외버스, 광역버스, 일반버스를 대상으로 비상자동제동장치, 하차문 CCTV 카메라, 운전자용 모니터 등 각종 첨단안전장치 장착을 지원한다. 동시에 뇌파 기반 운전자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을 올해부터 시범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버스업체의 「근로기준법」 준수 여부를 상시 점검해 위반업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매월 운수 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내역을 점검, 위반 업체에 대한 행정처분을 실시하는 등 운수종사자 노동여건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운수종사자가 승객의 좌석 착석여부 및 하차완료 여부를 확인한 후, 차량을 출발시킬 수 있도록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국토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령 운전자에 대한 운전 정밀검사 시행주기를 단축해 도민 불안을 불식시키는 방안도 함께 건의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버스업체별 ‘교통안전 담당관’ 지정·운영, 운수종사자 사고예방 교육 강화(찾아가는 교육, 교통안전체험교육 등)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박태환 교통국장은 “승객의 최소한의 안전도 담보하지 못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처벌, 사고예방을 위해 노력하는 업체는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버스업체의 지도점검을 철저히 해 다시는 불행한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establishes comprehensive measures to create a “safe and comfortable Gyeonggi bus”
To prevent recurrence of bus accidents in Paju city, promote “Comprehensive Measure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in the Bus Field” and introduce a safety level disclosure system.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In connection with the traffic accident that occurred on the Paju city bus on January 19, Gyeonggi Province laid its arms to prevent recurrence, such as preparing a “comprehensive measure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in the bus sector”.

 

According to the province on the 29th, the number of bus traffic accidents and casual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on an overall decline from 6,416 deaths in 2016, 40 deaths, 14841 injuries, 4,895 deaths last year, 24 injuries and 7,953 people (Source: Bus Mutual Aid Association) material)

 

However, as a result of bus traffic accidents, human damage is still occurring and residents' unrest persists, the Tao's position is to ensure that residents will never lose their lives in traffic accidents again through special countermeasures.

 

Accordingly, the province plans to promote various projects such as reinforcing the responsibility of bus companies, improving facilities, strengthening inspection and training, and improving the system, thereby reducing the number of deaths from bus traffic accidents to zero by 2025.

 

First, the ‘Service Safety Class Disclosure System’, which evaluates the service safety of bus companies, gives them A to E grades, and discloses them to passengers, will be introduc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Companies with lower safety levels (D to E) will conduct intensive management such as special training and regular inspection.

 

For bus companies that have caused major traffic accidents, incentive financial subsidies will be reduced by 50% or more, and further, changes in business plans such as new routes or additional trains will be restricted to those companies. In the event of public offering of new limited license operators, including public buses, it plans to take strong measures, such as penalizing the relevant companies.

 

In addition, self-inspection and self-inspection of various safety devices installed in vehicles and buses, such as an exit door opening and closing device (sensor), whether or not recycled tires are used, seat belts, fire extinguishers, safety hammers for passenger escape, advanced stabilization devices,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s, CCTVs, etc. The plan is to strengthen supervision by conducting random and unannounced inspections.

 

In addition, with a project cost of about 4.665 billion won this year, it will support the installation of various advanced safety devices such as emergency automatic braking system, CCTV cameras for exit doors, and driver monitors for intercity buses, metropolitan buses, and general buses. At the same time, it plans to introduce an EEG-based driver condition monitoring system on a pilot basis starting this year.

 

We plan to improve the working conditions of transport workers by constantly checking whether bus companies comply with the Labor Standards Act, strengthening sanctions against companies that violate them, and checking the guarantees of rest hours for transportation workers on a monthly basis, and implementing administrative dispositions on those companies that violate. .

 

Lastly, it plans to propose amendment to the 「Passenger Vehicle Transportation Business Act」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o that the transportation worker can check whether the passengers are seated and whether or not the vehicle has been disembarked.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ropose a plan to alleviate the anxiety of residents by shortening the period of detailed driving inspection for elderly drivers.

 

In addition, various measures such as designation and operation of “traffic safety officers” by bus companies and reinforcement of accident prevention training for transport workers (on-the-go training, traffic safety experience training, etc.) are planned to be pursued.

 

Transportation Bureau Director Park Tae-hwan said, “Strong punishment will be given to companies that do not guarantee the minimum safety of passengers, and incentives will be given to companies that strive to prevent accidents.” I will try not to repeat 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